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부주의로 불법체류자가 되였다면?
기사 입력 2020-09-03 14:30:03  

안녕하십니까, 한국법률을 알려드리는 김의입니다.

코로나19 때문에 많은 외국인들이 단기비자의 취소 등 사유로 한국에 입국을 못하고 있고, 한국에 머물고 있는 외국인들도 항공편의 부족 등 리유로 출국을 제때에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출입국외국인청(아래 '출입국'이라 함)은 한국에 체류 중인 외국인들이 체류 자격(아래 '비자'라고 함)의 기간이 만기 되기 전에 본국으로 돌아가는 항공권을 구할 수 없다는 점을 충분히 설명하면 일시적으로 비자 기간을 연장해 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상식은 일부 외국인들이 크게 신경을 쓰지 않은 탓에 본의 아니게 불법체류되는 상황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일부 외국인들은 비자 기간이 이미 완료되였지만, 직접 출입국에 가서 연장을 해야 되는 사실을 모른 채 자동으로 연장되는 줄 알고 있다가 불법체류자가 되고, 또 일부 외국인들은 한번 연장을 하였지만 그 기간이 도과하기 전에 재차 연장을 해야 된다는 사실을 모른 채 지내고 있다가 불법체류자가 되기도 합니다. 심지어 어떤 외국인은 금요일이 비자 기간의 최종일인데, 대기 순번을 늦게 잡는 바람에 불법체류자가 되는 '황당한' 경우도 있습니다.

출입국관리법에 의하면 불법체류를 한 외국인은 원칙적으로 처벌을 받아야 하고, 추방은 물론 입국 제한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어느 정도의 처벌이 내려질지는 불법체류의 사유와 정도에 따라 다르지만, 결국 출입국의 재량에 따라 결정됩니다. 그래서 똑같은 기간 동안 불법체류를 한두명의 외국인한테 똑같은 처벌이 내려지지 않을 수 있고, 심지어 같은 출입국에서 처벌을 결정한다고 해도 담당 공무원에 따라 전혀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습니다.

하지만 출입국에 재량권이 존재한다는 건, 그만큼 용서를 받을 기회도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만약 불법체류 기간이 몇 달, 몇 년이면 출입국의 재량이 처벌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하겠으나, 불법체류 기간이 한 달 미만의 경우에는 출입국의 재량권이 매우 큰 결과 차이를 가져다줄 수 있습니다. 례를 들어, 불법체류 기간이 보름밖에 되지 않은 외국인 두명이 있는데, 한 명은 출국명령을 받는 동시에 벌금 100만 원에 입국규제 6개월을 받고 다른 한 명은 이런 처벌이 없이 단지 출국명령만 받을 수 있는 등 차이가 매우 큽니다.

불법체류를 한 외국인이 출국명령을 받는 건 당연한 결과입니다 벌금을 받느냐 마느냐, 특히 입국규제의 여부는 대단히 큰 문제입니다. 벌금이야 돈을 내면 그만이지만 입국규제를 당하게 되면 그 기간 동안 비자를 새롭게 신청할 수 없으니 국내에 입국해야 될 리유가 있는 외국인들에겐 상당히 불리한 처벌입니다. 례를 들어, 아직 졸업을 하지 않은 류학생, 한국에 직계 가족이 있는 조선족 등입니다. 그래서 한국에 입국해야 되는 사유가 존재하는 외국인은 부주의로 불법체류를 했을 때 입국규제를 면제받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합니다.

실무에서 한달 정도의 불법체류 기간은 그 사유와 재입국 리유를 잘 설명하기만 한다면 벌금과 입국규제의 유예를 받을 기회가 큽니다. 그러려면 적어도 왜 비자 기간을 도과하게 되었는지, 한국에 다시 입국을 꼭 해야 되는 사유가 무엇인지, 나중에 절대 다시 범법을 하지 않을 각오는 있는지 등을 처벌 결정권을 가지고 있는 출입국에 설명을 해야 합니다. 그래서 부주의로 비자 기간을 놓쳐 불법체류자가 되였다면 처벌과 입국규제가 두려워 계속 불법체류를 선택하지 말고 제때에 출입국에 찾아가 상황을 설명하면 '기사회생'할 기회를 얻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혹시나 사유를 잘 설명하였지만 처벌과 입국규제를 받았다고 하더라도 포기하지 마시고 출국명령 통지서가 발부되기 전에 재차 출입국에 찾아가 다시 상황을 잘 설명하는 게 좋습니다. 더 확실하고 안정적인 효과를 원한다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볼 수도 있는데, 개인적으로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건 그만큼 원가 투입이 크기 때문에 스스로 출입국에 성의껏 잘 설명을 하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이런 가능성이 있다고 해도 반드시 성공할 수 있다는 보장은 없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불법체류를 하루라도 하게 되면 추방이 되는 건 면할 수 없는 일이고, 모든 노력은 단지 벌금과 입국규제를 면제 받으려는 목적일 뿐입니다. 하지만 벌금과 입국규제를 면제 받았다고 하더라도, 과거 불법체류를 했던 전력만 있어도 새로운 비자 발급에 영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한국에 체류하고 있는 동안 꼭 자신의 체류기간을 확인하는 습관을 가지고 본의 아닌 불법체류를 피하는 게 좋습니다.

