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영화 일본침몰을 뒤통수로 보고...(2)
담배먹는 괭이    조회 3,407    2007.02.19담배먹는 괭이님의 다른 글      
하필 그때 설겆이 당번이 되어

엠비씨에서 틀어준 "일본침몰" 영화  내내 뒤통수로만 보았는데


그래도  고개돌려서 잠깐잠깐  본

일본열도가 갈라지고 무너지는 장면은

음 참 흐믓하고 ..찬물에 시린 내손보다 훨 더 시원했다


인간에 닥친 재난에 좀 그런거 아니냐는 분도 있을지 모르나

지란 잉간이  도시,,그런 위선이나  화장술에는

도통 소질도,, 체질적 알레르기까정 있는사람이라 ㅎㅎ


사실 정말 우리가 너무나 바라고 만들고 보고싶은

일본지진침몰이란 소재의, 그들로선 너무나 상상도 싫을 영활

웬일로 즈네들이 스스로 맹그렀을까 ?


녀석들 참 웬일로 대견할때도 있네.. 그랬는데...

미국영화 딥임펙트 마이 흉내낸듯한 영화 보구나서 느낌은

별루더이다...

그리고 결국은 침몰을 안해부렀으야  서파게스리...


특히 눈살찌푸려진것은

장면중  중국과 남북한이  일본난민의 피난을

불법입국으로 규정하고 일본인의 유입 수용을 전면금지하고

구조요청을 외면한다는  영화속 설정은  

너무 비현실적일뿐만 아니라

뭔가 음흉한 악의적 저의마저 느껴졌다


미리 그런 자극적 역설정으로

만약 그런일 진짜 일어났을때

''혹시라도 제발 그래선 안되무니다'' 하고 눙치는건진 몰라도


정치적 역사적으로  아무리 불구대천의 원수일망정

사람의 목숨 보편기본적인 인류애 앞에선

국제적 당위적 기본적으로 도와야 한다는것은

너무나 당연한 것이고


그동안 우리가 매번 일본에 큰 지진재난 있을때마다

전세기와 119 자원봉사인력 급파해서

어느나라 못지않게 가장 큰규모와  신속함으로

재난에 대한 구조와 도움을 주어왔건만


그런 그간 우리의 선린우의와 구난의손길

인간적 국가간 기본의무 관례마저  

더럽혀지고 무시당한듯한 불쾌함이 들었다


바다에서 조난당한 사람을

적국이라고 미운사람 미운 민족이라고

그냥 지니치거나 등선을 거부한다는 게 말이되는가?


아무리 일본에의 그런 재난발생이 내심으론 한편 고소하다해도

재난앞에선 사람목숨앞에선 당연히 도움으로 나서야만 하고

그래왔고 그래야만하고 그럴맘은 누구나 다 똑같을 것일진데..

짜식들 참 기분나쁘네요


古來로,,,


일본은 뭔가 일본국민의 여론을 어떤 방향으로

이끌어 내려 할때마다

일본국민을 두려움과 위협의 공포로 교묘하게  조타해왔고


전국시대 낭인들 무사들의 칼앞에서 순응화 굴약화 체념화된

일본인의 전통적 역사적 민족성 이랄까 대중심리는


그런 조직화된 여론유도에

한국과 같은 대규모 민란이나 의거나 데모 투쟁 따위의

항거의식이 매우 빈약한 심리특성이 있다


즉 민주적 양심적 목소리가 제대로 발출되지않는것이다

괜히 말한마디 잘못했다간 바로 목이 떨어진 풍토아래 살아왔기에


아니 지금도 괜히 입바른 양심적 소리했다간

어김없이 어디선가 협박편지 칼침 총알세례

날아오는곳이 현재도의 일본사회다


너무 나혼자 앞서나간 예감인진 모르나


일본은 저 영화를 통해서

자국인들에게는 혹 이런 메세지를 주려고 한것은 아닐까?


즉 먼 훗날일지라도 언젠가는 닥칠것으로

여러면으로 상당히 근거있고 지질학적 예상되는


일본열도의 침몰에 대비하고 일본의 안녕과 영속을 보전하려면,,

또 그런 대재난에도 일쩔 일본인의 구호와 피난입국 차단하는 한국과 중국..


그래서 결론은

남한과 남중국을 우리가 미리 확보해 두어야 한다는..


이 영화를 보고난후 ,

일본인들 맘속엔 그런생각이 들지 않을까요?


독도  조선땅 먹기전에 써먹은 한반도 팔뚝위협론

태평양전쟁 확전전에  퍼뜨린  미영귀축론


에전에도 항상

그들은 뭔가 침략의 전전에서 항시 위협과 공포를

정치적으로 악용해온  선수급들이기에..


