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국 노벨평화상 후보(4)
한족소굴    조회 1,186    2008.10.09 한족소굴님의 다른 글      
中 반체제인사 노벨평화상 탈까…인권실태 고발 후자 유력 2008-10-08 08:00:22



◇올해 노벨평화상의 유력한 수상 후보로 떠오른 중국 반체제 인사 후자(왼쪽)와 부인 쩡진옌, 10개월 된 딸.
오는 10일 발표될 노벨평화상의 유력한 수상 후보로 중국의 반체제 인사인 후자(胡佳·35) 등이 거론돼 주목된다. 중국의 반체제 인사가 노벨상을 수상할 경우 1989년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 14세 수상에 이어 중국과 서방 간의 갈등이 다시 증폭되는 계기가 될 수 있다.

노벨상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평화상 후보에는 올해 33개 단체와 개인 164명이 올랐다.


노르웨이 오슬로 평화연구소(PRIO)의 스타인 퇴네손 소장은 지난달 “올해 노벨평화상은 중국 반체제 인사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옥중의 후자와 가오즈성(高智晟·44)이 유력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두 사람 중에서도 후자 단독수상이나 그의 부인 쩡진옌(曾金燕)과의 공동 수상을 조심스럽게 전망하고 있다.


베이징경제학원(현 수도경제무역대학)에 다닐 때부터 환경 문제에 관심이 많았던 후자는 1966년 졸업 후 본격적으로 사회활동에 참여했고, 2000년 인권문제로 활동영역을 넓혔다.


지난해 11월 유럽의회에서 중국 인권실태를 증언했다가 12월 국가전복선동 혐의로 체포돼 지난 4월 베이징시 인민법원에서 3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현재 복역 중이다. 후자는 옥중에서 실명위기에 몰리는 등 건강이 극도로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부인 쩡진옌과 10개월 된 딸도 지난 5월부터 가택연금 상태에 있다.


가오즈성은 파룬궁(法輪功)을 변호했다가 중국 당국에 여러 번 납치·감금을 당했다. 지난해 9월 이후 종적을 감춰 투옥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반체제 인사로는 1994년 미국으로 추방된 민주운동가 웨이징성(魏京生·58)과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의 인권활동가 레비야 카디어(여)도 후보로 올랐다. 이밖에 짐바브웨의 여야 권력분점 협상을 이뤄낸 야당 지도자 모건 츠방기라이, 집속탄 사용 금지운동을 벌여온 국제민간단체인 집속탄반대연합(CMC)도 물망에 오른다.


노벨평화상은 반체제 인사에게 수여돼 해당국 정부를 압박하는 역할을 하곤 했다. 1960년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인종차별정책에 항거한 앨버트 루툴리, 1975년 옛 소련의 반체제 물리학자 안드레이 사하로프, 1983년 폴란드 자유노조를 이끈 레흐 바웬사, 1991년 미얀마 민주화의 꽃 아웅산 수치 등이 대표적이다.


이 때문에 중국 정부가 극도로 긴장하고 있다.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최근 “위원회가 노벨평화상에 걸맞은 인물을 뽑아야 한다”며 “중국인의 감정에 상처를 주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011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5.29
  오늘의 토론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중국 정사에 기록된 금(청)의 역사
알짬

   코로나 방역 지금의 베이징 상황은???
대무신왕

   중국땅에서 잠자던 대륙백제, 마침내 부
알짬

   세계 최고 예언가가 바라본 2045년의 대
알짬

   K팝K무비의 잠재적경쟁자 우크라이나의西
朴京範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117   조선족 지위 만만치 않네  **광안리 10.31  1165  1  15
116   **한국에 말 바뀐거 얼릉 외우시라~!! (4) **광안리 10.29  1605  2  19
115   나훈아가 죽습니더~!!! (2) **광안리 10.28  2703  1  36
114   잘 읽었습니다.^^  **광안리 10.28  1235  0  11
113   아? 간도?? (1) **광안리 10.24  1172  0  11
112   경상도 사투리 (3) **광안리 10.20  1256  0  15
111   세계가 인정한 우리의 언어 (3) **광안리 10.17  1287  0  16
110   큰일났습니다.. (5) **광안리 10.09  1444  0  20
109   모두들 잘 내려갓나??? (3) **광안리 09.23  1384  0  11
108   중공은 분열됩니다 만주의 조선족은 나라를 세웁니다  **광안리 09.19  1878  0  18
107   61세 대통령보다 나은 13세 중학생의 논평 (8) **광안리 10.05  1661  0  27
106   참으로 헐일도 만은 시상에 ...이 몬일이다요. 시상에 ... (3) ***광안리 03.21  1364  0  41
105   요즘 뭘 믿고 먹어야할지 시푸다. (10) ***광안리 02.03  1281  0  26
104   아침부터 와그라노? (3) ***광안리 02.03  1350  0  46
103   조선족이 우째 검찰을 사칭하노? (40) ***광안리 02.02  1872  0  35
102   짜장 삼총사 기다리마..ㅎㅎㅎ (10) ***광안리 01.18  1523  0  24
101   **조선족과 한국인이 쌈하지 않는 방법생각햇는데, 어떨...  ***광안리 01.07  1536  0  44
100   조가페 들어온나 (4) *** 07.08  1935  3  35
99   블랙박스는 보름달에 잇다 (3) (_ _) 09.23  1324  0  21
98   불법체류자 단속때 욕설·폭행 심각" (8) (펌) 09.20  1554  0  30
97   중국 조선족예술단(특별공연) (4) (펌) 08.26  1847  0  36
96   요즘 엄청 뜨는 츠자.. (3) (fx) 09.19  1391  0  18
95   조선족은 제발 열심히 일떠나세요 (19) (-━┘Д└... 09.04  1509  3  28
94   콩고마늘마니 처먹어라  ︶... 09.26  1344  0  26
93   장사꾼 앞에서 논리자랑 하지 말라.. (4) 횽... 04.01  1439  0  17
92   "부시, 티베트 사태 불구 올림픽 참석" (4) 즤... 03.21  1420  0  17
91   잊지 말자..... (22) 연... 04.09  1484  2  26
90   쌤 그만두고 봐봐 (12) 쁭... 08.13  1605  0  29
89   잠 언님 어서오세요~~ (9) 黄... 07.13  2522  0  32
88   <올림픽> "공기 걱정은 기우였나"..세계신기... (4) 飘... 08.18  1446  0  49
87   谈谈长白山天池等问... (5) 铁... 09.10  1301  0  18
86   韩国和朝鲜在明年的一... (4) 网... 11.27  3847  0  33
<<<1521152215231524152515261527152815291530>>>Pages 1531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요즘 한국을 휩쓴 설...]
한국에는 된장녀가 있다면 중공...
 대무신...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아 그리고 2045년 한국 전체 인...
 대무신...님이[외국인 부동산 쇼핑 ...]
무함이나 해탈이 같은 중공애들은 ...
 대무신...님이[상상몽인 중국몽에 이...]
근데 현실성이 없소이다!!
 朴京範님이[상상몽인 중국몽에 이...]
일단찬성
 대무신...님이[외국인 부동산 쇼핑 ...]
이거라도 해야 중공인들이 한국에 몰...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