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항복을 받아들인다(30)
두루미    조회 1,207    2016.12.29두루미님의 다른 글      
46043글  리플을  해탈의  항복으로 받아주고...쌍도끼와의 연말잔치에  매진하고자 한다..

그  리플에서  
해탈왈...
중국은 접견권과 교통권으로 나뉜다  그래서 접견권은 제한이 있을수 있지만   교통권은 제한이 없다.
따라서 두루미가 말한 접견교통권은  제한이 없다는 말이  틀렸다

해탈이  상기 내용에 동의하는가?
그럼  항복을 받아준다.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0.04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78   [헬조선] 중국어번역을 공모합니다 (22) 쌍도끼 12.28  1277  0  0
77   심판의 품격 (49) 해탈 09.29  1275  0  0
76   어째서 길덩의 주장과 이 데이터가 다르지??? (12) 돔구장짓자 01.01  1274  0  0
75   중국식 정신 승리법 (38) 두루미 12.28  1273  0  0
74   죄가 아닌데 형벌을....무지가 자랑은 아니다 (16) 두루미 09.29  1265  0  0
73   본적 없는 경기 (16) 두루미 01.22  1261  1  0
72   1. 억수로 기분 더럽고 실망스러웠던 기억 (2) 두루미 01.30  1256  0  0
71   2라운드,,,,달려보자1 (32) 두루미 12.30  1256  0  0
70   모르면 입다물고 가만있는게 상식인데 (8) 오빤싼동스타... 07.14  1241  0  0
69   쌍도끼 선물 (9) 두루미 01.24  1241  0  0
68   최삼룡이 보고싶다 (2) 홍길동 01.09  1241  0  0
67   알짬아 (65) 무명소졸 09.27  1232  0  0
66   민족 대명절..놀자,,,  두루미 01.30  1230  0  0
65   아골타가 들으면 기절할 소식... (7) 무적함대 01.11  1229  0  0
64   국회의원 최순실 접견 (8) 두루미 12.27  1229  0  0
63   어는 지잡대의 명언 (13) 해탈 12.29  1225  0  0
62   개멍청 날조 클라스 (1) 홍길동 03.30  1222  0  0
61   한국 법전문가를 위한 한국법 강의 (18) 해탈 12.29  1222  0  0
60   두루미 포획작전 스탭 원 (2) 쌍도끼 12.28  1221  0  0
59   우녕자~ 전상서 (6) 쌍도끼 01.03  1219  0  0
58   전임 공산당원 의 변. (20) 두루미 12.29  1213  0  0
57   두루미 포획작전 스탭 투 (9) 쌍도끼 12.29  1211  0  0
56   둘미에게 (22) 오빤싼동스타... 07.15  1207  0  0
  항복을 받아들인다 (30) 두루미 12.29  1207  0  0
54   중국 석사랑 한국 국졸이랑 동급이다 (20) 올라가잣 07.16  1202  0  0
53   접견권의 창피 (7) 두루미 12.29  1201  0  0
52   정신승리법에 대한 ...가르침.... (11) 두루미 07.15  1196  0  0
51   새빨간 거짓말6 (10) 두루미 01.25  1196  0  0
50   지집대의 애환 (17) 해탈 07.16  1195  0  0
49   접견권의 창피 (2) 해탈 12.28  1190  0  0
48   두루미의 위대한 업적 (7) 쌍도끼 01.02  1186  0  0
47   미안하다 해독력에 경의를 표하며... (27) 두루미 07.16  1184  0  0
<<<2122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한국에서 사라진 중국...]
울물안의 개구리 왕무식...이제 가을...
 대무신...님이[돈스파이크란 아가 마...]
중공은 마약범을 사형을 시키면서도 ...
 대무신...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골의 문화가 어떤 문화인지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한국에 와있는 여진몽고인은 의견이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고인 극히 일부는 썼겠지 아무...
 점석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 몽골이 지들문자가 없기전에 한...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