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국 13년만에 미국산 소고기 수입 재개
기사 입력 2017-06-08 17:44:44  

중국 국무원 보도판공실은 5월 12일, 늦어도 오는 7월 16일 전에 중국은 미국산 소고기를 수입하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동안 저렴한 가격으로 세계 소고기 시장을 제패해 온 미국산 소고기의 수입이 중국 소고기 시장에 어떤 변화를 가져다 주게 될까?

사실 미국산 소고기의 수입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3년 전인 2003년까지만 해도 미국은 중국의 소고기 최대 공급국으로 중국 내 수입산 소고기의 2/3가 미국으로부터 수입됐다. 그러나 2003년 말 중국은 미국에서 발생한 광우병 사태로 미국산 소고기 수입을 전면 금지했고 미국산 소고기는 중국 시장에서 자취를 감춰버렸다. 그러던 지난해 10월 중국 측은 미국산 소고기 수입 재개 방침을 밝히긴 했으나 중국 내의 소비는 여전히 저조했다.

미국산 소고기 수입이 금지되고 난 후 13년간은 중국인들의 소비가 수직상승했던 시기로 소고기 소비시장도 전례없는 호황기를 누렸다. 지난해 중국의 소고기 수입량은 80만톤을 넘었고 그 규모는 26억 달러에 달해 세계 2위를 차지했다.

현재 시중에서 판매되는 소고기는 국내산과 수입산으로 나뉜다. 수입산 소고기는 브라질, 우루과이, 호주, 뉴질랜드 등 나라로부터 수입되는데 가격면에서 국산과 수입산은 현저한 차이를 보인다. 국산 소고기의 가격은 평균 30~40원/근이며 브라질산 냉동소고기의 경우 20원/근이다. 수입산 소고기는 대부분이 해운을 통해 수입되며 한 두달 정도 소요되므로 냉동상태로 수입된다. 그러다보니 국내산 생고기에 비해 신선도나 식감이 현저히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그렇다면 저렴한 미국산 소고기 수입은 중국 소고기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소고기 판매상들은 다년간 경험에 비춰볼 때 수입산 소고기가 국산 소고기의 가격에 영향주는 것만은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반면에 수요에 비해 공급이 딸리는 문제를 수입산 소고기가 해결해주고 있고 수입산의 저렴한 가격때문에 국내산 소고기 공급상들은 가격을 낮출 수 밖에 없다.

중국산 소고기 브랜드인 커얼친의 이화(李和) 대표는 비록 미국은 세계 1,2위의 소고기 생산국이긴 하지만 미국산 소고기가 수입된다고 해서 중국 시장에 큰 충격을 안겨주진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중국은 최근 몇년간 호주, 뉴질랜드 등 나라들로부터 품질이 좋은 소고기를 수입해왔지만 국내의 산업을 뒤 흔들어 놓을 만큼의 영향력은 발휘하지 못했으며 미국산 소고기도 별반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농업부의 통계에 따르면 중국에서 사육하는 소는 약 4천 마리에 달하며 이는 호주에서 생산되는 2400마리 보다 많은 숫자다. 하지만 소비인구를 비추어 볼 때에는 결코 많은 수가 아님을 짐작할 수 있다. 국내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는 있는 시점에서 미국산 소고기의 수입으로 국내 소비자들의 선택의 여지 또한 더 많아진다.

그렇다면 왜 미국산 소고기의 가격은 중국보다 낮은 것일까? 원인은 매우 간단하다. 미국은 소 사육과정에 들어가는 비용이 중국보다 훨씬 낮기 때문이다.

현재 중국의 사육과정을 보면 대부분 방목형 사육을 하기때문에 이는 비용을 크게 높이게 된다. 그러나 선진국은 수 천 마리의 소를 몇 명이 사육하는 것이 아주 보편적이다. 미국은 심지어 28명이 25만 마리의 소를 사육하는 사육방식이 보편화 돼 있어 비용면에서 우세를 가질 수 밖에 없다. 사육방법을 통한 비용절감 외에도 사료에서도 크게 차이가 있다.

소의 주 사료로 사용되는 옥수수를 예로 들면 미국에서는 옥수수를 수확하기까지 드는 총 비용이 톤당 약 인민폐 800원 정도지만 중국 농가가 옥수수를 수확하는데 수요되는 비용은 톤당 약 인민폐 2400원이다. 3배 차이가 난다. 따라서 소고기 가격에 영향주는 사료 원료의 재배단계에서부터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야 한다는 것이 이화 대표의 생각이다. 말하자면 사료 재배부터 도축, 유통, 소비자들의 식탁에 오르기까지 전반 축산업의 사슬이 효과적으로 연결돼야만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국산 소고기는 어떤 면에서 우세를 발휘해야 할까?

수입산의 경우 해운을 통해 중국으로 들어오는데만 한달 남짓한 시간이 걸리므로 냉동 형태로 소비자에게 전달되는 것이 보편적이다. 그러나 국내산의 경우 소비자들이 냉동이 아닌 생고기 형태로 구입할 수 있기 때문에 유통과정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게 된다.

