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의사의 도전은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한다
기사 입력 2017-07-24 15:35:26  

하얼빈의과대학 제4부속병원 흉부외과 주임의사 최건 박사

30년 넘게 의사 생활을 하면서 만 차례 넘는 수술을 집도하고 현재까지 성내 유일한 폐 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완성해 업계 내에서 '가장 먼저 꽃게를 먹는 사람'으로 불리는 의사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헤이룽장(黑龙江)성 하얼빈의과대학 제4부속병원 흉부외과 주임의사 최건(56) 박사다.

하얼빈 출신인 그는 1983년 하얼빈의과대학을 졸업하고 1993년 중국 의학과학원 중국 셰허(协和)의과대학 흉부외과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2004년부터 2005년 사이 영국 애버딘 왕립의학원에서 방문학자로 1년 간 연수하고 2006년에는 미국 사우스웨스턴대학 의학원에서 4개월 간 머물면서 그곳의 발달기술과 선진 이념을 배웠다.

최 박사는 의사로 근무하는 동안 수차 최초의 사례로 꼽히는 수술을 집도했다. 1994년 성내에서 처음으로 흉강경 수술 사업을 전개해 단일 다중 경로 수술방법으로 흉후 기흉 등 질환을 치료했다. 이는 기존의 가슴을 열고 수술하는 것보다 위험률이 낮고 부작용도 적어 그 뒤로 성내에서 폭넓게 전개됐다.

그밖에도 2004년에는 동북3성 첫 폐이식 수술을 집도해 대성공을 했다. 또 2005년에 종경막 수술로 폐암 말기 환자와 림프절 비대 환자들에게 치료 방향을 잡아주었다. 또한 2006년에는 전국 최초로 흉강, 복강경을 결합한 식도암 치료 수술, 동북3성 최초 종·횡경막 림프절 생체 검사 수술을 전개해 폐암 치료 영역의 혼란한 국면을 규범화시켰다.

최 박사는 "의사는 고위험 직업에 속하며 신기술을 부단히 연구하고 장악하는 동시에 또 그것을 임상에 적용해야 의미가 있는데 이는 의사의 지혜와 도전 정신이 필요하다"면서 "또한 도전도 과학적 근거를 전제로 대담하고 세심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각종 선진 기술로 환자들의 생명을 구하고 그들의 고통을 덜어주는데 최선을 다하는 최 박사지만 폐이식 수술을 해야 만 생명을 유지하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환자 앞에서는 현재 속수무책인 실정이었다.

기증 장기 부족으로 2004년에 폐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끝낸 이후로는 다시 집도를 못한 것.

최 박사는 "기증 장기 없는 상황에서는 아무리 기술력이 뛰어난 명의라고 해도 속수무책이다"면서 "그것도 환자 앞에서는 아무런 내색도 보이지 말고 희망이 있으니 절대 포기하지 말라는 격려를 해야 했다"고 말했다.

사실 최 박사는 일찍 석사과정 때부터 이미 폐이식 수술 연구를 했고, 그 뒤로 이수한 박사, 외국 연수 기간 모두 폐이식 공부를 했다.

최 박사는 20년 간 폐이식 수술 연구에 공을 들였다. 진료 경험이나 기술 성숙도 등 각 방면에서 모두 만단의 준비가 되어 있지만 장기 기증이 필요하는 환자수에 비해 기증되는 장기가 아직 태부족 등 원인으로 현재 많은 경우에는 어쩔 수 없는 실정이다.

최 박사는 "80%내지 90%의 환자는 이식 장기를 기다리다 못해 죽음에 이른다"면서 "현재 중국 장기 이식 비율은 아직 10% 수준에 머물고 있고 절대 대부분 환자는 장기 이식 수술을 통해만 건강을 되찾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가 발전하고 사람들의 인식이 달라짐에 따라 공여자도 점점 많아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과거에는 사람들이 헌혈하는 일을 꺼려했지만 지금에 와서는 적극적으로 헌혈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의사로서 장기 기증을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년간 최 박사는 수술로 환자들의 생명을 연장시켜주는 동시에 수술 후 '쾌속회복' 이념을 도입해 환자들의 경제적 부담과 고통을 덜어주는데 신경을 많이 썼다.

