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말이 많은 전작권(6)
대무신왕    조회 1,028    2022.03.23대무신왕님의 다른 글      
내가 보기에는 뭐 전작권 미군에게 있다고
군사주권 상실이니  이런 저런 얘길을 해도
전작권은 한국군이 아닌 미군에게 있는 게 이상 하지만
전작권 이양은 한국이 자체적으로 미국과 버금가는
정보 전력 자산을 키우지 못하는 이상은
한국군으로 이양이 늦어지지 않는가 싶다.
거기에다 날이 갈수록 북한의 위협이 심해지는 상황 여건 이라면
내가 보는 미군이 가지게 된 전시 작전 통제권은
미군에게 전작권이 있어서 남북한 전쟁 여러 번 일어 난걸 막은 셈
남북한 분단으로 북한이 남한 어선 어민들 까지 납치를 하고
여러 번 간첩선을 보내고 무장 공비를 여러 번 보내어
남한 민간인들의 희생자가 많이 발생하고  
휴전선에서 가끔 총성이 올리는 상황 속에서도
자칫 전면전으로 가는 걸
막은 것은 그래도  미군이 전작권이 있어서 아니겠는지
남북한간에 불필요한 무력 군사 충돌을 막은 게 전면전이 아닌
미군의 전작권을 가짐으로써
전두환 군사 정권때는 장기 집권 야욕만 빼고는 민주화 요구 시위를
계엄령으로 재유혈 진압을 막는 수단으로 활용이 되었고...
이로 인해서 지난 박정희,전두환 군사 정권은 엉뚱한 생각이 없이
정부 주도 경제 성장 정책으로 일관되게 밀고 나갔다고 봐야
만약에 한국이 전작권이 있는 상황에서 남북한 전면전으로 갈수도 있었던 큰 사건은
1976년 판문점 도끼 만행 사건(1976년 8월 판문점 공동 경비 구역(JSA)에서 북한군들이 미군 장교 2명을 도끼로 죽인 사건)과 1.21사태에 이어 ....
1983년 아웅산 테러 사건(버마(현재의 미얀마)의 수도 랭군(현재의 양곤)의 아웅산 묘소에서 한국 전두환 대통령을 암살하려는 북한 공작원에 의해 저질러진 폭파사건.)이 아닌가 싶다
그 외는 휴전선을 넘어서 북한 무장 공비 침투로 인한
남한 군인과 경찰, 민간민들의 희생도 남북한 상호 무력 충돌 야기도 가져올수도 있었지만
중공 입장에서 보는 한국과 일본에 주둔 하는 미군들이
대만 무력 침공시에 주한,주일 미군이 대만 지원을 위해서
즉시 움직이는 미군 군사력이 아주 싫어서 미국 식민지 이니
비아냥 거리면서 아주 못마땅 하겠지만
이승만에서 부터 시작된 독재가 군사 쿠테타로 정권을 잡은 이승만과 박정희가
미국을 상대로 제대로 협상을 할수가 있었겠는지
남한내에 식량 무상 원조 같은 경제난과
군사 독재 정권의 인권 문제가 발목에 잡혀
미국과 동등한 협상 여건도 안되는 상황에서 맺은게
한미 상호 방위 및 행정 협정인데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4.25
  오늘의 토론

   --저출산으로 한국 망한거 확정 의문
대무신왕

   저출산으로 한국 망한거 확정
곤드레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했다
鳥족지혈

   이스라엘 큰일 저질렀군
곤드레

   판다가 인기 있는 모양이군
곤드레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벌써 또 5년이란 시간이
곤드레

