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국이란 호칭에 대한 단상(7)
알짬    조회 274    2022.07.10알짬님의 다른 글      
■ "중국"이란 국호는 장개석 정부가 "중화민국"이란 명칭을 나라명에 붙임으로써 생겨난 것으로, 중국은 역사 속에 존재하는 특정 국가가 아니라 현대에 처음 생겨난 국가다. 따라서 "중국"의 역사는 매우 짧고, 이것도 모택동이 장개석을 대만으로 몰아내고 다시 세운 "중화인민공화국"으로 대체됨으로써 현재 "중국"이란 구체적 국가는 없고 "중공"이란 국가가 있을 뿐이다. 그러나 중공 이외의 나라에서는 중원 대륙에 있는 국가에 대해 중공이든 대만이든, 원나라든 청나라든 명나라든 통칭 "중국"이라 부른다.

■ 근대 이전의 "중국" 호칭은 서토 내륙 황하 하한족들을 정복, 지배하여 군림하면 누구나 황제가 될 수 있었던 시대에 통칭되던 "추상적 지리 명사"다. 중원에 존재하는 여러 국가들을 통칭해서 부른 호칭이 바로 중국이다. 대륙이 가장 크게 분열했던 5호16국 시대 때 모든 나라들이 통칭 "중국"인 것이다. 중국은 정복의 대상인 중원의 여러 나라일 뿐 특정 국가의 국호로 쓰이지 않았다.

중원을 정복한 통일 왕조들이 중국이란 명칭을 국호로 쓴 사실이 있는가? 한, 진, 원, 명, 청이 바로 중원 대륙을 통일하여 세운 정복 왕조들이다. 정복 왕조들이 중국이란 명칭을 국호로 쓴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모두 자기 민족과 관련된 국호를 썼다. (명이 한족 왕조라고는 하지만 명 황제는 고려인(조선인)이라는 설이 유력하다.)

그리고 중원에 존해했던 여러 중국들이 이민족에 의해 정복당할 때마다 이민족의 여러 문화들이 피지배 민족인 한족에게 강제로 주입되어 일관된 중국 전통 문화라는 건 존재하지 않았다. 지금도 중공 인민들은 자국의 전통문화가 무엇인지 본인조차 제대로 아는 자가 없다.

중국 역사는 유목민족에 의한 정복사로 점철되어 있다. 4,000년 역사를 가졋다는 중국에서 한족이 세운 왕조 역사는 송명이 전부다. 나머지는 이민족의 한족 지배사다. 그래서 모택동이 저 수치스런 중국의 역사를 지우려고 문화대혁명을 일으켜 중국의 전통문화(한족의 피지배 역사)를 깡그리 소멸시켰던 것이다. 최근 벌어지고 있는 반청복명 운동이 이를 증명한다.

한데, 한류의 엄청난 파급력과 영향력을 실감한 중공이 뒤늦게 소프트 파워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면서 주변국의 문화, 특히 한국의 전통문화를 침탈하는 공정을 펴고 있는 것이다.

■ 원나라(몽골)의 법률은 한(漢)족은 예외 없이 노예로 취급했으며 "노예는 물건과 같다"라고 규정했다. 노예의 주인은 노예를 임의로 매매하거나 증여할 수 있었고, 언제든지 한족을 살생할 권리가 있었다.

■ 서구 열강의 공세에 몰려 위험한 상황에서도 청나라의 지배층들은 "나라를 외국에게 넘겨줄 지언정, 집안의 종(한족)에게는 절대로 줄 수 없다."라고 단언했을만큼, 청나라는 엄연한 정복 왕조였다.  
청황제가 직접 지시해서 만든 역사서인 <흠정만류원류고>에 "금(청)은 신라의 후예국"임을 명백히 밝혔다. 한족 국가인 송나라는 금(청)의 사신이 "신라의 예를 갖춰" 황제를 알현했다고 했다.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9.30
  오늘의 토론

   중국 사학자 장원, "한자는 동이족이 만
알짬

   여진몽고족의 한국땅 점유계획
朴京範

   일본어랑 한국어가 맘에 안드는 이유
곤드레

    중진국 함정에 빠진 중공???
대무신왕

   참 이상한 '역사왜곡' 싸움
朴京範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미국과 인디언- 종족멸종 사백년
점석

