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의사의 도전은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한다
기사 입력 2017-07-24 15:35:26  

하얼빈의과대학 제4부속병원 흉부외과 주임의사 최건 박사

30년 넘게 의사 생활을 하면서 만 차례 넘는 수술을 집도하고 현재까지 성내 유일한 폐 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완성해 업계 내에서 '가장 먼저 꽃게를 먹는 사람'으로 불리는 의사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헤이룽장(黑龙江)성 하얼빈의과대학 제4부속병원 흉부외과 주임의사 최건(56) 박사다.

하얼빈 출신인 그는 1983년 하얼빈의과대학을 졸업하고 1993년 중국 의학과학원 중국 셰허(协和)의과대학 흉부외과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2004년부터 2005년 사이 영국 애버딘 왕립의학원에서 방문학자로 1년 간 연수하고 2006년에는 미국 사우스웨스턴대학 의학원에서 4개월 간 머물면서 그곳의 발달기술과 선진 이념을 배웠다.

최 박사는 의사로 근무하는 동안 수차 최초의 사례로 꼽히는 수술을 집도했다. 1994년 성내에서 처음으로 흉강경 수술 사업을 전개해 단일 다중 경로 수술방법으로 흉후 기흉 등 질환을 치료했다. 이는 기존의 가슴을 열고 수술하는 것보다 위험률이 낮고 부작용도 적어 그 뒤로 성내에서 폭넓게 전개됐다.

그밖에도 2004년에는 동북3성 첫 폐이식 수술을 집도해 대성공을 했다. 또 2005년에 종경막 수술로 폐암 말기 환자와 림프절 비대 환자들에게 치료 방향을 잡아주었다. 또한 2006년에는 전국 최초로 흉강, 복강경을 결합한 식도암 치료 수술, 동북3성 최초 종·횡경막 림프절 생체 검사 수술을 전개해 폐암 치료 영역의 혼란한 국면을 규범화시켰다.

최 박사는 "의사는 고위험 직업에 속하며 신기술을 부단히 연구하고 장악하는 동시에 또 그것을 임상에 적용해야 의미가 있는데 이는 의사의 지혜와 도전 정신이 필요하다"면서 "또한 도전도 과학적 근거를 전제로 대담하고 세심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각종 선진 기술로 환자들의 생명을 구하고 그들의 고통을 덜어주는데 최선을 다하는 최 박사지만 폐이식 수술을 해야 만 생명을 유지하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환자 앞에서는 현재 속수무책인 실정이었다.

기증 장기 부족으로 2004년에 폐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끝낸 이후로는 다시 집도를 못한 것.

최 박사는 "기증 장기 없는 상황에서는 아무리 기술력이 뛰어난 명의라고 해도 속수무책이다"면서 "그것도 환자 앞에서는 아무런 내색도 보이지 말고 희망이 있으니 절대 포기하지 말라는 격려를 해야 했다"고 말했다.

사실 최 박사는 일찍 석사과정 때부터 이미 폐이식 수술 연구를 했고, 그 뒤로 이수한 박사, 외국 연수 기간 모두 폐이식 공부를 했다.

최 박사는 20년 간 폐이식 수술 연구에 공을 들였다. 진료 경험이나 기술 성숙도 등 각 방면에서 모두 만단의 준비가 되어 있지만 장기 기증이 필요하는 환자수에 비해 기증되는 장기가 아직 태부족 등 원인으로 현재 많은 경우에는 어쩔 수 없는 실정이다.

최 박사는 "80%내지 90%의 환자는 이식 장기를 기다리다 못해 죽음에 이른다"면서 "현재 중국 장기 이식 비율은 아직 10% 수준에 머물고 있고 절대 대부분 환자는 장기 이식 수술을 통해만 건강을 되찾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가 발전하고 사람들의 인식이 달라짐에 따라 공여자도 점점 많아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과거에는 사람들이 헌혈하는 일을 꺼려했지만 지금에 와서는 적극적으로 헌혈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의사로서 장기 기증을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년간 최 박사는 수술로 환자들의 생명을 연장시켜주는 동시에 수술 후 '쾌속회복' 이념을 도입해 환자들의 경제적 부담과 고통을 덜어주는데 신경을 많이 썼다.

최 박사가 거느리는 흉부외과에서는 과거에 수술이 필요한 환자가 입원하여 퇴원까지 9일 정도 걸렸다면 현재는 평균 5일로 줄었다. 특히 외지 환자는 수술 후 이상이 없을 경우 24시간 내에 퇴원시킨다. 봉합한 실밥도 현지 병원에서 풀게 하는 등 치료방안을 택하고 있다.

