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사건사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한국경찰 조선족분실 1천만원 찾아줘
기사 입력 2012-12-18 06:13:32  

한국 성남중원경찰서는 지난14일 오후 7시경, 입출금이 가능한 고액의 통장을 분실한 현모(59세, 녀, 중국조선족 )씨의 민원을 한 경찰관의 능숙한 중국어로 해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일천만원 상당의 입출금통장을 분실했다는 다급한 신고가 접수되여 출동하였으나 한국어에 서툰 신고자 현씨의 말을 잘 알아듣지 못해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금광파출소 소속 권영애 순경(32세,녀)은 평소 갈고닦았던 중국어실력을 발휘하여 현모씨와 중국어로 대화,마침내 현모가 1000만원의 거액이 든 입출금통장을 잃어버렸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는 즉시 은행고객센터에 통장 분실신고를 접수하여 현금인출로 인한 피해를 미연에 방지하였다.

권순경은 청주대학교 중국어과 학사를 수료, 권순경의 중국어에 능통하고 빠른 대처는 주위 동료와 민원인을 놀라게 했다.

현씨는 《큰 돈이 든 통장을 잃어버려 무척 마음을 조였는데 경찰관의 도움으로 피해를 막을수 있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한국 경찰관이 중국어에 능통한것에 매우 놀랐다》고 하였다.

권순경은 중국어를 전공한것이 이번에 큰 도움이 되였다면서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외사분야에서 배운 전공을 살려 중국에 관련된 등 업무를 해보고싶다고 했다.


길림신문 2012-12-17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