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국정사 원문 - 남제서 권 58 동남이전 동이 백제 2(3)
고열가    조회 1,138    2007.12.07고열가님의 다른 글      
중국 동해안 전체를 백제가 일곱태수를 두고 다스렸다는 남제서 원문 해석.

고구려 "유주자사 진"에게 정무보고를 하러왔던 태수들과도 중복되는 부분으로
고구려와 백제가 접경하여 북경유역을 상호 강성할 시절에 점유했다는 사실.

지형도를 놓고보면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습니다

황하유역의 백제 그 북쪽의 고구려 양자강 유역의 신라 이 삼국이 개의 이빨처럼 상호 물리고 물리는 강역다툼을 하였다는 것입니다

아래에서 자세히 살펴봅니다.

-----------------------------------------------------------------------
백제 7태수에 대한 위치를 살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지역뿐만 아니라 태수 이름까지도 자세히 나옵니다

백제의 강역보다 수십배큰 대륙의 동해안 전체를 반도의 충청/전라도 유역의 백제가 배타고 진출하여 다스렸다는 것을 상식적으로 설명 할 수 있을까요

백제는 바로 그 대륙의 중심에 있었습니다

- 광양태수 : 고달 → 후에 대방태수가 됨
- 조선태수 : 양무 → 후에 광릉태수가 됨 → 후임 "장색"
- 대방태수 : 고달(前 광양태수)
- 광릉태수 : 양무(前 조선태수)
- 청하태수 : 회매
- 낙랑태수 : 모견
- 성양태수 : 왕무

이를 지도상에 표시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상기 지도중에서 광양, 청하, 성양, 광릉태수는 고대나 현재도 확인이 가능하나
조선, 대방, 낙랑에 대해서는 이론이 있어 표시를 작게 하였습니다

본 홈페이지에서는 하북성 "석문 접 대방/낙랑"
즉 하북성 석문 인근에 대방, 낙랑(낙랑군)이 존재하였다고 보고 있습니다(본문 내용 참고)

▒ "대륙백제, 중국동해안 전체를 통치하다"


(중국대륙의 옥토 전체를 백제가 7개군으로 나누어 통치하였다)


백제나 상해 등지를 통치했다는데 대해서
그것은 하나의 가공이 아닙니다

사실입니다
이에 대해서 중국사가 이렇게 적고 있어요

"중국 25사의"의 "남제서백제전"을 보면 참 기가막힌 내용이 있습니다


(동성왕 재위기간 31년 = 남제 존속기간 31년(왕이 5번 바끰))


동성왕(東城王)은 중국의 남북조시대의 인물인데 묘하게도
"남제가" 건국하는 해에 동성왕이 임금이 되셨고
남제가 멸망하는 해에 동성왕도 승하(昇遐)하셨어요

그러니까 동성왕 1대하고 남제라는 나라의 길이가 같습니다
그러니까 남제와 같은 이런 "미니제국"이 또 어디 있겠습니까 ?
정말 "미니왕국"입니다

이 남제라고 하는 나라가 31년 동안 계속되었는데
백제 동성왕 역시 31년 동안 재위하셨다는 말이 됩니다

그런데
이 31년 동안에 남제의 왕은 다섯사람이나 등락을 합니다
그러니까 한 임금의 평균 재위기간이 6년 되는 셈이지요


(백제 동성왕은 남제의 소란왕에게 국서(國書)를 보내여 중국 동해안을 7개 구역으로 나누어 7명의 백제장군이 통치하게 하였다)


그런데
백제의 동성왕은
남제(南薺)의 소란(簫蘭)이라는 왕한테 국서를 보냈습니다
"레트 어브 스테이트"(Latter of state) "국서(國書)" 말입니다

이 국서의 내용이 "남제서" 백제전 속에 꽉 들어 찼습니다
현대인이 이 "남제서"의 백제전을 보고서 놀라지 않는다면
우리 한국사람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동성왕은
중국의 산동반도에
남쪽으로 상해까지
중국의 북경에서 동해안을
"7개지역"으로 분할하여 백제의 장군 7명에게
그 통치권을 위임한다는 글을 전기(前記)의 남제 "소란"왕에게 국서로 보냈어요

자 ! 여기를 보세요

(중국지도 : 백제 7태수)



(동해안 지역 옥토는 전부 동이의 땅)


중국의 지리적인 여건은 동해안에 평야지대가 밀집되어 있습니다
"북경에서 상해까지"는 지도만 봐도 파란 색깔로 칠해진 평야지대예요

여러분들에게 참고적으로 말씀드릴 것이 있습니다
중국 역대왕조가 가지고 있던 수도가 어딘지 아십니까 ?