한국 법률을 알려드리는 김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의 프로필
고향: 룡정
학사: 연변대학 법학원
석사: 한국 연세대학교 대학원 법학과
사업경력: 심양 주재 한국령사관 근무
현재: 법무법인 "민" 한국 변호사 사무소에서 재한 중국인들에게 법률 서비스 제공



중국조선어방송넷 2020-08-24


베스트 한번 맞으면 되는 신종코로나페염백신 출시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전 과정에 한번 맞으면 되는 아데노바이러스백터 신종코로나페염백신이 상해에서 출시되여 접종을 시작했다. 5월 16일, 기자는 상해시질병통제센터에서 5월13일부터 상해시 각 구역에서 륙속 해당 백신을 공급하기 시작했음을 료해했다. 이 백신은 콘시노바이오(康希诺生物)와 중국인민해방군군사과학원 군사의학연구원 생물공정연구소 진미원사팀(陈薇院士团队)이 협력하여 연구개발한 것으로 올해 2월 25일 국가약품감독관리국의 비준을 받아 국내에서 ...더보기2021.05.24

 한번 맞으면 되는 신종코로나페염백신 출시
전 과정에 한번 맞으면 되는 아데노바이러스백터 신종코로나페염백신이 상해에서 출시되여 접종을 시작했다.

5월 16일, 기자는 상해시질병통제센터에서...
  2021.05.24
 전문가들 연변사과배산업 발전의 미래를 공동 계획
15일 오후, 연변사과배산업발전포럼이 룡정만무과원에 자리잡은 해란강호텔에서 개최된 가운데 150여명 전문가 및 참가자들이 회의에 참석했다. 이...  2021.05.24
 올 고중입시 6월 27일부터
사흘간 진행…총점 650점

14일, 주교육국에 의하면 2021년 우리 주 고중입시가 6월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간 펼쳐지게 된다. 이날 ...
  2021.05.24
 산해관이남 우리말 교육의 상전벽해
[토론마당-우리 아이 어느 학교로]

1 개혁개방의 물결과 더불어 중국 조선족 관내이주 물결이 급물살을 타면서 수십만명이 이주한 걸로 알...
  2021.05.24
 홀로 룡정팀을 응원한 팬…그는 누구?
(16일) 있은 을급리그 연변룡정팀 대 청도홍사팀 경기에서 한 축구팬이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 연변축구팬은 경기장 울타리에 "승리하자 연변"이라...  2021.05.24
 공용 주차자리 무단 점용 단속
20일, 연길시도시관리행정집법국 공원대대는 연길시 공원가두 원방사회구역과 손잡고 공용 주차위치에 사사로이 설치한 자물쇠들을 제거했다.

“연길...
  2021.04.28
 훈춘시 400만원어치 소비권 발행
훈춘시정부가 부분적 중점 상업무역류통기업들과 손잡고 펼치는 15일간의 소비권판촉활동이 20일, 정식으로 시작됐다. 이번 활동은 전염병 예방, 통제 사업 일상...  2021.04.28
 신동북아 시대 경제협력의 플랫폼 GTI 역할 증대
중국의 일대일로 추진으로 동북아 유일의 국가가 간 다자협의체인 GTI(大图们倡议,광역두만강개발계획)가 동북아 경제협력의 플...  2021.04.28
 생육보험 정책 일부 조절
도시 종업원들의 획득감 행복감 실제적으로 높여

20일, 주의료보장국에 따르면 우리 주 생육보험 정책을 일부 조절하기로 했다.

  2021.04.28
 퇴직후 양로금 얼마나 받을 수 있을가?
양로보험은 퇴직후의 생활품질과 련관되기 때문에 항상 사람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화제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오래동안 양로금을 납부했는데 퇴직하면 대체...  2021.04.28
  
12345678910>>>Pages 42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