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단절된 역사
단군    조회 3,073    2007.01.03단군님의 다른 글      
단기고사는 단군세기를 이씨조선의 시각에서 날조한 위서다 (3)

13 世 檀君 흘달(屹達)
첫 해에 夏나라 신하인 한작(寒爵)이 故國을 회복하고자 하여 군사를 요청하니, 임금께서는 “이것도 하늘의 뜻이니 사람의 힘으로 할 일이 아니라.”하셨다.(檀奇古史)

己卯 원년(B.C. 1782) 이 해 겨울에 은(殷)나라 사람이 하(夏)나라를 정벌하니 하나라 걸왕(桀王)이 구원을 청하였다. 이에 홀달(屹達) 단제께서 읍차(邑借)인 말량(末良)으로 하여금 구한(九桓)의 군대를 이끌고 가서 싸움을 돕게 하니, 은나라의 탕왕(湯王)이 사신을 보내 사죄하였다. 이에 末良에게 어명을 내려 군사를 되돌리게 하였는데, 夏나라 桀王은 조약을 위배하고 병사를 보내 길을 막고 약속을 깨려고 하였다. 이에 殷나라 사람들과 함께 夏나라 桀王을 정벌하기로 하여 몰래 신지(臣智) 우량(于亮)을 파견하여 견(畎)의 군대를 이끌고 가서 낙랑(樂浪)과 합쳐서 진격하여 관중(關中)의 빈(邠), 기(岐)의 땅에 웅거하며 관청을 설치하였다(是歲冬殷人伐夏其主桀請援帝以邑借末良率九桓之師以助戰事湯遣使謝罪乃命引還桀違之遣病遮路欲敗禁盟逐與殷人伐桀密遣臣智于亮率畎軍合與樂浪進據關中邠岐之地而居之設官制 檀君世紀)

20 년에 법정학교(法政學校)를 세워, 法政 으로써 백성을 가르쳤다.(檀奇古史)

戊戌 20 년 소도(蘇塗)를 많이 설치하고 천지화(天指花)를 심었다. 미혼의 자제로 하여금 글 읽고 활 쏘는 것을 익히게 하며 이들을 국자랑(國子郞)이라 부르게 하였다. 國子郞들은 돌아다닐 때 머리에 天指花를 꽂았으므로 사람들은 이들을 天指花郞 이라고도 불렀다(戊戌二十年多設蘇塗植天指花使未婚子弟讀書習射號爲國子郞國子郞出行頭揷天指花故時人稱爲天指花郞 檀君世紀)

기원전 1763 년에 우리나라 의무교육이 시작된 것이다. 花郞의 시작이었다.

14 대 檀君 고불(古弗)
56 년에 전국에 있는 백성의 수를 조사하니, 총 인구가 1억 8 천 만이었다.(檀奇古史)
乙亥 56 년 관리를 사방에 보내 호구를 조사, 계산하게 하니 총계 1 억 8 천 만 인이었다(乙亥五十六年遣官四方査計戶口總一億八千萬口 檀君世紀)

아주 아주 중요한 대목이다. 기원전 1666 년의 인구는 1 천 8 백만 명이었기 때문이다. 똑같이 열배로 부풀린 것은 오기가 기록된 책을 보고 썼기 때문이다. 잘못 적힌 책은 원본 檀君世紀다.

檀奇古史는 본문 전편에 걸쳐 시종 현대용어로 되어 있다. 현대에 고치면서 용어를 바꾸었을 수도 있다. 資本論, 植物學, 動物學, 心理學 등은 일반용어니까, 현대용어로 고쳤다고 해도 周易, 禮記, 性理學 등은 고유용어다. 무엇보다 禮記가 나오기 전에 禮記를 진상받고, 孔丘가 태어나기 전에 孔子敎가 출현하고, 性理學이 성립하기 전에 性理學이 등장할 수는 없다.

“(老勿) 2 년에 周나라 사람 노진선(魯進善)이 春秋와 禮記를 임금께 바쳤다. 檀奇古史) ” 春秋가 있었는지는 몰라도 禮記는 중국에 없었다. 禮의 이론 및 실제를 논술한 禮記를 티벳고원에 사는 中奴가 어떻게 쓸 수 있단 말인가. 身子의 두 배의 옷감을 반으로 접어 중간에 구멍을 뚫어 머리를 넣고 앞과 뒤를 매어서 입고 살았던 인간들이 무슨 예의범절을 따질 것인가. 날조한 바에 의하면 禮記는 前漢의 대성(戴聖)이 孔丘의 제자 이후 전해 내려오는 禮記 중에서 골라 찬한 것이라고 한다. 다시 말해 가장 오래된 禮記조차 孔丘 사후에 나왔다. 노물(老勿) 2 년은 기원전 594 년이고, 孔丘는 기원전 552 년에서 기원전 479 년 까지 살았다.

“모불(牟弗) 8 년(B.C. 1067)에 장성자(長成子)가 性理學을 저술하여 임금께 바쳤다.” “매륵(買勒) 30 년(B.C. 675)에 우세숙(虞世叔)이 性理學과 心理學을 지어 임금께 바쳤다.” 性理學은 종이 위에서 중국 宋 ·明나라 때 학자들에 의하여 성립된 학설이다. 다시 말해 高麗(918∼1392)에서 만든 학설이다. 기원전 1067 년 부터 유행한 학설이 아니다.

