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허덕간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773   아이 기분이 나빠~~~ (3) 洪吉童 08.26  30  0  0
772   중국의 매춘역사가 대단하구나 (4) 鳥족지혈 06.02  44  0  0
771   삼대 멸족을 즐기는 애.. (28) 龍湖洞男 03.05  137  6  2
770   ㅡ 아니, 중국 국기를 씹고 태우던 니덜은? (1) 龍湖洞男 06.19  94  0  1
769   중국 어민 죽여달라고 충동질 하는 구만 (5) 龍湖洞男 01.02  74  0  0
768   손익계산에 맛들린 중국인 (8) 龍湖洞男 12.15  103  0  2
767   삭제는 시인(인정) 한 꼴 !!! (10) 龍湖洞男 12.02  81  0  0
766   중국의 전쟁영웅 대우 ... (17) 龍湖洞男 12.02  105  1  1
765   -경- 연변 통신과 연변 통보 통합 -축- (2) 龍湖洞男 08.25  18  0  0
764   고려장수 이성계(이단)의 전승기록 - 한반도가 아니다.  沈濟 03.07  403  5  44
763   한국의 문학 (40) 朴京範 05.05  191  0  4
762   한국인과 일본인의 차이 (3) 傀儡 06.02  119  0  5
761   [펌글] 중국운반선 성원들 조선공민들을 구원  흰옷 10.17  25  0  0
760   [펌글] 생명을 바쳐 꽃피운 조-한 두 민족의 정  흰옷 10.17  15  0  0
759   운영자님과 관리자님의 건강을 축원합시다!!!  흰옷 10.24  11  0  0
758   준이/님께: 북정권을 지지하는 리유 (8) 흰옷 10.24  83  2  1
757   조선(북녘)의 성공을 축원합시다!!! (47) 흰옷 10.23  248  2  4
756   유엔의 신임장을 받은 조선 (18) 흰옷 10.11  85  0  0
755   6. 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호소문 (6) 흰옷 06.15  63  0  0
754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조선어문 판)  흰옷 06.15  12  0  0
753   "열린북한방송"의 기사에 의문?(2) (48) 흰옷 03.20  317  0  1
752   "열린북한방송"의 기사에 의문?(1) (21) 흰옷 03.18  288  5  13
751   그들의 일상은.... (1) 홍길동 07.12  40  0  0
750   한국이 미국 주인이라더니 언제 또 (4) 홍길동 05.26  101  0  0
749   민주를 위하여 목슴도 아끼지 않는다더니 (101) 홍길동 11.18  528  0  0
748   데모진압은 미국을 따라 배워야지 (13) 홍길동 03.08  79  0  0
747   한국 시민 수천명을 죽인 한국정부는 중국 신체고문의 탓... (14) 홍길동 12.26  113  1  1
746   중앙일보의 자위정신 (38) 홍길동 08.30  278  0  0
745   틈만 나면 날조질 일삼든 도당들....! (22) 홍길동 09.17  238  0  0
744   조선족 건국이라 하며는 (13) 홍길동 09.16  179  0  0
743   이걸 한게 국경인이란 사람임..... (6) 홍길동 09.07  187  0  0
742   역사의 진실이란.... (6) 홍길동 09.07  114  0  0
12345678910>>>Pages 25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두만강님이[내고향엔 해란강(海&...]
서울을 이전에 한성이라 불렀답데.. ...
 벼멸구님이[내고향엔 해란강(海&...]
까까머리 땡중동무가 배꼽을 드러내...
 벼멸구님이[문준용의 황제취업]
본질과 무관한 언동 집어 치우고 문...
 벼멸구님이[문준용의 황제취업]
헛소리..,멸구는 그런 제보따위에...
 벼멸구님이[내고향엔 해란강(海&...]
땡중동무 어릴적 해란강변 논답에서 ...
 벼멸구님이[내고향엔 해란강(海&...]
옆마을 순이랑 해란강에 고기잡으며 ...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