이 평야지대 살기 좋은 이 곳에 있는 줄 아십니까 ?
산서성 서쪽으로 여기 태행산맥이라고 하는 산맥이 흐릅니다
지도상으로 이렇게 벌겋게 표시되어 있습니다


(중국 역대왕조는 황무지 고원지대 섬서성에 도읍하고 동쪽의 옥토 "동이의 땅"을 선망의 대상으로 바라보았다"


이 섬서성(陝西省)에
- 주(周)나라 은(殷)나라 때의 장안(長安), 호경(鎬京)
- 진(秦)나라때의 함양(咸陽)
- 심지어 당(唐)나라때 서안(西安)도

모두 이 곳에 있습니다

지금의 지도에도 호경, 장안, 서안, 함양은 모두 섬서성에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섬서성은 흉악한 산골짜기입니다
여기에 역대 중국의 수도가 있었습니다

이런 산골짜기에 사는 중국 사람들이
그 동쪽의 살기 좋은 평야지대에 살고 있는 우리 "동이족"을
얼마나 부러운 눈으로 선망(羨望)의 눈으로 보았겠습니까 ?


(중국 동해안의 사람이 살수 있는 옥토는 전부 백제가 통치하였다


그런데
"북경에서 상해까지" 중국의 실질적인 가주지역(可住區域 : 사람이 살수 있는 대륙)

그 전부를 7개로 나누어서
백제장군 일곱사람에게 통치권을 맡기는 글을
남제의 소란이라고 하는 왕한테 보냈어요

그 당시 남제는 백제와 우호관계를 가지고 있었어요
그래서 말하자면 협조공문이라고 할까요
그런 친서를 보냈습니다

그런데
중국사필은 예(例)의 그 오만불손(傲慢不遜)한 사필로서
이 남제서에 손질을 했습니다

"대륙백제, 7태수 관할지역 및 8대성씨는 대륙"


(중국놈들이 사서에 가필을 하였다)


가령 동성왕이
목간나(木干那), 찬수류(贊首流)... 등 7장군을 태수로 임명했는데

그 국서의 서두에 동성왕이
"신(臣)......가임(假任) 목간나......위광위장군 운운(爲廣威將軍 云云)"
이라 하고

끝머리에는
"복원(伏願)......청제 운운(聽除 云云)"으로 기록한 것처럼
조작 했습니다

즉,
동성왕이 31년간 겨우 존속한 남제의 왕한테
"신칭(臣稱)"하고

"신자석수봉운운(臣自昔受封云云)"했을 리가 있습니까 ?
(신이 옛날부터 封을 받자옵고....운운)


"臣이 목간나를 임시로 임명 하였사오니.....원컨대 제수(除授)하여 주옵소서......"
라고 했을 리가 있습니까 ?

정말이지 이는 "갓뎀 !"이요 "네버 하픈"의 헛소리입니다

따라서
이러한 가필만 빼고보면 이것은 백제의 뚜렷한 영광입니다
중국의 동해안을 "원 사이드"하게 지배했다는 말씀입니다


(백제 일곱장군의 성씨는 중국에 존재한다)


또 백제 7장군의 성씨만 훑어봐도 사학을 아는 사람은 깜짝 놀랄일이 있어요
왜 그런고 하니
백제에는 본래 8대 성씨가 있는데

중국 25사와 우리 삼국사기는 이렇게 적고 있어요

"백제유 대성팔씨 사씨 해씨 진씨 목씨 국씨 연씨 묘씨(혹 묘씨) 협씨"
"百濟有 大性八氏 沙氏 解氏 眞氏 木氏 國氏 燕氏  씨(或 苗氏) 協氏"

그런데 이상한 것은
이 백제 8대성씨가 현재 남북한을 통틀어 단 한 가구도 남지 않았는데

남제서 백제전의 7장군 성씨들은
대부분 유서깊은 8대성씨들이라는 사실이예요


(백제 일곱장군의 통치지역은 중국 동해안 전체)


동성왕은
그 장군들에게 중국의 동해안을 지배하는 통치권을 위임하는 글을 적었어요

아무 장군은 이러저러한 공로가 있었기 때문에 청하태수(산동성)로
임명한다는 등의 기록을 남겼습니다

때문에 그 당시 북조가 위나라인데
"위나라의 군대를 무찔러서 쓰러진 시체가 들판을 붉게 물들였다"
(강시단야( 屍丹野))
라고 적힌 글을 보면 정말 피가 끓습니다

