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역대 가장 우울한 다보스 포럼
최성룡    조회 3,166    2009.01.28최성룡님의 다른 글      
스위스 휴양지 다보스에서 주로 개최돼 '다보스 포럼'이라고 불리는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가 올해도 다보스에서 28일 5일간(2월1일까지) 일정을 시작했다.

'위기 후의 세계 재편(Shaping the Post-Crisis World)'을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포럼에는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 블라드미르 푸틴 러시아 총리,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 고든 브라운 영국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등 정상급 인사 40여명이 참석한다.

▲ 삼엄한 경비 속에 개막된 2009년 다보스 포럼. ⓒ로이터=뉴시스

하지만 다보스 포럼 사상 최악의 글로벌 경제위기 속에 개최된 이번 총회의 분위기는 그 어느 때보다 위축됐다. 프랑스의 <AFP> 통신은 "지난 몇 개월 사이에 쏟아진 나쁜 소식들로 이번 WEF는 40여년 전 시작된 이래 가장 우울한 포럼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주요 인사들 대거 불참

특히 미국에서는 로런스 서머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의장, 티머시 가이트너 재무장관 등이 참석을 취소하고 밸러리 재럿 백악관 선임고문이 참석하고, 월스트리트의 주요 금융기관 대표들도 대거 불참했다.

또한 다보스 포럼 개막에 맞춰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는 50개국 1124명의 최고경영자(CEO)들을 대상으로 전화설문을 실시한 결과, 기업가들의 자신감이 극도로 위축됐고, "향후 3년 안에 경기회복이 어렵다"는 암울한 전망을 하고 있다고 밝혀 포럼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물론 91개국에서 2500여명의 주요 인사들이 참가해 참석인원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이며, 회의에 임하는 태도도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하다는 점에서 이번 포럼에 기대를 거는 시선도 있다.

WEF 회장 "세계 경제, 근본적 변화 위기 봉착"

클라우스 슈바프 WEF 회장은 전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세계 경제가 근본적인 변화를 요구하는 위기에 직면했다"면서 "신용 회복이라는 가장 큰 과제를 위해 위기 극복 이후의 방향을 설정하는 작업을 해야 한다"고 이번 포럼의 과제를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포럼이 지난해 11월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주요 20개국(G20) 회의가 열린 이후 세계 주요 정상들도 대거 참석한다는 점에서 오는 4월로 예정된 2차 G20회의의 방향을 가늠해볼 수 있는 결과물이 도출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보인다.

"경기침체를 피해 숨을 곳 없다"

하지만 정작 글로벌 경제위기를 위한 해법이 제시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각이 크다. 특히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는 27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가진 <블룸버그> TV와의 인터뷰에서 "선진국에 이어 신흥국들도 심각한 경기침체에 빠져들 것"이라면서 "누구도 경기 침체를 피해 숨을 곳이 없다"고 경고했다.

