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가정의 언어환경 애들에게 어떤 영향 줄가?
기사 입력 2018-04-30 16:16:58  

연변대학 사범학원 김순희박사

가정의 언어환경 애들에게 어떤 영향 줄가?(가정교육편)

요즘 산재지역 조선족학교 학생들은 물론, 집거지역 조선족학교 학생들도 우리말 구사를 류창하게 잘하지 못하여 학부모들과 조선어문 교원들의 고뇌로 되고 있다. 이 문제를 둘러싸고 가장 근원적인 문제가 어디에 있는지? 기자는 연변대학 사범학원 김순희박사를 찾았다.

기자: 학생들이 언어 구사가 류창하지 못한 가장 근원적인 원인은 어디에 있는지요?

김순희박사: 우리는 심심치 않게 조선족학교 학생들이 한족 학생들에 비해 언어 구사가 류창하지 못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한 사람의 언어사용은 가정, 학교, 사회 등 언어사용의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만 그 중에서 가장 근원적인 원인으로 되는 것이 가정의 언어사용 상황과 부모의 언어의식입니다.  

사람은 태여나면서부터 말을 하는 것이 아닙니다. 인간의 언어는 선천적인 것이 아니라 후천적인 것이죠. 사람은 태여나서부터 돌이 지나서야 한두개의 단어를 습득하고 그것을 점점 확장해나가며 부모 혹은 들은 언어를 모방하여 짧은 말을 하게 됩니다. 아이들은 성장함에 따라 인지가 발달되면서 언어 습득에서도 대폭적인 발전을 보입니다. 따라서 자라는 환경이 어떤 언어에 로출되였느냐 하는데 따라 아이들은 그 언어를 인지하게 되고 선택하게 됩니다. 즉 제1언어가 형성이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가정에서 부모님들이 사용하는 언어가 우리말이 대부분을 차지한다면 아이는 우리말을 사용하게 됩니다.

만일 조선족 가정에서 부모의 사용언어가 조선어보다 한어가 우세라면 자녀는 한어를 위주로 구사하게 되고 조선어가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면 조선어를 사용하여 의사소통을 하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현재 조선족 가정의 경우 젊은 부모님들은 아무런 의식없이 한어를 사용합니다. 일정하게 문화수준도 제고되였고 학력도 갖춰진 상황이기 떄문에 한어를 구사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죠. 또 어려서 조부모와 함께 지내는 학생들은 할아버지, 할머니의 언어를 답습하게 됩니다. 일명 애늙은이 같은 말을 하는 것입니다.

기자: 요즘 집거지역 조선족학교에서도 적지 않은 학생들이 평소에 친구들과 한어로 소통을 하기에 우리말 구사에 영향을 받고 있다던데요. 가정에서는 어떻게 하면 좋을가요?

김박사: 한 사람의 언어는 학령기, 특히 소학교 단계에서 어떤 언어에 많이 로출되고 어떤 언어를 많이 사용하였느냐에 따라 그 사람이 편하게 사용하는 언어 종류가 결정됩니다.

소학교 단계에서의 언어 사용은 또한 취학 전, 학생이 주로 어떤 언어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결정되는데 이 부분은 가정의 언어사용 환경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습니다.

집거지역 조선족 중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이 자기 친구들과 대화하는 것을 들어보면 한어를 위주로 구사하는 학생은 계속 한어로 소통하고 조선어가 제1언어로 된 학생은 조선어로 소통하는 것을 심심찮게 관찰할 수 있습니다. 이 점은 어렸을 때 학생의 제1언어가 어떤 어종으로 결정되였느냐 하는 것을 증명합니다. 따라서 부모님들은 자녀가 우리말을 잘 구사하길 바란다면 어렸을 때부터 가정에서 우리말을 위주로 구사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입니다.

