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국 '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수 총 440명 기록…사망 9명
기사 입력 2020-01-23 16:12:09  

22일 오전 10시, 국무원 신문판공실이 개최한 브리핑에서 리빈(李斌)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부주임이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폐렴의 예방·통제 상황을 공개했다.

브리핑에 따르면 1월 21일 24시까지, 중국 내 13개 성(자치구, 직할시)이 누계 보고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폐렴 확진자 수는 총 440명을 기록, 사망자 수는 전일 6명에서 3명이 늘어 모두 9명이 됐다. 추가 사망자는 모두 후베이(湖北)성에서 나왔다.

지난 24시간 동안 확진자는 149명이 증가했으며, 일본이 통보한 확진자 수는 1명, 태국이 통보한 확진자 수는 3명, 한국이 통보한 확진자 수는 1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현재, 추적 중인 밀접 접촉자는 2197명, 감시 대상자는 1394명, 감시 대상에서 배제된 이들은 765명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자오야후이(焦雅辉)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의정의관국 부국장은 “이번 폐렴을 예방하기 위해서 일반 시민은 인구밀집지역에 되도록 가지 말고 실내공간을 정기적으로 통풍시켜 주어야 한다”며 “발열이나 기침 증상이 나타나면 반드시 마스크를 써야 하고 그밖에 손을 자주 씻고 재채기를 한 뒤 눈을 비비거나 점막부위를 만지지 말아야 한다”고 전했다.

자오 부국장은 “일단 기침,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면 약에 의존하지 말고 병원을 외면해선 안된다. 현단계에서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반드시 제때 병원을 찾아 의사의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2급 이상 병원, 즉 구현시성(區縣市省)의 병원에서는 발열환자 진료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겨울철 역시 호흡기질환이 빈발하는 계절로 명확한 기타 호흡기질환을 배제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의심되는 환자는 격리되어 관찰치료를 받아야 한다. 우리는 실험실 테스트 수단을 이용하여 정확한 진단을 내릴 것이다. 의심환자와 확진환자는 지정병원에서 집중치료를 받게 된다. 각지는 이미 지정병원과 후보병원을 선정했고 지방마다 상세한 예방조치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김다윗 기자 hyz6502@hanmail.net
동포투데이 2020-01-23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