老勿 “8 년(B.C. 588)에 齊나라 사람 공안명(孔安明)이 孔子敎를 들여와 전하였다.” 孔丘가 태어나기도 전에 孔子敎가 등장할 수는 없다.

“하늘이 허다한 元素로써 만물을 만들어낸다는 것은 있을 수 있으나, 이미 몇 개의 원소가 합하여 물질을 형성한 五行 등이 어찌 또 변하여 다른 물질을 형성할 수 있겠습니까.” 化學이 들어온 후에나 할 수 있는 말이다.

출처 : 簞瓢陋巷

367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0.05
  오늘의 토론

   중국 사학자 장원, "한자는 동이족이 만
알짬

   여진몽고족의 한국땅 점유계획
朴京範

   일본어랑 한국어가 맘에 안드는 이유
곤드레

    중진국 함정에 빠진 중공???
대무신왕

   참 이상한 '역사왜곡' 싸움
朴京範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참 이상한 '역사왜곡' 싸움
朴京範

   한국아덜 멀리해야 하는 이유
곤드레

   한국아덜이 열등감이 강한 이유
곤드레

   여진족과 토착왜구의 공통특징
朴京範

   한국산업 경쟁력은 이제 중국에 밀려났다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205   탈북 여성들 충격 인신매매 실태에 시청자 경악 (17) 브로커 01.14  2946  6  84
204   보수와 수구.. (3) 로동1호 01.14  3101  6  90
203   1945년 미국과 소련의 조선에서의 포고령  독립군 01.14  3394  4  122
202   한국이 실행하고 있는 사회주의는 무엇인가? (1) 빨치산 01.14  3251  8  80
201   불체자를 신고할려고 출입국에 전화를 했습니다.  자다벌떡 01.13  3132  8  79
200   이것이 당신 조선족들의 고국 한국입니다.  대학생 01.13  3289  6  93
199   신라, 백제, 고구려, 당나라 (8) 연개소문 01.12  3701  6  62
198   연개소문님, 무리한 비교방식이었습니다.  해모수 01.13  3265  10  95
197   백두산 천지와 장백폭포의 아름다움 (4) 로동1호 01.12  3097  6  105
196   중국인이 아니라 조선사람이다 (2) 한꿔 01.12  3239  9  118
195   김정일과 빨갱이 사상  때려잡자 01.11  3092  8  126
194   조선족의 쿠테타를 꿈꾸며!! (6) 혁명가 01.11  3339  7  109
193   가장 오래된 우리말 ‘도치(돼지)’로 확인  토투 01.28  3621  5  119
192   방문취업제를 보면서 - 놀부의 주인정신 (3) 칼텍스 01.09  3257  7  69
191   반도 분열과 주변 세력에 대한 사대- 백제 개로왕 편 (1) 치우 01.09  3239  6  87
190   한민족 정신은 무엇인가?  방랑자 01.09  3143  6  64
189   한국도 핵무기를 갖었으면 (1) ㅎㅎㅎ 01.09  4125  19  76
188   밑에 사람 봐라  멸치 01.09  3361  10  89
187   야웅이는 보라 (4) 낑낑 01.09  3119  6  79
186   한국인들은요~~~왜!!! (6) 토비 01.08  3136  7  81
185   중국산 과자들 조심하세요! (3) gma 01.08  4119  18  71
184   나는 중국인들과 조선족을 이해한다. (3) 제갈공명 01.08  3931  12  101
183   한국 어딜루 가는가 난 모른다  비명횡사 01.08  3244  9  81
182   우리민족은..  제갈공명 01.08  3320  11  89
181   조선족은 한민족의 보물이다. (4) 까마구 01.08  3446  10  138
180   ''호모 엑세쿠탄스''를 읽고  아브라삭스 01.08  3562  12  77
179   북한을 변화시키는 힘 [펌] ??  우파 01.08  3375  13  140
178   북한을 변화시키는 힘  민족미학 01.08  3745  12  84
177   리상한 한국광고들 (1) 조선족 01.07  3339  7  72
176   한국인은 다혈질민족이다 (4) 조선족 01.07  3873  8  81
175   중국 방랑기 - 10 심양에서 만난 조선족 아줌마  김삿갓 01.07  3567  8  54
174   중국 반발이 심하니 공연을 취소해달라?  qp 01.07  4662  14  88
<<<1521152215231524152515261527152815291530>>>Pages 153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중국 사학자 장원, "...]
알짬은 이제 현실을 외곡하고 거짓...
 대무신...님이[한국에서 사라진 중국...]
중화 우물안에 갇혀 사는 좁은 시야...
 무적함...님이[한국에서 사라진 중국...]
울물안의 개구리 왕무식...이제 가을...
 대무신...님이[돈스파이크란 아가 마...]
중공은 마약범을 사형을 시키면서도 ...
 대무신...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골의 문화가 어떤 문화인지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한국에 와있는 여진몽고인은 의견이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