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방문취업제, 사실상 6개월 연기 파문(2)
방취반대    조회 4,684    2007.02.14방취반대님의 다른 글      
[연합뉴스 2007-02-14 16:39]

실수혜자인 무연고동포 9월 한국어시험
연고자는 내달 4일부터 혜택, 차별논란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다음달 4일부터 시행키로 한 방문취업제의 핵심인 무연고동포자에 대한 국내 취업이 당국의 준비소홀 등으로 사실상 9월로 연기돼 혼란이 예상된다.

법무부 관계자는 14일 "국내에 친척이 있는 연고 동포는 3월4일부터 한국어시험을 보지 않고 누구든 '방문취업'(H-2) 사증을 발급 받아 입국해 취업할 수 있지만 무연고 동포는 오는 9월 처음 실시하는 한국어시험을 본 후 입국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방문취업제와 관련한 이같은 내용의 '출입국관리법 시행령' 개정안을 최근 법제처에 넘겼고, 이 개정안은 차관회의와 국무회의를 거쳐 이달 말 쯤 확정될 예정이다.

이로써 이 제도의 핵심적인 내용인 무동포 연고자의 국내 취업이 6개월 이상 늦어지게 돼 동포들의 반발과 혼란이 우려되고 있다.

노영돈 인천대 법대학장은 이와 관련, "방문취업제 시행의 근본 취지는 경제 사정이 열악한 무연고 동포에게 저렴한 비용으로 국내 취업의 기회를 줘 귀국 후 안정적 정착을 꾀한다는 데 있다"며 "실제 수혜 대상인 중국 및 구소련 동포들이 빨라야 10월에나 입국할 수 있다는 것은 내용 면에서 8개월 정도 연기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도 시행과 함께 시험을 치르고 곧바로 입국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졌던 무연고 동포들의 원성이 높을 것은 불을 보듯 뻔하며 현지 동포사회는 혼란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며 "이는 정부의 무책임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정부는 방문취업제 도입을 주요 골자로 하는 '외국인 근로자의 고용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지난 1월3일 공포했고, '출입국관리법 시행령'을 개정해 3월4일부터 방문취업제를 시행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방문취업제도에 대한 논의는 이미 1년 전부터 시작됐고, 이 정보를 입수한 중국 조선족 사회에서는 한국어시험과 관련한 각종 사기사건이 횡행해 외교부와 중국 지린(吉林)성 공안, 옌볜(延邊)자치주 정부가 '사기 주의보'를 발령하는 등 문제가 심각했다.

신상문 동북아평화연대 실장은 "동북3성 지역의 브로커들은 특정 학원에서 한국어교육을 받으면 H-2비자를 받는 것이 문제 없다고 허위선전하면서 과다한 수업료를 받아 중간에 가로채는가 하면 H-2 비자를 대행해 준다는 여행사라며 사기를 치고, 한국어 시험기관과 연계돼 있다는 감언이설로 고액의 학원비를 뜯기도 하는 등 조선족들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전했다.

동포 전문가와 시민단체들은 "정부가 무연고 동포를 어떻게 하면 효율적으로 규제하면서 당사국과 외교적 마찰을 피할 수 있을 것인지를 놓고 고민하는 사이 동포사회는 멍들어갔다"며 "제도 시행에 따른 준비가 없었기 때문에 당연히 10월로 연기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한목소리로 지적했다.

법무부가 중국의 경우 교육부 산하 한국교육평가원과 중국 교육부 산하 '고시중심'이 한국어 시험을 공동 관리하도록 하고 9월에 9-10개 지역에서 시험을 치르기로 한다고 밝힌 것과는 달리 우즈벡 등 독립국가연합(CIS)지역에 대한 계획은 아직 자세히 밝히지 않는 점도 준비 미흡을 보여주는 하나의 사례라는 지적이다.

노 학장은 "혼란을 막기 위해서는 늦어도 4월에는 한국어 시험을 치러야 한다"며 "정부는 시기를 미루지 말고 준비를 철저히 해 달라"고 주문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동포전문가들의 지적에 대해 "방문취업제와 관련 현지 조사와 공청회, 전문가들의 견해 등을 통해 충분히 의사를 수렴해 최대한 신속하게 절차를 밟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현지 동포사회의 혼란을 막기 위해 이번 주 외교 공관에 방문취업제 시행에 안내 자료를 보내 홍보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한편 법무부가 최종적으로 마련한 시행령 규칙에 따르면 한국어 시험은 말하기, 읽기, 쓰기 등 한국 생활과 취업 전선에서 필요로 하는 기초 한국어를 평가하되 최소 점수(50점 정도)를 얻은 무연고 동포를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H-2비자를 발급한다. 시험 성적은 5년 간 유효하다.