국내산 생고기는 영양이나 식감 모두 수입산보다 월등하다. 가격은 좀 높으나 신선한 생고기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을 타겟으로 판매할 수 있다. 소비자들의 생활 수준이 높아짐에 따라 냉동보다는 신선한 소고기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기도 하다.

수입산 소고기의 경우 냉동이 아닌 생고기 형태로 소비자들에게 전달되는 방법이 없는 것도 아니다.

올해 2월 1195마리의 호주산 소가 해운으로 중국에 운반된 후 중국 경내에서 도축되고 시중에 유통됐다. 지난 2015년 8월 중국과 호주의 FTA가 발효된 후였다. 그러나 FTA가 발효되면 관세가 대폭 낮아져 소비자들이 보다 저렴한 가격에 수입산 신선한 소고기를 먹을 수 있기를 기대했는데 알아본 결과 시중에서는 375g당 380원, 한근에 500원 가격으로 호가해 판매되고 있었다. 관세는 줄었지만 중국 국내에서 발생하는 유통비용이 높은 것도 가격을 인상시키는 하나의 요인으로 작용한 것이다.

중국의 소고기 소비시장은 매년 빠르게 성장하고 있기 때문에 다른 나라에 아주 매력적인 시장이며 경쟁 또한 치열하다. 2015년에는 호주산 소고기의 중국 수출이 최고치를 달했다. 그러나 그후 호주에 심각한 가뭄이 들면서 호주 정부는 소 사육수를 줄였고 공급이 하락했다. 2016년 호주산 소고기의 대 중국 수출은 40% 대폭 줄었고 이 기회를 틈 타 브라질이 중국 수입산 소고기 시장을 차지하게 된 것이다. 그러나 브라질의 부패된 소고기가 유통되는 사례가 발생하면서 올해 3월 중국은 브라질 소고기의 수입을 잠정 중단한다고 선포했다.

현 시점에서 호주산, 뉴질랜드산보다도 저렴한 미국산 소고기의 수입은 중국 소고기 시장의 구도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국제방송 2017-05-25


베스트 조선족“이동”현주소를 진맥하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학술대회 현장 조선족 연구학회 오사카서 “2017년도 전국학술대회”개최 일본지역을 본거지로 활동하고있는 ‘조선족 연구학회’(회장 정형규 일본대학 교수)가 지난 10월 1일, 리츠메이칸대학(立命館大学・오사카)에서 2017년도 전국 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대회는 중국, 일본, 한국의 인문, 사회과학계렬 연구자들의 조선족 관련 학술발표를 중심으로 진행되였으며 조선족 연구와의 비교적 시점과 가능성을 모색하는 취지로 특별히 오사카 시립...더보기2017.10.10

 조선족“이동”현주소를 진맥하다
학술대회 현장

조선족 연구학회 오사카서 “2017년도 전국학술대회”개최

일본지역을 본거지로 활동하고...
  2017.10.10
 위챗 공식계정으로 일자리를 찾아요
릉박 군이 작업실에서 공식계정에 구인정보를 올리고 있다.

최근 ‘한국어 초빙(韩语招聘)’ 이라는 위챗 공식계정이 한...
  2017.10.10
 변하는 시대 효도는 대체 어떻게?
'체험관'에 다니는 부모 설득하려다 결국은... 변하는 시대 효도는 대체 어떻게?

동네할머니 A를 마지막으로 뵌건 석달 전이였다. 아침마...
  2017.10.10
 훈춘 왕청 중국10대국가공원체제시범 지역으로
동북범표범국가공원 대략 범위/사진 권세영 제공

26일, <국가공원체제건립총체적방안>(아래 방안으로 략칭)이 공포됐다. 방안에 ...
  2017.10.10
 모멘트에 남긴 세글자로 인해 행정구류 처분 받은 녀성 화제
인터넷이 발달한 요즘, 위챗 그룹채팅방이나 모멘트에서 제멋대로 발언 해서는 안된다. 왜냐하면 이러한 플랫폼에 남긴 글도 법률적인 단속을 받기때문이다. 절강...  2017.10.10
 연길공항, 안면인식시스템 도입
교통운송수단으로 항공기를 리용하는 려행객 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서는 이달부터 안면인식시스템과 이중시각X레이기를 도입하...  2017.09.26
 연변대학 훈춘캠퍼스 첫번째 신입생 맞이
인민넷 조문판: 9월 17일, 주목을 받고있는 연변대학 훈춘캠퍼스가 2017년 첫번째 신입생들을 맞았다.

학교내 정결한 환경, 휘날리는 채식...
  2017.09.26
 대박! 심양서 얼굴로 현찰 꺼낼 수 있다?
심양 농업은행 ATM서 카드 없이 현금인출 가능

중국농업은행 료녕성지점 영업부의 안면인식ATM(자동인출기)이 심양에서 정식으로 운영되였...
  2017.09.26
 중국 고속철 최고시속 350km 운행 6년만에 재개
중국이 독자개발해 제작한 최신형 고속철 '부흥(复兴)'호

중국 고속철도는 21일 최고시속 350km 영업운전을 6년여...
  2017.09.26
 북경, 주택 오피스판매 40%대 급감
올해 북경의 부동산거래가 무려 44.8%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경시 통계국이 지난 17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베이징...
  2017.09.26
  
12345678910>>>Pages 498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