   반미는 직업, 친미는 생활
대무신왕

   9.3 경축
해탈

   한국인들의 꿈
점석

   한국아덜이 말하는 자유와 민주란 뭔데?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100   미국과 인디언- 종족멸종 사백년 (7) 점석 09.04  100  0  0
49099   반미는 직업, 친미는 생활 (17) 대무신왕 09.03  198  0  0
49098   9.3 경축 (2) 해탈 09.03  73  0  0
49097   한국인들의 꿈 (20) 점석 09.01  264  0  0
49096   한국아덜이 말하는 자유와 민주란 뭔데? (6) 곤드레 09.01  147  0  0
49095   극한직업  곤드레 08.31  66  0  0
49094   마라탕 인기 시들 (4) 대무신왕 08.30  109  0  0
49093   “김치 당연히 한국이 원조… 일부 中 매체만 보지 말라... (10) 알짬 08.30  143  0  0
49092   중국이 한국을 무시하는 이유 (7) 알짬 08.29  186  0  0
49091   러 S400 '허당' 소문에 中·인도, 튀르키예 사색이 ... (14) 대무신왕 08.28  162  0  0
49090   한국행 성공한 62명의 홍콩 신인배우들 (1) 대무신왕 08.26  112  0  0
49089   중국의 혐한/멸한 (36) 해탈 08.26  232  0  0
49088   안본다고 해두 보는 것은 (66) 대무신왕 08.26  416  0  0
49087   집권당 대표의 쌍욕--- 오랑캐 된 한국의 현실 (4) 해탈 08.26  95  0  0
49086   대만에서 들끊고 분노를 유발한 인신매매 사건 (16) 대무신왕 08.22  248  0  0
49085   반미세력이 한국의 영어公用化는 받아들이는 이유 (3) 朴京範 08.21  155  0  0
49084   다시보는 故朴景利선생을 爲한 弔辭  朴京範 08.21  87  0  0
49083   한류 때문에..일본 유행의 중심지 하라주쿠 상점 잇단 ... (2) 대무신왕 08.20  106  0  0
49082   가난하면 애 낳는게 죄다VS아니다 (20) 곤드레 08.19  232  0  0
49081   소주를 안먹는 이유 (17) 곤드레 08.17  267  0  0
49080   이제 한자혼용이나 병기, 꿈도 꾸지 말라!! (2) 대무신왕 08.16  148  0  0
49079   815는 한일 동시패전의 날 (26) 朴京範 08.16  291  0  0
49078   고무 보트 타고 한국 밀입국 시도 중국 일가족 구조 (23) 대무신왕 08.15  192  0  0
49077   최저임금 일본 보다 한국이 앞지르다!! (4) 대무신왕 08.15  95  0  0
49076   중국 일개 성이 한국 gdp를 초과 (11) 곤드레 08.15  197  0  0
49075   모두들 !!! (55) 대무신왕 08.14  301  0  0
49074   한국 정치인에 舌禍가 잦은 것은 언어사용의 후진성 때문 (39) 朴京範 08.14  353  0  0
49073   한국 정치인 말싸움 수준 (5) 朴京範 08.14  140  0  0
49072   한국장관임명 내정간섭하는 미국 (7) 朴京範 08.13  155  0  0
49071   일본에서 한국마트가 전국적으로 유행중인 이유 (7) 대무신왕 08.13  168  0  0
49070   한국아덜 도와주면 안되는 이유 (26) 곤드레 08.12  294  0  0
49069   중국말이 한국말보다 훨씬 좋지 (20) 곤드레 08.11  298  0  0
12345678910>>>Pages 153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골의 문화가 어떤 문화인지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한국에 와있는 여진몽고인은 의견이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고인 극히 일부는 썼겠지 아무...
 점석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 몽골이 지들문자가 없기전에 한...
 대무신...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무슨 개소리를 하는 지 여진,몽고...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중국인('중화민족')에 여진 몽고족...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