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사람들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한문화예술교류 징검다리 장미옥 예술인
기사 입력 2013-11-03 19:37:55  

장미옥씨가 2013년 한중문화예술교류 중-한친선음악 대축제 카탈로그 표지 인물로
      
(흑룡강신문=연길 2013-11-02) 윤운걸 길림성특파원= 요 몇년사이 중국과 한국의 문화예술교류가 빈번해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 코미디계와 조선족 코미디계 예술교류 및 학술교류도 빈번해지고 있다.이 상호예술교류의 장을 마련하고 있는 한 예술인이 있는데 그가 바로 연길시조선족예술단 배우 장미옥 예술인이다.

중한수교 21주년을 맞이하면서 지난 8월29일부터 9월1일까지 있은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에 연길시조선족예술단이 초청되어 장내를 들썽케 한 공연을 했다.금번에 열린 제1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에 연길시조선족예술단의 8명 구연배우들이 초청되어 3차 공연을 펼쳤던 것이다.

금번 공연에서 연길시조선족예술단의 '떼떼가족'인 이동훈, 오선옥과 김광철, 장미옥, 전영호, 김영식, 최청송, 손련 등 배우들이 초청되어 '뻥치기'를 공연했다. 유모와 풍자, 해학으로 사회의 부조리를 비판하고 웃음속에서 교훈을 전달하고,재치있는 언어로 조선족사회 민간의 전통문화와 생활풍습이 잘 표현되어 관중들의 절찬을 받았다.

금번 공연에 무려 6천여명의 한국인들과 재한 조선족동포들이 관람해 절찬리에 마무리지었다고 장미옥 씨는 상기된 모습으로 설명했다.

장미옥 씨가 중-문화예술의 징검다리를 마련해 놓은데는 제한 조선족지성인인 한중미래재단 사무총장 및 한중상보 사장인 이영한 씨와의 인연과 갈라놓을 수 없다.

2003년에 장미옥 씨가 이영한 씨를 만났을 때 이영한 씨가 재한 조선족동포들을 위로하는 공연팀을 조직할 것을 제안,이것이 계기로 되면서 조선족코미디계를 수반으로 하는 기타 예술인들이 재한 조선족동포들을 위로하는 공연에 참가하게 되었던 것이다.

이를 계기로 재한 코미디계와의 연락도 닿아지면서 선후로 2005년, 2007년, 2008년, 2013년에 공연팀을 무어 재한조선족위로공연 및 중-한예술교류의 무대를 마련하게 되었던 것이다.

뿐만아니라 연변의 저명한 코미디 배우 이동훈 씨,김문혁 씨 등과 함께 한국웃음학회에서 개최한 한술세미나에 참가해 조선족코미디계의 현황을 소개해 한국코미디계가 조선족코미디계의 상황을 터득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던 것이다.

현재 국가1급배우로 활약하고 있는 장미옥씨는 일찍 길림성 표현 1등상, 93년도에는 중앙문화부 1등상, 2006년에는 한국국제문화예술 대상과 한중문화홍보대상의 영예를 받기도 했다.

한국에 초청되어 재한 조선족동포 위문공연 및 중-한 예술교류 공연시에 적지않은 경우, 사례금이 지급되지 않지만 중-한,한-중예술교류에서 일익을 담당하는 것이 그 의미가 더 깊다는 게 장미옥 씨의 설명이다.

그는 중국속에서 기타 코미디 예술인들과 함께 우리민족의 구연예술을 널리 알리는 것이 꿈이고 또 이를 계기로 한국 등 기타 국가 재외동포들에게도 조선족의 구연예술을 널리 알리는 것이 앞으로의 목적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