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사람들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우리말 속에 담긴 지혜와 아름다움 더 많은 사람과 나누고 싶어요"
기사 입력 2013-06-20 10:34:08  

옌지인민방송국의 '우리말 지킴이' 조선족 이재준씨

아리랑방송서 '바로 쓰는 우리말' 프로그램 제작

(흑룡강신문=하얼빈 2013-06-13) "청취자 여러분, 무엇을 본보기로 삼아 그대로 따라 하는 것을 '본따다'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정확한 표현은 '본따다'가 아니라 '본뜨다'입니다."

옌지(延吉)인민방송국의 우리말 라디오 방송 채널인 '아리랑방송'에서 지난 3월부터 방송되고 있는 프로그램 '바로 쓰는 우리말'이 옌볜 지역 조선족들의 '우리말 바루기'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방송을 제작하고 진행하는 이재준(27) 씨는 "옌볜은 남북 말이 뒤섞여 있는 곳이라 사투리가 생활화 돼 있는 데다 외래어, 은어, 비속어들이 점점 우리말을 오염시키고 있다"며 "습관적으로 잘못 사용하는 우리말을 바로 잡는 데 도움을 주고자 프로그램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매주 토·일요일 저녁 9시 30분에 방송되는 '바로 쓰는 우리말'은 우리말 OX 퀴즈, 낱말퀴즈, 속담퀴즈로 이뤄진 '우리말 겨루기'와 우리말 속담, 사전 속 잠자는 우리말, 아름다운 우리 문학 등을 익히는 '우리말 배우기'로 구성된다.

옌볜조선족자치주 전역은 물론 조선족 대학생들이 운영하는 스마트 라디오 'CBS파워라디오' 앱과 팟캐스트를 통해 중국 밖에서도 들을 수 있다.

"방송을 시작한 지 석 달이 지났는데 청취자들로부터 기대 이상을 찬사를 받으면서 방송의 인기를 실감하고 있습니다. 외국에서 듣는 분들도 많이 계시고요."

이씨는 연변과학기술대를 졸업한 후 2008년부터 4년간 옌볜라디오방송에서 토크쇼를 진행한 경력이 있다.

옌지에서 태어나고 자랐지만 방송에서는 옌볜지역 특유의 억양을 좀처럼 알아챌 수 없을 정도로 표준어에 가까운 말을 구사한다.

"한국 라디오를 많이 듣는 것이 큰 도움이 된 것 같습니다. 예전에는 KBS '밤을 잊은 그대에게'를 잠들기 전마다 들었고 지금은 CBS '허윤희의 꿈과 음악 사이에'를 즐겨 듣고 있습니다. 대학 때 한국 교수님과 4년간 정을 나눈 것도 큰 도움이 되었고요."

이씨는 옌볜 지역도 갈수록 우리말 오염이 심해지고 있다고 말한다.

고급스럽다는 이미지 때문에 외래어 사용이 늘어나고 인터넷과 스마트폰 보급으로 잘못된 표현이나 은어의 확산도 예전보다 빨라졌기 때문이다.

'바로 쓰는 우리말'에서는 '쌩뚱맞다', '삼가하다'로 잘못 쓰기 십상인 '생뚱맞다', '삼가다'와 같은 표현들이나 일본어로 오해하기 쉬운 우리말 '시나브로' 등을 소개해 정확하고 풍부한 우리말 사용을 돕는다.

이씨와 함께 방송을 만들고 있는 공동 진행자 홍상은(26) 씨, 작가 신혜령(23·여) 씨도 모두 대학을 졸업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젊은 방송인들.

구성원의 감각이 모두 젊은 만큼 최신 트렌드를 빠르게 반영한 방송으로 청취자들에게 가깝게 다가가고 있다.

한국 오상진 아나운서와 같은 진행자가 되고 싶다는 이씨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말 속에 담긴 지혜와 아름다움을 더 많은 사람과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