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홀로 룡정팀을 응원한 팬…그는 누구?
기사 입력 2021-05-24 08:43:37  

(16일) 있은 을급리그 연변룡정팀 대 청도홍사팀 경기에서 한 축구팬이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 연변축구팬은 경기장 울타리에 "승리하자 연변"이라는 내용의 프랑카드를 걸고 경기 내내 연변룡정팀을 위해 열정적인 응원을 펼쳤다. 그는 어디에서 온 누구일가? 현장에서 그와 연변룡정팀 사이에는 어떤 이야기가 있었을가?  

이 주인공의 이름은 류흠(刘鑫), 연길사람이고 한족이며 올해 30세 나이의 골수팬이다. 류흠은 2011년부터 연변축구를 주목하기 시작했는데 특히 2015년 연변부덕팀이 갑급리그 우승을 따낼 때부터 명실상부한 골수팬이 되였다고 한다. 2016년 연변부덕팀이 슈퍼리그를 찰 때 그는 팬들을 조직하여 축구팬리그(爱球迷联赛)를 찼고 어느 팬협회에도 가입하지는 않았지만 연변부덕팀의 홈경기는 물론 원정경기까지 다니며 응원을 펼쳤다.

류흠은 연변부덕팀의 갑작스런 해체로 많은 심리적 타격을 느꼈다고 하면서 이번에 연변룡정팀의 성적이 어떠하든 팀이 다시 프로리그에 돌아왔다는 것만으로 아주 기쁘다고 전했다. 류흠은 연변축구는 '내 자식'과 같은 존재라고 하면서 연변축구가 어느 급별의 리그를 차든 관계없이 응원할 것이라고 표했다.

현재 류흠은 운남성 곤명에서 근무하고 있는데 연변룡정팀이 로서경기구에 배정되자 응원에 나섰다고 한다. 로서경기구는 류흠이 거주지역에서 약 170여키로메터 떨어진 곳, 그는 2시간여를 운전하여 경기구에 찾아갔다.

을급리그는 봉쇄된 경기구에서 대회제로 치러지기에 오늘 류흠은 경기장 밖에서 경기를 관람했다. 하지만 연변룡정팀 선수과 감독진은 경기 시작전에 이미 류흠을 발견하고 앞에까지 달려와서 감사의 인사를 전했으며 경기가 끝난 후에는 감독진과 선수들이 모두 류흠의 앞에 와서 감사의 경례를 했다고 한다. 류흠은 감독진과 선수들의 이런 행동에 큰 감동을 받았다고 하면서 한 선수는 자신한테 음료수 두병을 건네주기도 했다고 전했다.


류흠에게 음료수를 건네준 장성민 선수

오늘 경기에 대해 류흠은, "1점을 따서 기쁘다. 쉽지 않은 일이다. 선수들이 아직도 어리고 신체조건도 우월하지 못하지만  연변축구의 정신을 보여주었다"고 전했다.온라인 중계를 통해 오늘 경기를 본 일부 팬들은 "가슴이 뭉클하다", "오늘의 MVP는 저분이다" 등 반응을 보였다.



김성무
연변라지오TV넷 연변뉴스APP 2021-05-17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