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국 기차(4)
몽룡    조회 2,920    2007.01.23몽룡님의 다른 글      
청도로 비행기를 타고 가서 청도에서 북경으로 기차를 타고 갓습니다. 침대열차는 한번도 타본적이 없어서 타보고 싶엇거든요. ㅋㅋㅋ 뭐 청도에 도착하고 나서도 여러가지 사건이 있엇지만 그 때는 잘 몰랏습니다. 중국이란곳이 어떤 느낌을 주는 나라인지~~ 그러다가 표를 사기위해 또 고생을 하고 겨우겨우 침대열차를 타고 북경으로 오면서 확실히 깨닫게 된점이 있습니다.

이들은 우리와 다르더군요! 거의 완전히 다르다는것을요. 제가 6인용침대칸의 2번째 칸에 탓엇는데 12시간정도를 북경을 향해 달리는 열차엿습니다. 같은회사직원4명(이동통신사 직원인것 같앗음)과 한명의 노인 그리고 저 이렇게 6명이서 한칸을 쓰고 있엇습니다. 근데 그들은 절대로 노인을 신경쓰지 않더군요. 뭐 음료수를 먹던 간단한 간식을 먹던 노인에게 권유하는 척도 하지 않앗습니다. 저야 중국말을 잘모르니 벙어리 행세를 하며 가서 그렇다고 하지만 노인과는 이런 저런 얘기도 하며 갓는데도 전혀 물한모금 과자 하나 간식하나 먹어보라는 시늉조차 하지 않앗습니다.

원래 중국은 그런다는 걸 알앗지만 그때는 좀 놀랏엇습니다. 저러면 노인이 무안하지 않을까? 얘기하다가 저렇게 자기들끼리만 먹으면 좀 그렇지 않나? ㅋㅋㅋ 침대열차를 타고 오면서 좀 놀란것은 시작에 불과한 것이엇습니다.

정말 믿을수없을 만큼의 낯선느낌! 그리고 도저히 이해가 안가는 뻔뻔함! 어떻게 저럴수가 있을까? 하는 그런 경우를 여행객이엇지만 정말 많이 격었습니다. 까르푸에서 생수를 한병 사는데도 뒤에 있던 몬생긴 여자가 갑작스레 새치기를 시도하더군요 지부터 계산해달라고~ 저는 그 몬생긴 여자애의 물건을 옆으로 살짝밀며 순서대로 계산하도록 햇습니다.

차도 한가운데를 막고 차들이 아무리 클랙션을 울려도 뻔뻔스럽게 세월아 네월아 하며 천천히 자전거를 타는 이상한(?) 여자애하며 정말 굉장한 놀라움의 연속이엇습니다. 역마다 넘쳐나는 호객꾼들과 그들의 수많은 상품들 없는게 없어요 ㅋㅋㅋ 물건을 사라고 말할때와 사고난뒤에 갑자기 달라지는 가격등등.....

제가 한말씀 드리자면 중국이란 나라는 우리하고 너무나 다르다는거! 아주 다릅니다. 그리고 솔직히 신뢰라는게 없지요. 저는 개인적으로 중국에서 성공할수 있다면 한국에선 재벌이 될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또 서로 생각은 다른거 아니겟습니까?

피해를 입는 한국인! 멍청하고 순진해서 당하는 그런 한국인이 이제는 정말 없어졋으면 좋겟습니다. 아주 메마르면 무감각해지면 성공할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스스로 판단하시고 그리고 스스로 책임지십시오. 누구도 대신해주지 않습니다.

665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1.30
  오늘의 토론

    반면에 한국내 중공 상품의 위상은 ....
대무신왕

   블리자드 중국내 서비스 모두 철수
곤드레

   우크라이나, 헤르손 탈환
대무신왕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블리자드 중국내 서비스 모두 철수
곤드레

   우크라이나, 헤르손 탈환
대무신왕

   요즘 살벌한 중국취업시장
곤드레

   한국에서 빡세게 살아야 되는 이유
곤드레

   투표의 본질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286   과거사를 정리 하는것은?  손오공 02.08  3128  7  72
285   그리운사람 (4) 일산설비 02.07  4305  0  105
284   중국에도 이런식으로 판결하는가요?  나원참 02.07  3581  5  68
283   북간도의 미래.. (1) 리중하 02.07  3962  0  105
282   조선족은 샌드위치인가 (4) 쿠빌라이 02.06  3750  3  116
281   백두산과 간도땅 (5) Guevara 02.05  3166  8  64
280   재중 동포 사회의 발전을 바라며...[나무잎 사랑]카페... (3) once 02.05  4757  7  84
279   중국 력사, 한국 력사 (4) 치요 02.05  3070  3  62
278   심양서탑 평양관에서 어떤 대화 (2) 김삿갓 02.04  4008  8  106
277   어떤 우두머리의 룰 (10) 희윤 02.04  4975  4  73
276   '毒은 毒으로 다스려야 한다.' 라는 법을.  02.03  3497  7  75
275   안산 사건이 주목받는 이유  멍멍 02.02  3281  2  100
274   중국 방랑기 - 11 내가 보는 조선족 사회상 (3) 김삿갓 02.02  3179  5  70
273   장당경과 몽고 그리고 치우천왕  치우천왕 02.01  4142  1  90
272   깨닫기를 바란다 조선족 동포여  막걸리 할배 01.31  3059  4  67
271   중국 그리고 조선족 왜 그들은 살인을 하는가? (5) 연변전문가 01.31  4196  2  106
270   만들어 말을 하는사람  행복 01.31  3403  5  100
269   정신나간 일부 한국인들 (1) 좌파 01.31  2968  6  92
268   불평하는 조선족분들에게  회사원 01.30  3149  3  88
267   조선족, 사냥개는 되지마라 (4) 反朝族戰士 01.29  3636  3  63
266   조선족, 사냥개는 되지마라  근심 01.29  3448  7  48
265   조선족과 몽골족 (4) 징키스칸 01.29  4176  4  61
264   한국인의 잘못이 크다  기자 01.29  3128  2  55
263   중국 대목치기 소매치기 주의!!  왕징 01.29  2875  3  64
262   조선족이란 말이 틀린말 아니다 (7) 고애 01.28  4392  0  110
261   수박 겉핥기 관계. (2) 오리 01.28  2985  6  59
260   민족이 사업을 하는것이 아니다.  새들처럼 01.27  2949  1  93
259   민족이 사업을 하는것이 아니다. (11) 한꿔 01.27  3585  2  44
258   동감? (2) 손오공 01.27  3112  3  85
257   우리돼지 님 보세요. (1) 한꿔 01.27  3305  4  68
256   한심한 사람들 (4) 우리돼지 01.27  3629  6  105
255   “방문취업제”의 실행 동족화합의 새로운 한장 열 듯 (3) 수원 01.27  3632  11  117
<<<1521152215231524152515261527152815291530>>>Pages 153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석열이외 현재의 집권당은 다가 올 2...
 대무신...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중공 대륙에서 "공산당 물러가라...
 대무신...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지금은 반공이 아니라 반독재 민주...
 무적함...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무대포 정신 세계 일류인 한국은...
 곤드레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마 !다 윤석열 보고 배우라고 그러...
 대무신...님이[중공내 한국 기업 도...]
한국이 저출산이라고 하지만 아직 통...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