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中, 하루 1달러로 사는 빈곤층 8000만명(7)
빈곤층    조회 1,429    2008.04.14빈곤층님의 다른 글      
<<中, 하루 1달러로 사는 빈곤층 8000만명>>

기사입력 2008-04-14 11:12

중국 정부가 빈곤층 분류 기준을 연 소득 1067위안(약15만원)에서 1300위안으로 상향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면서 하루 1달러로 사는 빈곤층이 8000만명으로 늘어나게 됐다고 13일(현지시간)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정부는 빈곤 기준 한해 소득 액수를 20% 상향조정하는 계획을 검토중이며 이를 위해 국무원 빈곤구제판공실은 여론을 조사하고 있다. 빈곤층 분류 기준이 상향조정되면 정부 공식 통계 상 빈곤층 인구 수가 두배가 늘어 8000만명에 이르게 된다.

중국의 지역별 빈부 격차가 점점 더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지만 빈곤층으로 분류되는 기준은 연 소득 1300위안으로 일괄 책정돼 불공평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또한 소득 증가와 물가 상승에 비해 빈곤 분류 기준이 너무 낮게 책정돼 정부가 의도적으로 공식적으로 집계된 빈곤층의 수를 줄이고 있다는 지적도 받아왔다.

1978년 빈곤 기준은 연 소득 100위안이었지만 당시 중국인의 1년 임금 평균은 6배인 615위안이었다. 지난 2006년도 기준 임금 평균이 2만1001위안으로 급등한 것에 따르면 빈곤 기준 연 소득액이 3000위안이 넘어야 하는게 맞다. 현재의 1300위안은 너무 낮은 셈이다.

기준 상향 조정은 정부가 지원이 필요한 빈곤층을 더 쉽게 확인할 수 있고 중국의 빈곤 문제를 국제 기준에 더 가깝게 접근시킬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박선미 기자 psm82@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28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7.19
  오늘의 토론

   중국의 위력
곤드레

   시청앞에서의 테러
朴京範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법률은 그대로 미국이랑 일본이 건전하다
곤드레

   한국의 미국의 1개주로 편입된다면
곤드레

   덩치가 큰 중공개들의 운명
대무신왕

   미국개들의 운명
곤드레

   요즘 미국근황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262   中, 공무원에 ‘구타지침서’ 제공… 시민들 경악 (13) 휘총통 04.26  1518  0  20
261   中, 국방부장.총참모장 교체"<홍콩紙>  kkk 09.22  1408  0  32
260   中, 김정일 배제한 `한반도통일` 구상중 (5) 개소리 10.04  1348  0  30
259   中, 내달 8일 중앙경제공작회의 개최, 경기부양책 논의  심비디움 12.01  1390  0  54
258   中, 농약만두.오염약품으로 '내우외환' (9) 찌질2 01.31  1434  5  63
257   中, 달라이 라마 면담 덴마크에 강력 항의 (3) 티벳스님 05.30  1401  0  45
256   中, 독도문제로 日비판.."침략역사와 매우 밀접 (6) 장작 02.25  1552  0  0
255   中, 두만강지역 국제자유무역구 건설 박차 (1) 지나킬러 08.26  1418  1  64
254   中, 롯데 고강도 세무조사… 사드 부지 제공 보복 추정 (48) 두만강 12.01  1632  0  0
253   中, 마오쩌둥 혁명 내용 뺀 역사교과서 결국 퇴출 (2) 중국통 09.17  1388  2  48
252   中, 민주개혁 거부시 불안정 초래"<黨싱크탱크>...  QQ 02.20  3000  8  65
251   中, 베이징 150만명 ‘올림픽대비 추방’  연변의 눈물 06.09  2273  1  52
250   中, 사상 최악 '인터넷 실명제' 도입 (2) 흡혈귀 10.20  1362  3  40
249   中, 산둥성 올림픽 체육센터 화재...4시간이나 불타! (4) 심비디움 07.29  1367  0  38
248   中, 세계 5위 금 보유국으로 부상한다지만,,,, (3) 휘총통 04.26  1402  1  18
247   中, 세균 들끓는 의료폐기물로 만든 ‘식기와 완구’ 등... (2) 송도 06.30  1333  0  0
246   中, 소요 잇따라 정치위험 등급 높아져…롱난에서 정부... (6) 금치 11.19  1343  0  46
245   中, 숨겨진 부채에 경악, 초유의 위기 가능성 (1) 대무신왕 03.01  308  0  0
244   中, 실직 근로자들 조기 귀성행렬 (2) 싱하 01.05  1455  0  39
243   中, 쓰촨대지진 1주년 자살자 급증 비상, 펑샹 부부... (3) 휴~ 04.21  1352  2  38
242   中, 언색호 붕괴 임박…붕괴되면 70만 명 생명 위험 (9) 뉴시스 05.25  1466  0  27
241   中, 여중생 사망 사건 시위 주동자 100명 구속 (4) 지나킬러 07.15  1432  0  43
240   中, 올림픽 대비 대대적 탈북자 표적검거 (8) 지부서기 07.29  1365  1  37
239   中, 올림픽 앞두고 사면초가 (3) 지나러브 04.02  1369  6  52
238   中, 올림픽선수촌에 음식 반입 "불허" (1) 너의향기 02.22  1416  0  38
237   中, 올해 3대 경제대국 진입 가능성 (16) 찌질 10.26  1351  0  33
236   中, 우유 1톤으로 50톤까지 불려 (5) 독립투사 09.26  1347  0  24
235   中, 원숭이 얼굴을 가진 ‘괴물 돼지’ 탄생 (12) 온바오 07.28  1410  0  24
234   中, 이대론 못 버틴다`..석유대란 해결 안간힘  찌질2 11.22  1855  3  35
233   中, 이번엔 ‘가짜 달걀’ (6) 韓國知識人 08.16  2737  1  61
232   中, 일부 외국계 기업 "구두쇠 기업이다" 비난 (2) 뉴시스 05.22  1344  0  25
231   中, 자국민에 한국취업 자제 권고  휘총통 05.05  1384  11  44
<<<1531153215331534153515361537153815391540>>>Pages 1547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트럼프 대만 보호하...]
한국을 위협하는 중공과 북한이 무너...
 朴京範님이[트럼프 대만 보호하...]
이 이상 얼마나 더 강화되냐 미국...
 대무신...님이[트럼프 대만 보호하...]
중공과 북한 위협에 한미 동맹이 강...
 朴京範님이[트럼프 대만 보호하...]
한국 드디어 80년만에 독립하려나
 대무신...님이[트럼프 대만 보호하...]
트럼프가 재집권을 하게 되면 확실한...
 곤드레님이[트럼프 대만 보호하...]
미국개들이 요즘 말잘듣지 않는가벼^...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