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세배돈에 대한 단상
기사 입력 2021-02-23 13:36:15  

올해 설은 왕년에 비해 비교적 조용하고 차분하게 지나갔다. 폭죽소리도 요란하지 않았고 거리도 한산하다. 그래도 식지 않는 한가지가 있으니 바로 ‘세배돈’이다

머리 자르러 미용원에 갔더니 미용사가 하는 말이 장모님이 애들한테 세배돈을 얼마 받았냐고 일일이 물어보더란다. 친척 한분이 200원을 주었다고 하니 그것 밖에 안주더냐고 애 앞에서 흉을 보는데 정말 보기 좋지 않더라고 했다. 평균 월급이 3, 4천원인 작은 도시에서 세배돈 200원은 결코 적은 액수가 아니건만 주는 사람의 성의를 돈의 많고 적음으로 평가하는 것은 실망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세배돈의 유래를 보면 옛날에 ‘수(祟)’라고 하는 재앙이나 탈이 생기는 불길한 물건을 쫓아버리기 위해 웃어른이 붉은 주머니에 돈을 넣어 아이들한테 주면 한해 동안 악귀와 불운을 물리치고 무탈하게 지낼 수 있다고 여기던 풍속이 지금까지 전해내려온 것이다. 우리 민족은 설에 웃어른들께 세배를 드리면 떡이나 과일 같은 것을 주다가 점차 돈을 주는 풍속으로 바뀌였다고 한다.

지금은 세배돈을 받지 못하는 아이들이 거의 없을 것이다. 처음에는 사탕이나 과자를 사먹으라고 몇원씩 주던 데로부터 생활수준이 점차 향상되면서 몇십, 몇백원으로부터 몇천원 심지어 주식을 세배돈으로 주는 경우도 있다. 그런 리유 때문에 설을 손꼽아 기다리는 아이들이 대부분이다.

온 가족이 모여앉아 맛 있는 음식을 먹고 덕담을 주고받으면서 새해를 맞이하는 것은 분명 아름다운 풍경이다. 그러나 아이들이 세배돈을 얼마 받았는지 확인부터 하는 부모들의 태도는 그대로 아이들한테 전달되여 금액이 적으면 실망하는 표정을 짓고 주는 사람도 민망하게 만든다.

세배돈 문화가 아이 가진 부모들에게는 돈을 두둑이 챙기는 기회가 되겠지만 일부 사람들한테는 엄청난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다. 결혼하지 않았거나 아이가 없는 사람들은 설명절에 함께 모이면 웃어른들께도 인사해야 하고 친척애들한테도 세배돈을 줘야 하니 부담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체면 때문에 할 수 없이 줘야 하는데 세배돈으로 몇천원씩은 준비해야 한다.

세배돈의 의미가 퇴색했다고 볼 수 밖에 없다. 좋은 취지로 생겨난 고유의 풍속이 누가 더 많이 주었는지, 어느 애가 더 많이 받았는지를 비기고 주는 사람과 받는 사람 모두에게 스트레스까지 안겨준다면 과연 바람직한가를 깊이 고민해봐야 할 것이다.

모 포털사이트에 ‘2021년 전국세배돈지도’까지 올랐는데 각 지역마다 액수가 천차만별이였다. 많이는 만원을 넘는 곳도 있고 적게는 몇십원인 곳도 있었다. 물론 생활수준에 따라 액수차이가 있을 수 있겠지만 전국적으로도 경제수준이 높은 광동성이 의외로 액수가 제일 적었다. 돈의 액수보다는 세배돈의 진정한 의미에 더욱 중시를 돌리기 때문이 아닐가 싶다.

필자의 기억에는 어렸을 적에 세배돈을 받아본 적이 없다. 받아볼 생각도 해보지 못했다. 그래도 매년 설이 기다려졌었다. 맛 있는 것도 먹고 온 집 식구가 단란하게 모여앉아 즐겁게 설명절을 보내는 것이 너무 좋았기 때문이다. 일전 한푼 받지 못했어도 집안 어른들이 “건강하게 자라거라”, “공부를 잘하거라” 라고 진심이 담긴 덕담들을 해주셔서 잘 자라난 게 아닌가 싶다. 아무리 시대가 바뀌고 세배돈 문화가 바뀌였다고 해도 자라나는 아이들한테 축복과 행운을 가져오기를 바라는 웃세대의 마음까지 퇴색하게 해서는 안된다.

앞으로도 세배돈 문화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그렇다면 건전하고 의의 있는 세배돈 문화를 만들어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세배돈을 받는 대상은 대부분 경제관념이 없는 어린 아이들이기 때문에 너무 많은 액수의 세배돈은 삼가하는 것이 좋다. 체면 때문에 무리를 해서까지 세배돈을 줄 필요도 없고 아이들에게 진심 어린 축복이 담긴 말들을 해주는 집안 분위기를 형성해보자. 그리고 세배돈을 주는 어른들은 “맛 있는 걸 사먹어라”, “네가 사고 싶은 걸 사라”는 말보다는 “유용하게 쓰거라”, “꼭 필요한 곳에 쓰거라”, “어려운 이웃과 친구들을 돕는 데 쓰거라” 라고 말해주자.

가장 중요한 것은 세배돈을 대하는 부모의 역할이다. 아이들한테 세배돈의 의미에 대해서 말해주고 액수가 많든 적든 감사한 마음으로 받도록 해야 한다. 세배를 하면 생기는 너무 쉽게 얻어지는 돈이기에 아이들이 자칫 ‘돈벌이’로 생각할 수 있고 돈을 가볍게 생각할 수 있기에 부모는 이 기회에 잘 이끌어주어야 한다. 아이가 아직 어리고 돈에 대한 개념이 없기 때문에 부모가 대신 관리해주고 좀 큰 아이들은 함께 은행에 가서 아이의 이름으로 저금통장을 만들어주고 경제관념을 가지도록 하며 돈이 생길 때마다 저금하도록 인도하여 어릴 때부터 아껴 쓰는 습관을 갖도록 하면 좋다. “세살 적 버릇 여든 간다”고 아이들이 어려서부터 금전에 대한 정확한 인식과 개념을 갖도록 교육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고중학생과 대학생은 받은 세배돈을 자기절로 관리하도록 할 수 있다. 부모가 맡아준다며 무턱대고 빼앗아내는 것은 금물이다. 세배돈을 적절하고 유용하게 쓰도록 지혜를 가르쳐주는 것이 부모와 어른들의 역할이다.

이제는 세배돈 문화를 바꿔보자. 본연의 의미가 퇴색하지 않도록 주는 사람, 받는 사람 모두가 즐겁고 행복할 수 있도록 말이다.



조려화(교원)
길림신문 2021-02-22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밴 플리트 장군의 한...]
네 그세뇌되 대가리에서 나올수 있는...
 대무신...님이[밴 플리트 장군의 한...]
하여튼 무함이는 정말 무식하구나 ...
 대무신...님이[밴 플리트 장군의 한...]
이승만 북진통일은 전쟁이라 미국이 ...
 대무신...님이[밴 플리트 장군의 한...]
매년 군사연습은 남한만 하냐 어디 ...
 무적함...님이[밴 플리트 장군의 한...]
그리고 북한이 그당시 외 남진 했는...
 대무신...님이[밴 플리트 장군의 한...]
리비악이 아니라 리비아....북한은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