그는 중국의 성장이 올해 5%에도 채 못미칠 것이며 미국에서 600만 명이 실직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미국의 성장이 2010년이 돼도 기껏해야 1%에 그칠 것이라면서 소비가 계속 위축되는 상황에서 실업률이 최소한 9%로 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루비니 교수는 월가에서 발생할 금융손실이 3조6000억 달러에 달해 부채가 자산을 초과할 것이기 때문에 미 정부가 대형 은행들을 국유화할 수밖에 없다면서 "다시 민영화하려면 2~3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동안 세계 경제가 미국의 소비에 크게 의존해왔다는 점에서 쉽사리 회복되기도 힘들 것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켄 로젠 UC버클리대 교수는 "미국 정부가 대대적인 경기부양책으로 소비를 진작시킨다고 해도 장기간 떠받칠 수는 없다"면서 "미국의 소비가 줄어도 세계 경제가 정상적으로 유지될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14263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2.08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718   婆娑尼師今記(파사이사금기) 원년 (A.D.126~ ) (3) 라디오 02.14  3760  26  206
717   婆娑尼師今記(파사이사금기) 21년, 22년, 23년, AD146년, AD...  라디오 10.23  3264  26  306
716   浦上八國(포상8국) 란의 배경.  라디오 12.19  4203  30  241
715   원나라에 4등급 제도 없었다. (6) 해탈 07.13  2149  0  0
714   원천기술... (21) 두루미 12.27  1180  0  0
713   원잠과 핵연료 (23) 알짬 08.31  1619  0  0
712   예지력? (15) 두루미 03.22  2315  0  0
711   옆집 삼천리란 애가 여기 오나?? (1) 무적함대 04.29  2259  0  0
710   영어 모르면 아는척 하지 말자.... (38) 홍길동 01.02  2226  0  0
709   열등감 폭발과 주식시물레이션 (14) 해탈 07.28  2189  0  0
708   열등한 의식으론 통일을 논할수 없다. (4) 관찰자 08.15  3571  29  276
707   연보에서 가장 잘~ 나가는 조선족~ (41) 서해 06.08  4256  37  204
706   연보에서 홍길동이 사우스코리언 일부 부실이를 데리고 노는 방법 (3) 비지스 05.20  2814  9  99
705   연보에서 제일 희귀한 사람=부산탁주 (11) 별찌 04.19  4110  29  250
704   연보의 친일(親日) 조선족의 모순을 까발리는 소식  거울 01.18  2526  5  17
703   연보의 10대 글쟁이 순위. (29) 별찌 03.18  3827  37  207
702   연보 유저 한글 오타에 대한 고찰~ (17) 해탈 09.10  2186  0  0
701   연변대학 초대총장-임춘추와 김일성 (1) 평양택시 05.04  3749  25  253
700   연변대학 출신에 대한 의문이 드디어 풀렸다... (12) 거울 06.02  2556  2  5
699   연해주 탐방기 (34) 잉걸 01.19  2080  0  0
698   역대급 댓글..ㅎㅎㅎ (9) 용두사미 09.07  1551  0  0
  역대 가장 우울한 다보스 포럼  최성룡 01.28  3166  14  263
696   여러분 특별토론 좀 해봅시다 (9) 홍길동 03.01  2026  0  0
695   여러분 특별토론 좀 해봅시다 (9) 홍길동 03.01  2024  0  0
694   여기 메아리라는 분 (5) 추풍령 04.30  2186  0  0
693   여기 모 한국유저가 영어를 좀 한다는데  곤드레 08.18  2122  0  1
692   여기 멜라닌 분유 먹고 자란 애가 잇군 .. (16) 민족주의 05.01  2552  1  7
691   여전한 잡상의 미스테리 ㅎㅎ (12) 홍길동 06.24  2879  17  121
690   여 왕짠 한국분덜은 영 대단한 분들임다... (39) 홍길동 07.12  1875  0  0
689   왜 연변외 사람들은 광명정대하게 살지 못하는가.. (10) 홍길동 05.02  4200  36  271
688   왜 북한과 연합해야 하는가? (4) 관찰자 08.15  3601  30  236
687   왜 다보스포럼이 중요한가...  최성룡 01.28  3252  16  253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곤드레님이[영웅도 한국가면 바보...]
벤투도 축협에서 존나 간섭하고 월...
 곤드레님이[영웅도 한국가면 바보...]
축협 벌거지같은 틀딱들이 이번에도 ...
 곤드레님이[영웅도 한국가면 바보...]
젊은 아덜 그러냐 축협 틀딱들이 ...
 대무신...님이[중공 축구는 언제 월...]
근본적인 원인 종족주의와 부정부패 ...
 대무신...님이[영웅도 한국가면 바보...]
요즘 젊은 세대들에게 차범근 하면 ...
 무적함...님이[중공 축구는 언제 월...]
중국의 축구 아세아를 벗어나지 못...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