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사람들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中 연변 류선화씨 한국어학자가 되는게 꿈
기사 입력 2013-05-31 15:41:50  

창원대 국어국문학과 석사과정 류선화(30·여) 씨는 최근 재외동포재단의 ‘재외동포 초청장학생’에 선발됐다. 이미 석사과정 장학생인 류 씨는 박사과정까지 장학금을 받게 됐다.

재외동포 초청장학생은 한국영사관이 1차 추천을 하고, 재외동포재단이 최종 선발하며 올해 선발 인원은 전 세계 재외동포 중 40여 명 뿐이다. 특히 국내 대학 박사과정 진학 대상자 중에서는 류 씨를 포함해 전국에서 단 8명의 재외동포가 장학생으로 선발됐다.

중국 연변 안도현 출신인 류 씨는 중국 대련민족대학에서 회계학, 일본 명성대학에서 교육학 연구생 과정을 밟은 뒤 지난 2011년 창원대 국문과 석사과정에 입학했다.

경북 경산 출신의 부모님 밑에서 한국말을 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이 자랐지만 학문적 지식은 부족했던 류 씨는 창원대에서 국어학과 관련한 모든 전공 과목을 수강했다.

석사과정에서 한국학 조사(助詞)학을 전공하고 있는 류 씨는 허철구 지도교수를 비롯한 전공 교수들조차 인정하는 노력파다. 지금까지 ‘올 A+’의 학점을 받고 있다.

류 씨는 “한국에서 공부를 한 조선족의 대부분은 중국으로 돌아가 한국어 강사를 한다”며 “나는 한국의 학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한국어 학자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조글로미디어 2013-05-30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