ghwang@yna.co.kr

07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6.18
  오늘의 토론

   너무 영어남발하는 한국아덜
곤드레

   중공이 대만 침공을 못하는 두가지 이유
대무신왕

   눈치의 민족
곤드레

   중국에서 등소평을 소홀히 할手 없는 이
朴京範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중국어는 단지 외국어가 아니라 國語를
朴京範

   남북전쟁과 우러전쟁의 양상
알짬

   중국과 한국의 세뇌교육
朴京範

    북한,남북 전쟁이 일어나는 게 아니라
대무신왕

   남북전쟁이 일어난다면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327   여수 출입국 화재 사건의 감추어진 진실  노동자 02.17  3698  1  43
326   대단히 착각하고 있는 언론과 시민단체 그리고 정부 (5) 논객 02.17  3341  4  92
325   명절에, 이 더러분 기분은 무엇인가? (7) 허수아재 02.17  3254  1  44
324   히야~~조선족 사이트 난리 났구만.. (1) 쩍하문 02.17  3677  2  85
323   콩이네 팥이네 하고 말많은 사람들아 (18) 파출소 02.17  4967  0  108
322   한국인은 조용히 이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  근심 02.17  3649  2  94
321   한국에 불체자가 줄지 않는이유 (5) 노동자 02.16  6618  0  92
320   대한민국 시민권은 아무나 줘서 안된다.  자다벌떡 02.16  3455  1  96
319   한국인들에게  戰士 02.16  4464  3  105
318   네티즌 76.3% "다시 태어나면 한국에서 태어나지않겟... (3) 한국인이다 02.16  3631  2  55
317   "우리는 피해자다. 왜 방화범으로 모는건가" (12) 손오공 02.15  3582  4  31
316   조선일보 시론을 보면서  손오공 02.15  3400  2  41
315   공모자가 있다 (2) 고애 02.15  3630  3  73
314   조선(朝鮮)은 배달의 가차일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치우천황 02.15  3624  1  60
313   방문취업 연기 잘했다...  불체자 신고 02.15  3415  3  60
312   200만 조선족의 독립국 성취를 염원한다. (2) 조선족독립 02.15  3678  3  68
311   대한민국은 망해야 한다... (5) 노동자 02.15  3800  2  75
310   불법자 당신들 대한민국의 적입니다.  노동자연대 02.14  3416  1  45
309   살인마 김명식은 보상은 안된다 (1) 김성준 02.14  4853  0  77
308   이놈을 보면서 조선족은 개소릴 칠 수 있나?? (4) 민심 02.14  3206  2  58
  방문취업제, 사실상 6개월 연기 파문 (2) 방취반대 02.14  4684  0  70
306   화교들이 본 조선족 방화사건 (1) 첸이평 02.14  3706  2  61
305   <꼭 알아야할 불법체류 외국인 문제들> (3) 시대소리 02.14  3686  3  36
304   호주에서 이런일이 발생했다면.. (1) 호주에서 02.14  3553  2  63
303   손을 들어 하늘을 가리려는 자들아 (2) 韓民族 02.14  4316  3  85
302   한국인이 일회용 껌인줄 아냐?  나참 02.14  3748  1  46
301   중국이 우리 나라에 사과해야 한다. (1) 대한중국 02.14  3664  1  72
300   여수 사건으로 본 근본적인 문제점 (5) 사시미 02.14  4863  0  94
299   여수 사건으로 본 근본적인 문제점  노동자 02.16  5409  7  57
298   니들은 대체 왜그러냐? (10) 나원참 02.14  3410  4  53
297   이번 사태를 보면서 잘못된 것  자다벌떡 02.14  3420  5  59
296   피해자의 명복을 빌면서 한마디..  손오공 02.14  3535  7  82
<<<1531153215331534153515361537153815391540>>>Pages 154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한국직구 금지]
역시나 알리나 태무인지 테무 인...
 알짬님이[눈치의 민족]
별 일 아닌 것에 과장은. ^^ 저게...
 알짬님이[너무 영어남발하는 한...]
곤드레 말에 일리가 있다. 한데 말...
 대무신...님이[중일한 전화요금에 대...]
요즘 알뜰폰으로 게임 같은 소액 결...
 朴京範님이[중일한 전화요금에 대...]
난 다니면서 데이타 쓸 일은 별로 ...
 곤드레님이[중일한 전화요금에 대...]
요금 종류별로 여러가지가 많은데 내...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