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독자 명칼럼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뜬금없는 이야기
기사 입력 2020-02-24 08:30:24  

딱 들어맞지 않을 수 있지만 ‘우파들은 보수주의자임을 자처할 때’가 많다. 그들에게 '대체 무엇을 보전하고 지키려는 것'이냐고 묻는다면 대답을 듣기 전에도 ‘자유·도덕·질서·국가’ 등을 말할 것이라는 것을 예상할 수 있다.

‘통념’이라고 할 수 있다는 것인데 그렇다고 하여 좌파측이 우파와 달리 이러한 것들을 경시한다고 할 수도 없을 것이다. 질서와 국가를 논외로 한다면 말이다.

흔히 우파는 ‘자유를 우선’하고 좌파는 ‘평등을 중시한다’고 하는데 이 두 개의 가치가 괴리된 것이 아니므로 각 진영의 기준에 따른 자유와 평등의 접점이 다를 뿐 좌파에게도 자유는 소중하다.

그렇다면 도덕은 어떨까? 일반적으로 보수주의자들에 대해서 보다 진보주의자들에게 도덕적인 깨끗함과 정치적 쇄신을 요구하는 걸로 봐선 좌파와 도덕이 상충한다고 할 수 없을 뿐더러 경우에 따라서는 인간의 불완전함에 대한 인식을 밑바탕에 두고 있는 우파가 관용적이 될 때 ‘도덕적 결벽성을 내보이는 좌파’도 있다.

좌파가 도덕을 우파처럼 기치로 내걸지 않는 것은 그것이 지배논리가 되어 억압의 기제로 작용하는 것을 경계하고, 사람들의 자율적인 선택이 제약되는 것을 막고, 도덕적 기대에 미치지 못한 이가 과도하게 지탄받거나 유리되는 것을 저지하기 위한 것으로 이해되어야 할 것이다.

그런 면에서 나는 도덕에서뿐만 아니라 어떤 길이 낫다고 헤아려지는 상황에서도 조언에 그쳐야 할 것을 타인이 따라야 한다고 강집(强執)하는 건 진정한 좌파가 할 행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오류가 예견된다 해도 그것으로 판명된 것은 아니기에, 실수가 일어나더라도 이로 인해 성장할 수도 있기에 혹 누군가의 선택이 마뜩잖게 여겨진다 하여서 자신에게 남의 인생행로를 지정할 권능이 있게 되는 것은 아님을 아는 게 좌파여야 한다고 본다. 그리고 인간에 대한 믿음을 갖고 이런 오류와 실수로부터 비롯된 것들을 포용할 수 있는 마음이 좀 더 넉넉한 사회를 이루게 하지 않을까 상상해본다. ◈



수국
연변통보 2020-02-24

주: 본문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鳥족지혈

난 살면서 한국좌파와 한국우파란것을 당최 모르겠소.
서방민주정치로보면 민주정치에 좌파와 우파가 있는건 응당맞소
근데 한국좌파나 한국우파란것은
서방민주정치의 좌파우파라기보단
그냥 자기세력 만들기 같소.
솔직말하면 한국은좌파나 우파란것은없다보오.


2020.02.24 

수국

鳥족지혈/
한국의 정계가 어지럽게 느껴지는 것은 나 또한 마찬가지라오.


2020.02.24 

알짬

맞소. 그 놈이 그 놈인데 이름을 그렇게 붙였을 뿐.

2020.02.24 

수국

알짬/
아주 다른 게 아닌데도 증오하거나 적대하기가 일쑤니 안타깝소.


2020.02.24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