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원씨, 15살때 남파훈련 27살엔 위장결혼 입국(2)
조선식칼    조회 1,178    2008.09.07조선식칼님의 다른 글      
원씨, 15살때 남파훈련 27살엔 위장결혼 입국  
결혼정보업체·안보강연 통해 군인에 접근  

합동수사본부가 밝힌 원아무개씨의 삶은 말 그대로 기구하다. 원씨는 1989년 열다섯살에 특수부대에 들어가 남파 훈련을 받았다. 원씨는 훈련 중 다쳐 1992년 제대했고, 백화점에서 물건을 훔치기도 하고 아연을 훔치다 붙잡혀 교화소에 수감됐다. 그러나 원씨는 능력을 인정받아 국가안전보위부 요원으로 선발돼 98년부터 중국에서 활동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는 노래방 등에 나가며 탈북자나, 북한 정보를 캐묻는 한국인들의 동향을 탐지했다.
원씨는 2001년 지시를 받고 조선족으로 위장해 최아무개씨와 결혼해 입국했다. 당시 임신 상태였던 그는 딸을 낳고 최씨와 헤어졌다. 경기 시흥시에 대북 수산물 교역업체를 차리고 사업을 핑계로 중국을 드나들며 보위부 지시를 받았다. 원씨는 결혼정보업체에 회원으로 등록하며 현역군인을 소개해 달라고 했다. 접촉한 현역군인은 모두 7명으로 장교 2명과 부사관 1명은 결혼정보업체에서 소개받았고, 구속된 황아무개 중위와 대령 1명, 대위 1명, 부사관 1명은 안보강연을 다니며 만났다. 경기 지역 한 경찰관에게도 접근하는 등 이성 관계를 활동에 이용했다는 게 수사당국의 설명이다.

그러나 원씨는 대북 정보요원 살해 지시 등을 수행하지 못해 자신도 살해당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에 시달렸다고 한다. 집 문에 자물쇠를 네 개나 달고 신경안정제를 먹기도 한 그는 체포 뒤 오히려 다행이라며 안심했다고 한다.

원씨가 그동안 대남 공작원을 파견해 온 통일전선부 소속이 아니라, 북한의 내부 보안과 북-중 국경지대 탈북자 적발 및 방첩 업무를 하는 보위부 소속이라는 점도 눈에 띈다. 원씨는 일본에도 건너가 탈북자 정보를 수집하려고 하는 등, 탈북자 관련 정보에 집중하는 모습도 보였다. 합수부 관계자는 “보위부의 활동영역이 넓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원씨의 계부로 함께 구속된 김아무개씨는, 누나가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장과 사돈 관계인 점에 비춰 거물급 공작원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그는 군 간부를 지내기도 했다. 평양미술대 조각학과를 졸업한 김씨는 2006년 캄보디아를 통해 입국해 탈북자라고 신고했다. 검찰 관계자는 “김씨는 원씨와 달리 증거를 거의 남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고제규 기자/한겨례

07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5.29
  오늘의 토론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중국 정사에 기록된 금(청)의 역사
알짬

   코로나 방역 지금의 베이징 상황은???
대무신왕

   중국땅에서 잠자던 대륙백제, 마침내 부
알짬

   세계 최고 예언가가 바라본 2045년의 대
알짬

   K팝K무비의 잠재적경쟁자 우크라이나의西
朴京範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117   원 나라는 중국의 역사가 맞습니다. (30) 표자두 05.20  1172  0  1
116   원 달러 환율 전망 (1) 대서울인 01.25  1180  0  0
115   왠 또 도치 타령임두? (6) 지부서기 11.28  1175  0  0
114   원 연변 주정부 부비서장 차종일 사법기관에 이송 (펌) (4) 통신 08.01  1451  0  5
113   원-달러 환율 전망  중국통 05.25  1361  0  5
112   원쟈바오,국민들 돼지고기 충족히 먹을수 있도록 해야 (2) 정시기 05.29  1686  3  11
111   원초적인 의사표현.. 무용 (7) 유튜브 05.31  1192  0  0
110   원죄를 가지고 태여난 인간들 (12) 표자두 02.01  1172  0  1
109   원인은 구경 무엇일까? (7) 그림 03.09  1165  0  8
108   원자바오 '대만방문 꿈' 이뤄질까 (8) 휘총통 03.16  1165  1  1
107   원자바오는 평상시 무슨일을 할까... (4) 최성룡 01.31  1168  0  8
106   원자바오도 ‘신발 봉변’…中언론 부시때와 달리 ‘쉬쉬... (44) 상하이졸부 02.03  1375  0  0
105   원전..수주? (65) 두루미 01.16  1634  2  21
104   원전의 역설 (6) 논답 07.03  1486  0  0
103   원전기술과 핵융합기술... (20) 관찰자 12.29  1243  1  19
102   왠지 자꾸만 흥븐되게 하는 그림들... (60) 현장 11.25  1185  0  0
101   왠지 꺼려지는 사람이 보인다 (6) 도 사 09.18  1170  0  0
100   왠지 연보에 자주 안오게 된다...... 이유는 멀까???... (39) 서울총각 11.12  1167  0  0
99   왠지..공산당끼리는 잘 싸우더라.. (9) 고 내 05.20  1176  0  0
98   원정화 사건, 새로 밝혀진 뒷얘기들  눈팅23호 09.17  1392  0  5
97   원제국, "멸망한 한족 왕조와 번성한 한반도" (35) 알짬 12.16  456  0  0
96   원조 천안문[天安門] (19) 금치 02.03  1164  0  0
95   원조는 누가 건립하였는가? (9) 표자두 05.20  1182  0  2
94   원은 중화의 역사다.. (58) 홍길동 05.21  1452  0  3
93   원음주의에 짓눌린 외국어 표기 불란서·법란서·프랑스...  국어사랑 11.12  1531  0  1
92   원하지 않은 싸움... (2) 漢奴박멸 06.26  1168  2  18
91   원하는 것만 얻는 방법의 핵심 원칙 (2) 지부서기 10.28  1175  0  5
90   원한을 덕으로 갚는 중국인들 (3) ㅌㅇ 06.27  2770  0  23
89   원형의 바다. (26) 미라 09.05  1178  0  0
88   원희룡의 극한위기감, "한두 달밖에 시간 없다" (13) 나야 12.04  1163  0  0
87   원화 쌀 때 사두자, 쪽조들 때문에 한국돈 동나.. (1) 백수마니아 11.02  1166  0  8
86   원칙이 있는 조선족 사랑하기 (11) 킬 러 09.25  1177  0  0
<<<1521152215231524152515261527152815291530>>>Pages 1531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요즘 한국을 휩쓴 설...]
한국에는 된장녀가 있다면 중공...
 대무신...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아 그리고 2045년 한국 전체 인...
 대무신...님이[외국인 부동산 쇼핑 ...]
무함이나 해탈이 같은 중공애들은 ...
 대무신...님이[상상몽인 중국몽에 이...]
근데 현실성이 없소이다!!
 朴京範님이[상상몽인 중국몽에 이...]
일단찬성
 대무신...님이[외국인 부동산 쇼핑 ...]
이거라도 해야 중공인들이 한국에 몰...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