최 박사가 거느리는 흉부외과에서는 과거에 수술이 필요한 환자가 입원하여 퇴원까지 9일 정도 걸렸다면 현재는 평균 5일로 줄었다. 특히 외지 환자는 수술 후 이상이 없을 경우 24시간 내에 퇴원시킨다. 봉합한 실밥도 현지 병원에서 풀게 하는 등 치료방안을 택하고 있다.

또 환자들의 입원 주기를 줄이기 위해 의사와 간호사들의 작업량을 이전의 2배 내지 3배로 늘였다.

또한 환자들의 '쾌속회복'을 위해서는 수술을 적게 하거나 하지 않는 원칙을 취하고 수술 대신 기타 치료방법으로 수술로 인한 상처나 합병증을 줄였다.

최 박사는 "외과 의사는 메스(手术刀)를 들고 수술대 앞에 서서 환자의 질환을 근절하는 것도 바람직하지만 이보다도 더 중요한 것은 질병에 대한 예방, 그리고 마지 못한 원인으로 수술을 받지 못하는 환자에게 관심과 배려를 아끼지 않고 그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켜 주는데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흔 기자
흑룡강신문 2017-07-24


베스트 조선족“이동”현주소를 진맥하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학술대회 현장 조선족 연구학회 오사카서 “2017년도 전국학술대회”개최 일본지역을 본거지로 활동하고있는 ‘조선족 연구학회’(회장 정형규 일본대학 교수)가 지난 10월 1일, 리츠메이칸대학(立命館大学・오사카)에서 2017년도 전국 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대회는 중국, 일본, 한국의 인문, 사회과학계렬 연구자들의 조선족 관련 학술발표를 중심으로 진행되였으며 조선족 연구와의 비교적 시점과 가능성을 모색하는 취지로 특별히 오사카 시립...더보기2017.10.10

 조선족“이동”현주소를 진맥하다
학술대회 현장

조선족 연구학회 오사카서 “2017년도 전국학술대회”개최

일본지역을 본거지로 활동하고...
  2017.10.10
 위챗 공식계정으로 일자리를 찾아요
릉박 군이 작업실에서 공식계정에 구인정보를 올리고 있다.

최근 ‘한국어 초빙(韩语招聘)’ 이라는 위챗 공식계정이 한...
  2017.10.10
 변하는 시대 효도는 대체 어떻게?
'체험관'에 다니는 부모 설득하려다 결국은... 변하는 시대 효도는 대체 어떻게?

동네할머니 A를 마지막으로 뵌건 석달 전이였다. 아침마...
  2017.10.10
 훈춘 왕청 중국10대국가공원체제시범 지역으로
동북범표범국가공원 대략 범위/사진 권세영 제공

26일, <국가공원체제건립총체적방안>(아래 방안으로 략칭)이 공포됐다. 방안에 ...
  2017.10.10
 모멘트에 남긴 세글자로 인해 행정구류 처분 받은 녀성 화제
인터넷이 발달한 요즘, 위챗 그룹채팅방이나 모멘트에서 제멋대로 발언 해서는 안된다. 왜냐하면 이러한 플랫폼에 남긴 글도 법률적인 단속을 받기때문이다. 절강...  2017.10.10
 연길공항, 안면인식시스템 도입
교통운송수단으로 항공기를 리용하는 려행객 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서는 이달부터 안면인식시스템과 이중시각X레이기를 도입하...  2017.09.26
 연변대학 훈춘캠퍼스 첫번째 신입생 맞이
인민넷 조문판: 9월 17일, 주목을 받고있는 연변대학 훈춘캠퍼스가 2017년 첫번째 신입생들을 맞았다.

학교내 정결한 환경, 휘날리는 채식...
  2017.09.26
 대박! 심양서 얼굴로 현찰 꺼낼 수 있다?
심양 농업은행 ATM서 카드 없이 현금인출 가능

중국농업은행 료녕성지점 영업부의 안면인식ATM(자동인출기)이 심양에서 정식으로 운영되였...
  2017.09.26
 중국 고속철 최고시속 350km 운행 6년만에 재개
중국이 독자개발해 제작한 최신형 고속철 '부흥(复兴)'호

중국 고속철도는 21일 최고시속 350km 영업운전을 6년여...
  2017.09.26
 북경, 주택 오피스판매 40%대 급감
올해 북경의 부동산거래가 무려 44.8%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경시 통계국이 지난 17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베이징...
  2017.09.26
  
12345678910>>>Pages 498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