휘유ㅠㅠ 그나저나  

재난은 외려 내게 닥친 느낌이었다



우아ㅏㅏㅏ

가족수 일곱명 더늘었다고

설겆이가 그야말로 ''山''  '' 입니다


입숫자란게  정말 무시무시함다


거다,, 기왕에  힘있는 놈이 나섰으니

후라이팬 기름때 냄비들 찌든때 씽크물때까정

다 싹 해노라는 엄니의 어명은

그야말로 사약같은 ...아  명절설겆이 안해본 사람은 몰라요


그게 얼마나 재난급의 중노동인지 ..

휘유 두시간 넘게 걸렷쓰...


명절때 다가티 즐거웁도록 수고를 나눕씨다 독자 여러분

빈둥빈둥 TV만  봄서 받아묵지만 말구

과식소화도 되고 가족화목의 첩경임다


마지막 얼마 안남은 설연휴.. 잘들 보네세여

1072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2.06
  오늘의 토론

    반면에 한국내 중공 상품의 위상은 ....
대무신왕

   블리자드 중국내 서비스 모두 철수
곤드레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반면에 한국내 중공 상품의 위상은 ....
대무신왕

   블리자드 중국내 서비스 모두 철수
곤드레

   우크라이나, 헤르손 탈환
대무신왕

   요즘 살벌한 중국취업시장
곤드레

   한국에서 빡세게 살아야 되는 이유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385   어느 조선족 할아버지 (2) 은행원 02.22  2104  2  68
384   동경공략 (1) jackal 02.22  3092  9  52
383   중국 조선족 청년이 한말  ⊙⊙↓ 02.22  2746  3  40
382   2035년 쯤에는.. (1) 치우천왕 02.22  2350  2  29
381   폭죽 좀 어지간히 좀 터트리자  ! 02.22  3043  2  63
380   화교와 조선족 비교 (4) 니하오 02.22  2767  2  38
379   하리수 결혼, 5월의 신부된다 임신 4개월??? (3) 부산대 02.22  3490  22  71
378   김선생님 글을 퍼오더라도 량해를 구하라! (5) 제자2 02.22  1906  1  20
377   조선족 귀화인의 친인척 한국 초청 許해야...  세포 02.22  2256  3  23
376   개혁개방정책의 전도사 로서 조선족...의 가능성...  동포전문가 02.22  2276  2  47
375   <"신라 우산국이 日 오키나와 670년 지배"> (7) 독도수비대 02.22  2801  3  29
374   조선족에게 告함. (3) 反朝族族戰士 02.22  2345  1  41
373   아리 아리 쓰리 쓰리 아라리요~~  한국인 02.22  2338  1  40
372   우리의 량심을 찾자 (3) 게으름배 02.22  2197  2  16
371   전대두!쫑대 없다 (4) 야야 02.22  2200  2  33
370   아, 조선족 2 (6) 손오공 02.22  2180  3  19
369   아, 조선족 (10) 손오공 02.22  2248  2  38
368   조선족이 꼭 외워둬야 할 것..... (2) 광개토 02.22  2057  1  14
367   새해에는 서로를 존중하자 (1) 개미의꿈 02.22  2444  6  46
366   토요타자동차 한국서 배짱영업, 소비자들 비난  다나까 02.22  2465  2  17
365   규염객 연개소문에 관한 기록?  연개소문 02.21  3573  6  72
364   쪽바리를 신봉하는 비전과 상시기 (1) 독도수비대 02.21  2086  1  44
363   우리 글과 말을 바로 쓰자 (5) 국어학자 02.21  2355  6  22
362   남편에 흉기 휘두른 30대 조선족 아내 입건 (2) 1 02.21  3356  2  59
361   不法과 合法의 양면 (1) 02.21  2787  5  24
360   중국보다 일본이 더 싫다  온누리 02.21  2165  1  47
359   조선족은 진화하고 있다 (1) 징키스칸 02.21  2189  3  39
358   한국인과 조선족의 고정관념 (9) 지킬 02.21  2799  2  46
357   그대들이여 슬퍼말라  韓國知識人 02.21  2918  2  50
356   진짜로 나는 돌았는가? (4) 돌아이 02.21  2104  2  17
355   죽은자는 말이 없다  지킬 02.21  2392  2  53
354   방문취업제에 대한 생각 (2) 시민 02.21  2246  3  56
<<<1521152215231524152515261527152815291530>>>Pages 1537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중공 축구는 언제 월...]
축구는 서로 마음이 맞아야 할되는...
 대무신...님이[한국아덜한테서 기술 ...]
진짜 배워주는 것은 친척이니 친가...
 대무신...님이[중공 축구는 언제 월...]
점석이 아니라 좀석이 같은 머저리...
 점석님이[중공 축구는 언제 월...]
이 머저리는 한국이 16강에 진출해...
 대무신...님이[중공 축구는 언제 월...]
중공 축구는 한족 선수들을 모두 빼...
 대무신...님이[한국아덜한테서 기술 ...]
당연하지 곤드레가 단순 생산직에서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