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애를 조선족학교에 보냈어야 했는데”
기사 입력 2018-07-11 12:20:35  

8일 오후, 2018년 전 주 초중졸업생 학업수준 시험 즉 고중입학시험 성적이 발표되였다.

월등히 높은 성적이지만 중점고중 입학이 우려되자 “조선족학교에 보냈을걸.” 하며 뒤늦은 후회로 가슴을 치는 학부모들이 있다.

올해 우리 주에서 고중입시에 참가한 응시생은 도합 1만 1437명, 그중 조선어수험생은 1835명이다. 연변 1, 2중을 례로 들어 조선족학교와 한족학교의 입학경쟁을 짚어본다면 연변1중은 조선어수험생 1835명중에서 420명을 선발하고 연변2중은 9602명의 한어수험생중에서 800명을 모집한다. 현, 시 고중들의 입학비례도 거의 비슷한 상황이다.

게다가 조선족고중들은 대학입시에서도 일반대학 합격률을 거의 100%에 접근시키며 해마다 승전고를 올리고 있다.

연변1중의 올해 대학입시 수험생들이 3년전 고중입시를 거쳐 입학 할 때는 점수선이 낮고 신입생들의 점수 격차도 상당했지만 올해 연변1중은 70% 이상이 중점대학에 입학하는 화려한 성적을 냈다.

화룡, 왕청, 도문 등 현, 시의 조선족고중들도 올해 대학입시에서 일반대학 합격률 100%를 기록하는 기적 같은 성적을 냈다.

‘중국에서 살자면 그래도 한어를 잘해야 한다.’며 자녀를 한족학교에 보낸 학부모들은 한어에 너무 능란한 조선족학교의 아이들을 보면서 당초의 선택이 부질없음에 안타까운 후회를 하던 차에 한족학교의 고중입학 경쟁이 치렬하고 조선족학교는 대학입시에서 해마다 대박 나는 상황에 가슴을 치고 있다.

이제 입학시즌이 다가오고 있다. 아직도 한족학교 입학을 원하며 지인을 찾아헤매는 학부모들은 내 아이의 미래를 두고 다시한번 신중하게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다.


인민넷 조문판 2018-07-10



 제6회 전국조선족장기 ‘기성전’ 연길서
-룡녕선수 2명 4강 진입

8월 4일 국내 조선족장기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2018년 제6회 전국조선족장기 ‘기성전(棋圣战)'...
  2018.08.09
 중국 31개 성 지도부, 18인 젊은 50대로 교체
최근 장시(江西), 칭하이(靑海) 지역에서 인민대표회의가 열려 성장(省長) 교체가 이뤄졌다. 류치(劉奇) 장시성 당위원회 서기가 더 이상 성장을 겸임하지 않...  2018.08.09
 시속 350km! 베이징서 천진까지 30분
8월 8일, 베이징-천진 도시간 철도가 새로운 열차 운행도를 실시하며 부흥호(復興號) 고속열차는 350km 시속으로 운행합니다. 조율 후 베이징-천진 도시간 ...  2018.08.09
  퇴직자 기본양로금 5%상향조절
연길시에 거주, 2017년 이전 퇴직수속을 하였고 매월 기본양로금을 받는 기업직공기본양로보험에 참가한 퇴직자의 대우가 상향조절 되였다.

연길시...
  2018.07.30
 ‘비약·동북아’ 2018 지역경제포럼 연길서 개최
7월 25일 오후, ‘비약·동북아’ 2018 지역경제포럼이 연변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포럼에는 연길시정부 관련 책임자, 국내외 경제전문...
  2018.07.30
  우리 말 더빙영화 공익 상영
조선족 문화생활 풍부히 27일, 주조선어더빙(번역제작)영화공익상영가동식이 훈춘시 금하국제영화관에서 있었다. 이는 주내 현시에 설립된 8...  2018.07.30
 연변대학 훈춘캠퍼스
연변대학 훈춘캠퍼스가 운영된 이래 국제합작시범구건설전략의 실시에 인재 비축 역할을 감당하고 있다. 현재 이 캠퍼스는 소수민족예과반, 응용한국어, 상무일어,...  2018.07.30
 아침을 밝혀주는 희망 터전-연길하 아침시장
사람 냄새 나는 아침시장에서 활기찬 하루를 시작하는 사람들.

“대형 종합마트들이 하나둘씩 생기면서 개인 장사가 점점 어렵게 됐지만 일찍...
  2018.07.30
 "히든맨(邪不压正)" 관람 후기 극과 극!
장북해의 무협소설 《협은(侠隐)》을 각색한 《히든맨(邪不压正)》은 강문 감독의 6번째 작품으로 그의 ‘민국 3부곡’ 마지막 ...  2018.07.30
 환경불법행위에 ‘강펀치’...벌금부과액 2000만원
연변환경감찰부문에서 환경불법행위를 강력 처벌하고 있다. 주환경보호국에서 23일 전한 데 따르면 2016년부터 지금까지 총 274부에 달하는...  2018.07.30
  
<<<31323334353637383940>>>Pages 43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