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국과 일본, 왜 '한글' 도입 검토했나?(6)
알짬    조회 891    2022.07.08알짬님의 다른 글      
아래는 퍼온 글이다.

중국도, 일본도 '한글 우수성'인정...

중국은 문맹률이 높고 근대화도 늦어지고 있었다.  중국 근대문학의 아버지로 존경받는 노신(魯迅)이 "한자가 망하지 않으면 중국은 반드시 망한다"고 걱정했을 정도다.

중국은 이에 따라 한자 폐지 문제를 심각하게 검토했다.  외솔 최현배(崔鉉培)는 그 이야기를 이렇게 소개하고 있다.

신해혁명 무렵, 중국의 국음통일주비위원회(國音統一籌備委員會)는 한자를 없앤다면 어떤 문자를 도입해서 사용해야 좋을지 논의했다.  회의에 참석한 외국 선교사 게일이 한글을 권유했다.

한글만큼 뛰어난 문자는 없었다.  부인할 수 없었다.  그러나 한글을 채용할 수도 없었다.  이른바 '중화의 자존심' 때문이었다.  더구나 한글은 일본의 지배를 받는 '망국(亡國)의 글자'였기 때문이기도 했다.  '망국의 글자'가 아니라면 도입될 수도 있었던 것이다.      

그 대신 만든 것이 '주음부호(注音符號)였다.  처음에는 주음자모(注音字母)라고 했다가 나중에 주음부호라고 불렀다.  그래도 여전히 불편했다.  

중국 일부 지역에서는 알파벳을 사용한 적도 있었다.  중국 공산당이 연안(延安)으로 쫓겨갔던 시절의 '라틴화 운동'이었다.

중국 공산당은 '라틴화 신문자'를 제정, 한자와 동등한 효력이 있다고 선언했다.  공문서에 한자와 병용해서 쓰도록 하고 '신문자 간부학교'를 설립, 보급에 나섰다.  신문자를 모르는 사람은 '신문맹(新文盲)' 취급하기도 했다.

그렇지만 신문자 역시 성공할 수는 없었다.  무엇보다 '혁명의 주역'인 농민들이 쓰기 싫어했다.  동양 사람들에게는 서양 문자가 정서에 어울리지 않기도 했다.

일본에서도 한글 사용을 검토한 적이 있다.  일본 사람들은 자기들의 '가짜 글'이고 '임시 글'인 '가나(假名)'를 가지고는 일본어를 제대로 표현할 수 없었다.  한자를 쓰지 않고는 의사전달이 효과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국가백년대계를 위해서는 한자를 버릴 필요가 있었다.    

일본 학자들은 '가나'가 불완전한 반면, 한글이 우수하다는 사실을 솔직하게 인정했다.  그렇다고 한글을 도입해서 쓸 수는 없었다.  국운이 쇠퇴하고 있는 나라의 문자였기 때문이다.  '국민적인 수치'가 된다며 채용하지 않기로 했다.  소위 명치유신 초기의 일이었다.  <다물, 김태영 지음>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9.25
  오늘의 토론

   서양에서의 아시아의 이미지
곤드레

   중국인의 원정살인 또 일어났다
朴京範

   내가 비록 국가주의는 아니지만
곤드레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루저의 인생
곤드레

   이런 건 누구 책임???
대무신왕

   한국식 면접
곤드레

   한국식 미팅
곤드레

   진정한 자유주의 국가란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02   안본다고 해두 보는 것은 (66) 대무신왕 08.26  893  0  0
401   상상몽인 중국몽에 이어 대만몽 ㅋㅋㅋㅋ (3) 대무신왕 05.21  892  0  0
400   백선엽이 복무했던 조선인 특수부대 '간도특설대'는 어떤... (24) 무적함대 02.13  892  0  0
  중국과 일본, 왜 '한글' 도입 검토했나? (6) 알짬 07.08  891  0  0
398   청와대에 이어 이젠 태국기 바꿔라. (10) 해탈 03.21  887  0  0
397   한반도 통일의 훼방꾼은 중공 (9) 알짬 09.19  886  0  0
396   오천년 精神文化는 넙죽 중국에 갖다바치고 .. (18) 朴京範 02.11  886  0  0
395   고무 보트 타고 한국 밀입국 시도 중국 일가족 구조 (23) 대무신왕 08.15  884  0  0
394   기실 중국은 한국이랑 문제 생겨도 전쟁할 필요 없는게 (20) 곤드레 06.10  883  0  0
393   광개토대왕 비문 이야기  알짬 10.24  882  0  0
392   한국청년들의 진짜 문제 (취업할 능력이 부족) (14) 朴京範 07.02  880  0  0
391   중립국의 조건은 무엇이고, 안전은 보장되는 걸까? (1) 대무신왕 09.02  877  1  0
390   중공이 한국을 절대 이길 수 없는 이유 (17) 알짬 12.03  874  0  0
389   혐오감을 부추기는 중국의 젊은 新홍위병들 (11) 대무신왕 10.25  874  0  0
388   인조=젤렌스키 (10) 무명소졸 03.15  873  0  0
387   동이족이 아니라 동이9족이니라~  나원참 04.08  869  0  0
386   중화의 품으로는 태국이 아닌가? (10) 대무신왕 06.24  864  0  0
385   内卷 ,躺平 (8) 곤드레 07.24  860  0  0
384   한국으로 오는 중국인 밀입국 (3) 대무신왕 11.26  860  0  0
383   한국도 ICBM 대륙간 탄도 미사일 개발??? (4) 대무신왕 12.30  856  0  0
382   이번 동계올림픽에서 한복 논란... (21) 무적함대 02.21  856  0  0
381   한국의 핵무장 미국이 지지해야 한다 [칼럼] (2) 대무신왕 10.09  852  0  0
380   한국이 선진국? (27) 곤드레 08.10  851  0  1
379   한국아덜이 교화가 시급하구나 (20) 곤드레 06.09  849  0  0
378   다수 조선족이 절대 한국에 귀화하지 않는 이유 (9) 곤드레 05.30  838  0  0
377   중국도 한국과 똑같은 '단일민족 세뇌' 국가 (8) 朴京範 04.15  837  0  0
376   병주고 약주나? 웃긴 늠들 (1) 대무신왕 12.09  836  0  0
375   조선족 음식이 개밥이라고 ... (15) 대무신왕 07.12  830  0  0
374   한국인이 중국인을 무시하는 3가지 이유 (10) 대무신왕 04.17  830  0  0
373   주권이 있는 나라가 이렇다 (13) 대무신왕 12.10  830  0  0
372   강대국 믿고 방방 뜨더니 (7) 무명소졸 03.10  828  0  0
371   지역별로 보는 한국아덜 특징 (3) 곤드레 07.24  825  0  0
<<<1521152215231524152515261527152815291530>>>Pages 1542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짜증나는 진상들]
평상시 쓰는언어가 모호하니까 당연...
 곤드레님이[짜증나는 진상들]
이번에도 어김없이 저 지랄이더라
 朴京範님이[중국사투리]
예전에 산동 하남 강소에서는 내 말...
 朴京範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한국에서는 같은논리로 세계인(實은 ...
 朴京範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아무라 별볼일 없어도 公的 장소니 ...
 대무신...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발작인가 곤드레가 하도 글로벌 같...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