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사람들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수레우에서 시작한 평범한 노래인생
기사 입력 2013-11-03 19:35:14  

지난 5월 14일, 북경성광영화텔레비죤촬영기지에서는 10명 조선족가수가 중국조선족가왕(歌王) 월계관을 두고 열띤 자웅을 겨루고있었는데 그가운데는 연변가무단의 새내기가수 허미옥도 끼여있었다.

무대뒤에서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는 허미옥가수의 가슴은 새를 품은듯 유난히 콩닥거렸다. 가왕의 영예를 따내기 위하여 근 몇달간 팽이처럼 돌아친 불면의 밤과 낮이 바로 오늘 이 순간을 위해서 아니였던가. 또 연변가무단의 가수로 성장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땀방울을 쏟았던가. 마음을 굳게 먹고 가슴을 진정시키려고 해도 도무지 높뛰는 가슴을 눅잦힐수 없었다.

중국조선족가왕선발전은 지정된 음악쟝르도 없고 동시경연을 펼치는 가운데 장대위(蒋大为), 김봉호, 김미아 등 4명으로 구성된 전문가심사로 일차전을 치른 뒤 이어 관중평가, 매체평가 순위로 전문성과 대중성을 결합한 도합 네번의 경합을 치러야 했다.

첫 경합에서 허미옥씨는 우리 민족의 남도민요의 진수를 보여줄수 있는 “새타령”을, 두번째 경합에서는 가야금연주와 함께 “진도아리랑”을, 세번째 경합에서는 판소리 “심청전”중의 “부녀상봉”을, 네번째 경합 장끼자랑에서는  “장고춤”을 추어 평의위원들과 관중들에게 다재다능한 나젊은 조선족가수라는 인상을 깊게 각인시켰다. 평의위원들은  “소리가 맑고 음량이 크며 박력이 있고 노래가 구성지며 우미하다”고 그녀의 노래실력을 극찬했다. 아쉽게 2등에 머물렀지만 허미옥씨는 경연을 통해 자신을 성찰하고 더 큰 꿈을 갖고 매진할수 있는 새로운 에너지를 얻었다며 참여에 큰 의미를 두었다.

1987년, 화룡시 동성진 보성촌에서 출생한 허미옥은 옹알거리기 시작하여서부터 남달리 노래 부르기를 좋아했다. 마을사람들은 인형 같은 허미옥이 하도 귀여워 수레우에 올려놓고 노래를 부르게 하였는데 그것이 일상화되여 길을 가다가도 빈 수레를 만나면 반사적으로 수레우에 올라 혼자서 한두시간의 “독창음악회”를 열군 하였다. 소학교 3학년때 출중한 노래실력으로 화룡시 소년아동 10대 가수로 선출되면서 그것이 계기가 되여 허미옥은 연길시소년궁에서 음악을 가르치는 김선희교사를 알게 되고 그의 지도를 받게 된다.

그후 김선희교사는 동요도 민요처럼 부르는 허미옥을 연변대학 예술학원의 강신자선생에게 소개하였다. 당시 강신자교수는 제자가 너무 많아 더는 받을수 없다며 완곡하게 사절했는데 김선희교사의 끈질긴 설복끝에 허미옥의 노래를 들어본 뒤 선뜻 제자로 받아주었다. 이렇게 되여 허미옥은 연변대학 음악학부를 졸업하고 연변가무단에 입단할 때까지 10년간 줄곧 강신자선생의 수제자로 차근차근 실력을 키워왔다.

허미옥씨는 가수왕전을 마치고 연길에 돌아오자마자 창극 “심청전”에서 심봉사의 재산을 탕진한 뺑덕어미 역을 맡고 련습에 땀동이를 쏟았다. 이 창극은 8월에 있은 전국소수민족창극콩클에서 금상을 수상하였는데 평의위원들은 “허미옥은 넘치는 끼로 뺑덕어미 역을 훌륭하게 소화함으로써 희극성과 예술성을 가미해주었다”고 높이 평가했다.

“언제나 마음가짐을 가다듬고 열심히 실력을 길러 대중들의 사랑을 받는 가수가 되는것이 꿈”이라는 허미옥가수, 수레우에서 시작한 평범한 노래인생이였기에 그 꿈이 더욱 진실하고 소중하고 창대해질것이라는 기대에 무게가 실린다.



김인덕 기자
연변일보 2013-10-31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