현재 호주에 살고 있는 저의 친구는 어린 아들에게 가정에서 사용하는 언어를 우리말로 정해놓았습니다. 그 결과 취학전 그 아들애는 우리말을 아주 능수능란하게 구사하게 되였습니다. 그 후 학교에서 사용하는 언어가 영어 위주로 이루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아이의 우리말 구사실력은 결코 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종합해 보면 학생의 언어 선택은 제1언어의 형성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부모님들께서 자녀가 우리말을 류창하게 구사하길 바란다면 어려서부터 조선어를 제1언어로 인식하게 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이런 노력은 부모님들이 우리말에 대한 확고한 언어태도 수립에서 출발하여 가정의 사용언어를 우리말 위주로 이끌어나가는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신정자/ 최화 기자
길림신문 2018-04-25


베스트 헤어는 문화이고 인격입니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헤어는 문화이고 인격입니다.” 이는 칭다오시 청양구 몽다미헤어스튜디오의 최광휘(33세) 사장이 터놓은 말이다. 고향이 지린성 화룡시인 최광휘씨는 연길미용학원을 졸업한 후 베이징, 상하이 선전 등 대도시 헤어샵에서 기능공으로 활약하면서 뛰어난 감각과 센스로 고객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실전 가운데서 배움의 필요성을 느낀 최광후씨는 한국의 전문대학에 가서 미용미발을 체계적으로 배웠으며 한국의 유명 프랜차이즈 사이리즘 아카데미에서 디자이너마스터 교육을 ...더보기2018.05.17

 헤어는 문화이고 인격입니다
“헤어는 문화이고 인격입니다.”

이는 칭다오시 청양구 몽다미헤어스튜디오의 최광휘(33세) 사장이 터놓은 말이다.

고향이 지...
  2018.05.17
 위챗 투표, 누구를 위한 ‘소중한 한표’일가?
'선거를 하거나 표결을 할 때 자신의 의사를 반영한 표를 투표함에 넣는 것.'이 투표의 의미이다. 하지만 온라인 공간에서 이루어지는 ‘위챗 투표’에서 ‘나...  2018.05.17
 훈춘 다국경 무역(전자상) 종합봉사 산업단지 건설 순항
원스톱 서비스 플랫폼 구축

훈춘시 다국경 전자상 감독관리창고 및 분류선, 다국경 전자상 공공봉사 플랫폼 대상건설이 현재 순조로운 진척...
  2018.05.17
 3갈래 국도 새로 연변주 관통
11일, 연변주교통운수관리국에 따르면 331국도, 333국도, 334국도가 우리 주를 거치게 되면서 국도의 수는 2갈래에서 5갈래로, 총길이는 454킬로메터에서 ...  2018.05.17
 해란하·해란호 대교 올 10월 준공
연룡도신구역 기초시설대상가운데 하나인 해란하대교, 해란호대교 건설이 질서있게 전개되고 있다.

11일, 연길시발전개혁국에 따르면 2017년에 시...
  2018.05.17
 보충산재보험 연변서 실행… 인당 최고 20만원까지
일전 해당 부문에서 료해한 데 의하면 중국인민건강보험 주식유한회사 연변분회사에서 담보하는 보충산재보험(补充工伤保险)이 현재 우리 주에서 ...  2018.05.17
 조선족청년이 운영하는 PC방 옌타이서 화제
카운터에서 포즈를 취한 심강 사장

요즘 옌타이시 개발구 조선족청년이 운영하는 반도(半度)PC방에서 새로 나온 게임을 무료로 가르치고 있...
  2018.05.05
 中, 남북 정상의 역사적인 한걸음에 박수
▲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사진 : 중국 외교부 홈페지)
...
  2018.04.30
 재일조선족 변소화,한국사회서 감동 전해
지난 4월 21일,한국 서울지하철에서 지하철홈에 떨어진 아이와 어머니를 구한 재일본조선족 변소화씨가 한국사회에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일본...  2018.04.30
 가정의 언어환경 애들에게 어떤 영향 줄가?
연변대학 사범학원 김순희박사

가정의 언어...
  2018.04.30
  
123456 [계속 검색] 5,000개씩 검색합니다.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