백제 장군들이 임명된 지명들만 흝어봐도
이는 순수한 중국대륙의 지명들이지

즉,

광양태수
광릉태수
청하태수
성양태수
낙랑태수(북평태수)
대방태수(북평태수)
조선태수(역사 북경지방) 등 입니다

(참고)
<조선성재금영평부(북경) 경내 (대명통일지)>
<朝鮮城在今永平府(北京) 境內 (大明一統志)>

상기 지명들은 모두 중국땅에 있는 지명들입니다

(지명위치)


03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0.01
  오늘의 토론

   중국 사학자 장원, "한자는 동이족이 만
알짬

   여진몽고족의 한국땅 점유계획
朴京範

   일본어랑 한국어가 맘에 안드는 이유
곤드레

    중진국 함정에 빠진 중공???
대무신왕

   참 이상한 '역사왜곡' 싸움
朴京範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미국과 인디언- 종족멸종 사백년
점석

   반미는 직업, 친미는 생활
대무신왕

   9.3 경축
해탈

   한국인들의 꿈
점석

   한국아덜이 말하는 자유와 민주란 뭔데?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3   잊기 위한 기념 (68) 해탈 06.04  1145  0  2
492   방취자님의 쓰레기에 대한 집착이 이해된다.. (1) 고 내 07.25  1145  0  6
491   [전직대통령들]클린턴에 비하면 노무현은... (50) 상시기 08.08  1145  0  18
490   조선족들 큰일은 큰일여...^^ (18) 강가딘 02.10  1145  0  0
489   의견 (6) 이해불가 01.26  1145  0  9
488   우파님 보시게... (3) 마타하리 11.06  1145  0  4
487   조국독립과 항일은 상관없다는 연변조선족 자존심 (25) 해모수 02.03  1144  0  0
486   중국 차번호..끗발이 숨어 있다. (2) 패쪽 12.24  1144  0  3
485   한국의 國漢文混用의 기원 (15) 朴京範 01.29  1143  0  0
484   스테레스로 인한 한국사회의 자살현상 (5) 별찌 10.04  1143  0  0
483   맛있는 도쿄  ㅇㅀ 11.26  1143  0  5
482   ‘코리안 루트 탐사’ 고구려는 동아시아 ‘지중해 제국...  치우천왕 10.13  1143  0  3
481   <문화기행> 매함지와 맷돌 그리고 두부 (6) 무명 12.29  1142  0  5
480   오늘 미친뉴스  반민투 05.11  1142  0  17
479   things in life, dennis brown (2) jackal 04.17  1142  0  7
478   CCTV에 찌긴 범인 얼굴 (8) 추적자 12.12  1142  0  4
477   잡담  상두쟁이 01.17  1141  1  59
476   전략적으로 숨죽이고 역량강화에 사활을 걸어야할 때다. (3) 수달 08.10  1141  0  25
475   일제시대 간도는 도대체 어느나라 땅?? (11) 대동강 10.18  1141  0  0
474   가만들어보니? (1) 하하 11.19  1141  0  6
473   한국인의 시각?... (14) 두루미 04.19  1140  0  0
472   기술대국 한국의 미래는 밝다!!! (10) 돔구장짓자 10.16  1140  1  21
471   아~ 쫌 .. 싸우지 좀 마... 씨~ 정말루.. 확~~~ (52) 반효 06.21  1140  0  25
470   6.25는 남침인가 통일전쟁인가... (4) 현장 02.09  1140  0  0
469   한우에서 광우병이 발견되지 않은 이유는.. (2) 독립군 05.05  1140  0  17
468   삼성전자 위기론 (14) 돔구장짓자 04.08  1139  0  0
467   문화와 여자에 대한 심층적인 분석 (3) 낙엽송 03.30  1139  0  0
466   내가 젤 싫어하는말 ,, "좌도 우도 아니다" (13) 송도 08.23  1139  1  12
465   중국국적보다 그냥 중국인으로 살아가도 (10) 파도마실 10.27  1139  2  14
464   긴급 뉴스.. ^0^ (9) 내 맘 05.25  1139  0  0
463   한국에선 일본의 습관을 그대로 따라배우는군.. (89) 고 내 02.26  1139  0  3
462   80년대 학생운동가들은 겸손하지 못했다. (7) 파수꾼 02.25  1139  0  2
<<<1521152215231524152515261527152815291530>>>Pages 153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골의 문화가 어떤 문화인지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한국에 와있는 여진몽고인은 의견이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고인 극히 일부는 썼겠지 아무...
 점석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 몽골이 지들문자가 없기전에 한...
 대무신...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무슨 개소리를 하는 지 여진,몽고...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중국인('중화민족')에 여진 몽고족...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