또 환자들의 입원 주기를 줄이기 위해 의사와 간호사들의 작업량을 이전의 2배 내지 3배로 늘였다.

또한 환자들의 '쾌속회복'을 위해서는 수술을 적게 하거나 하지 않는 원칙을 취하고 수술 대신 기타 치료방법으로 수술로 인한 상처나 합병증을 줄였다.

최 박사는 "외과 의사는 메스(手术刀)를 들고 수술대 앞에 서서 환자의 질환을 근절하는 것도 바람직하지만 이보다도 더 중요한 것은 질병에 대한 예방, 그리고 마지 못한 원인으로 수술을 받지 못하는 환자에게 관심과 배려를 아끼지 않고 그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켜 주는데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흔 기자
흑룡강신문 2017-07-24


베스트 귀향자 유치 위한 보금자리 만든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사진= 가목사시 망강진 신합촌의 려학선 지부서기(좌)와 박금호 촌주임이 마을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본사기자 가목사시 망강진 신합촌 흑룡강성 가목사시 망강진 신합촌은 귀향자를 유치하기 위해 보금자리를 만들고 있다. 이 마을은 260여 가구에 360헥타르 논을 다루는 가목사시 교외에서 가장 큰 조선족 마을이다. 개혁개방 후 신합촌 역시 기타 조선족마을과 마찬가지로 해외 로무 연해도시 진출로 현재 32가구가 남아 고향을 지키고 있다. 게다가 청장년 로동력의 대...더보기2018.07.11

 귀향자 유치 위한 보금자리 만든다
▲사진= 가목사시 망강진 신합촌의 려학선 지부서기(좌)와 박금호 촌주임이 마...  2018.07.11
 5G 우리 생활을 어떻게 개변시킬가?
5G 우리 생활을 어떻게 개변시킬가? 1G 데터 비용 몇십전이 될 수도

인민넷 조문판: 최근 통신업종에서 륙속 5G 관련 소식들이 전해오고...
  2018.07.11
 2019년부터 전국 고속철도 탑승권 없이 승차가능
7월 5일 오전, 중국철도본사, 과학기술부, 북경시인민정부, 천진시인민정부가 공동으로 주관한 “지능고속철도발전 및 북경천진 철도개통 10주년 포럼”에서는 20...  2018.07.11
 “애를 조선족학교에 보냈어야 했는데”
8일 오후, 2018년 전 주 초중졸업생 학업수준 시험 즉 고중입학시험 성적이 발표되였다. 월등히 높은 성적이지만 중점고중 입학이 우려...  2018.07.11
 중국공산당 당원총수 8,956.4만명
중공중앙 조직부가 발표한 최신 당내 통계수치에 따르면 2017년 말까지 중국공산당 당원총수는 8,956만 4,000명으로 2016년 동기 대비 11만 7,000명이 증가...  2018.07.11
 중국 가장 살기 좋은 도시는?
[동포투데이 2018-06-25] 6월 22일 중국사회과학원과 경제일보가 베이징에서 '중국 도시 경쟁력 보고서 16호'를 발표했다.  중국 관영 매체 C...  2018.06.27
 시진핑 주석, ‘조선족의 영웅’ 고 조남기 장군 영결식 참석
[동포투데이 2018-06-26] ‘조선족의 영웅’ 조남기 장군의 영결식이 25일, 북경 팔보산 혁명능원에서 열렸다.

중국인민해방군 총후근부 전...
  2018.06.27
 누구에게도 좋다! 중국 장기간호보험 실시
윷놀이에 열중하고 있는 통화시 조선족로인들(자료사진)/ 홍옥 찍음

양료, 의료, 공상, 실업, 생육 5가지 사회보험 외에 새로운 사회보험 ...
  2018.06.27
 연룡도 신구역 교통기초 시설 대상 건설 빠르게 추진
- ‘교통+관광’ 경제발전의 ‘동심원’ 구축 6월, 연길시의 중점대상 공사장이 건설 열기로 뜨겁다. 연룡도신구역에서 계획중인 교통기초...  2018.06.27
 조선족고중들 대학입시서 또 대박!
-북경대, 청화대 줄이어 학교마다 획기적 모습보여 23일 오후 올해의 대학입시 성적이 발표되자 여기저기서 조선족학교들의 대박소식이 련달아 전해졌...  2018.06.27
  
12345678 [계속 검색] 5,000개씩 검색합니다.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