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中 코로나19와 홍수의 영향에도 빈곤부축 사업 적극 추진
기사 입력 2020-09-03 14:52:19  

2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2면에 ‘코로나 19와 홍수의 영향에도 빈곤부축 사업 적극 추진’ 기사를 실었다.

기사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올해의 홍수재해로 발생한 주택과 상수도 안전 문제 외 8월 말까지 전국의 ‘세 가지 보장(三保障-의무교육, 기본의료와 주택안전에 대한 보장)’ 문제가 전부 해결, 빈곤부축 신 주택 입주 임무도 전부 완성되었다. 그리고 빈곤부축 항목 즉 빈곤부축 용두기업(龙头企业)과 빈곤부축 직장이 전면 가동되어 전국의 외출근무 빈곤노동력이 2898만 명에 달해 지난해보다 6% 증가되었으며 중앙단위에서 지정한 빈곤부축서 임무를 총체적으로 완성하였다.

유력한 조치로 코로나 19가 외출 근무노동력에 주는 영향을 극복하였다. 서류카드 시스템을 건립, 2019년 빈곤노동력이 외출 근무한 정황에 대해 데이터 분석을 했으며 적시 적으로 정황을 파악한 기초 상 중앙재정의 빈곤부축자금이 후베이(湖北)에 대량 지원되게 했고 6개 성시와 후베이가 ‘6+1’ 합작행동을 전개하여 후베이의 빈곤노동력이 외출근무를 할 수 있도록 적극 도와 나섰다.

집계에 따르면 8월 말까지 전국의 외출근무 빈곤노동력은 2898 만 명, 이 중 1000여만 명은 타성에서 근무하는 빈곤노동력으로서 이들의 기초정보 역시 기본상 보완된 상황이다.

‘지정지구에 대한 감독’의 형식으로 빈곤지구의 빈곤탈퇴 공략전을 강력하게 추진하였다.

각급 재정부문에서는 빈곤부축 자금 338억 위안을 하달하여 52개현의 빈곤탈퇴 공략전을 지원하였다. 올해 연초 중앙재정에서 하달한 빈곤부축 자금의 토대에서 재차 지정 감독지구에 보충자금 184억 위안을 배분하였고 아울러 동 중부 지구의 1358개 민영기업과 613개의 사회조직에서 1113개의 촌과 빈곤부축 결연을 맺게 했으며 이미 촌에 하달된 자금은 2.8억 위안에 달하였다.

빈곤부축 감측 기제를 건립, 적시 적으로 재 빈곤 초래의 위험을 해소시켰다. 지난 해 각지에서의 빈곤탈퇴가 불안정한 인구는 근 200만 명이었고 재 빈곤의 변연에 있는 인구는 근 300만 명에 달했으며 올해 8월 말까지 코로나 19와 홍수 등 영향으로 55.6만 명이 새로 증가되었으나 이미 모두 상응한 조치를 취한 상황이다.

국무원 빈곤부축 집무실 류융푸(刘永富) 주임에 따르면 다음 단계에 들어서는 동태감시기제를 개선하여 해당 항업부문의 조기경보, 향촌 간부의 방문, 농촌가정의 주동적인 신청 등 여러 가지 경로를 통해 실사구시하게 감측 대상을 확정하고 적시 적으로 전부 등록하는 것으로 허점이 생기지 않게 하는 것이다. 사전에 빈곤부축 조지를 취하고 각 부문의 책임을 엄격히 구분하며 해당 부문을 협조하여 데이터 공유 및 비교 분석을 추동하여 사전에 재 빈곤 초래의 위험을 해소시키는 사업에 착수하는 것이다.



철민 기자
동포투데이 2020-09-02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