   그렇게 긴 시간동안 중국이 한국을 놔둔
곤드레

   판다가 인기 있는 모양이군
곤드레

   중공 청년들의 출근길 복장
대무신왕

   백두산의 정확한 명칭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0   중국을 사랑하는 학자 vs. 공산당을 사랑하는 학자  알짬 04.07  1037  0  0
489   반미는 직업, 친미는 생활 (17) 대무신왕 09.03  1035  0  0
488   원제국, "멸망한 한족 왕조와 번성한 한반도" (35) 알짬 12.16  1033  0  0
487   다 큰 중공 성인 남자들이 하는 짓이... (6) 대무신왕 09.05  1032  0  0
486   요즘 한국을 휩쓴 설거지론 (15) 곤드레 05.29  1031  0  0
485   중국 라면은 각질 라면...??? (1) 대무신왕 03.22  1031  0  0
  말이 많은 전작권 (6) 대무신왕 03.23  1028  0  0
483   중국도 한국과 똑같은 '단일민족 세뇌' 국가 (8) 朴京範 04.15  1022  0  0
482   중공이 CCTV 6억 대로 14억 중공 인민 감시 체제 구... (1) 알짬 04.01  1014  0  0
481   한국도 ICBM 대륙간 탄도 미사일 개발??? (4) 대무신왕 12.30  1011  0  0
480   러시아 국가 부도와 루블화 (6) 대무신왕 03.17  1011  0  0
479   중국,한국이 배신을 했다고!! (37) 대무신왕 02.16  1009  0  0
478   [지난 글] 한글전용은 영원히 불가능하다 (10) 朴京範 07.06  1008  0  0
477   제주도 ‘성읍민속마을”과 중국조선족 (22) 준이 02.12  1008  0  0
476   중국 전통 무술의 허상 (7) 알짬 11.30  1007  0  0
475   친중 반미를 질타하던 인물 당선 (7) 대무신왕 03.10  1001  0  0
474   여진몽고족의 한국땅 점유계획 (12) 朴京範 09.24  999  0  0
473   참 이상한 '역사왜곡' 싸움 (38) 朴京範 09.14  998  0  0
472   기실 중국은 한국이랑 문제 생겨도 전쟁할 필요 없는게 (20) 곤드레 06.10  998  0  0
471   중화의 품으로는 태국이 아닌가? (10) 대무신왕 06.24  997  0  0
470   중립국의 조건은 무엇이고, 안전은 보장되는 걸까? (1) 대무신왕 09.02  997  1  0
469   청와대에 이어 이젠 태국기 바꿔라. (10) 해탈 03.21  994  0  0
468   광개토대왕 비문 이야기  알짬 10.24  994  0  0
467   한반도 통일의 훼방꾼은 중공 (9) 알짬 09.19  992  0  0
466   한글을 利用한 정치인과 學者들의 국민속임수 (10) 朴京範 07.06  986  0  0
465   혐오감을 부추기는 중국의 젊은 新홍위병들 (11) 대무신왕 10.25  985  0  0
464   여진족과 토착왜구의 공통특징 (22) 朴京範 09.05  983  0  0
463   한국아덜이 교화가 시급하구나 (20) 곤드레 06.09  974  0  0
462   인조=젤렌스키 (10) 무명소졸 03.15  974  0  0
461   백선엽이 복무했던 조선인 특수부대 '간도특설대'는 어떤... (24) 무적함대 02.13  974  0  0
460   일본에서 한국마트가 전국적으로 유행중인 이유 (7) 대무신왕 08.13  973  0  0
459   内卷 ,躺平 (8) 곤드레 07.24  968  0  0
<<<1521152215231524152515261527152815291530>>>Pages 1545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저출산으로 한국 망한...]
외국 과학자 의사 등의 수입은 좋...
 곤드레님이[사실 출산율 0.5 막 ...]
ㅋㅋㅋㅋ 떵남 그래도 지 못생긴건 ...
 대무신...님이[사실 출산율 0.5 막 ...]
특히 결혼 할 신부에게 바치는 결...
 대무신...님이[사실 출산율 0.5 막 ...]
누가 그걸 모르냐 어디 한심 하기...
 대무신...님이[저출산으로 한국 망한...]
외국인들이 들어오면 망한다는 논리...
 朴京範님이[저출산으로 한국 망한...]
적으면 적은대로 살면된다. 애들체력...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