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사람들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이제는 조선족 기업이 한인사회 도울 수 있어"
기사 입력 2013-05-17 10:23:50  

세계한인무역협회(World OKTA) 길경갑 부이사장.
조선족-한국인 화합 '선양 현상' 주역 길경갑 씨
(흑룡강신문=하얼빈 2015-05-16) "예전에는 조선족들이 한국 기업 덕을 많이 봤습니다. 옆에서 보고 배운 점도 많이 있고요. 최근엔 조선족 기업이 크게 성장했고 한국 기업을 넘어설 때도 많지요. 이제는 조선족이 한인사회를 도와줄 수 있습니다."

우리 민족 특유의 도전적이고 성실한 자질을 갖춘 성공한 조선족 경제인으로 꼽히는 길경갑(49) 세계한인무역협회(World OKTA) 부이사장은 16일 연합뉴스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중국에 진출한 한국 대기업·중소기업 모두 어려움을 면치 못하는데 반해 지난 20∼30년간 천천히 자리 잡은 조선족 기업들은 탄탄하게 성장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그는 지난해 칭다오(靑島)에 진출했다가 부도 위기에 놓인 한국 유기비료 회사를 인수해 중국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시켰다.

길 부이사장은 중국 내 조선족과 한국인 간의 갈등을 지혜롭게 풀어낸 '선양(瀋陽) 현상'의 주역으로 꼽힌다.

1992년 중한 수교를 계기로 많은 한국인 기업가가 조선족과 합작해 중국에 진출했지만 사업에 실패하면 서로 책임을 떠넘기며 갈등을 겪는 사례가 적지 않았다.

오해와 갈등이 쌓이는 바람에 개인적인 접촉은 있을지언정 단체 간 교류는 거의 없다시피 했다.

'선양시 조선족 기업가협회'의 회장을 맡고 있던 길 부이사장은 권유현 전 선양 한인회장과 "한민족 화합의 본보기가 돼보자"고 의기투합했다.

권 전 회장이 선양의 한민족 사회를 알리겠다며 KBS '전국노래자랑' 유치에 나서자 길 부이사장은 지역 조선족 기업의 지원을 받아 후원금을 내는 등 후방에서 지원했다. 2010년엔 중국 글로벌한상대회, 동북 3성 한민족 경제포럼 등 대형 행사를 함께 치러냈다.

지난해에는 조선족-한국인 간 화합 분위기를 조성해 협력과 상생의 발판을 만든 공로를 인정받아 권 전 회장과 함께 김황식 국무총리로부터 상을 받기도 했다.

선양의 사례는 조선족-한국인 갈등을 겪는 중국의 다른 지역에 영향을 미쳐 '선양 현상'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졌다.

길 부이사장은 역사적 문화재 보존에도 앞장서고 있다. 지난 2011년엔 한 조선족 소학교 운동장에 세워져 있던 항일 독립운동가 양세봉 조선혁명군 총사령관의 기념비가 폐교로 없어질 위기를 맞자 임야를 사들여 기념관 설립에 나섰고, 양세봉 장군 전기 출간도 후원했다.

길 부이사장은 "한 핏줄로서 민족사 연구에 종사하는 분들의 지원 요청을 받아들인 것일 뿐"이라고 겸양의 태도를 보이며 "후손이 역사를 잊지 않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1964년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에서 태어난 그는 군 복무를 거쳐 당 학교를 수료한 뒤 선양화신그룹의 부서기를 맡아 경제인으로서 활동을 시작했다. 90년대 중반 무역회사를 세운 뒤 건축자재·IT 등 다양한 분야로 진출해 자리를 잡았고 선양시 조선족기업가 협회의 초대 회장을 맡은 것을 계기로 조선족 사회의 궂은 일을 도맡아 하고 있다.

"교육이 살아야 민족이 살 수 있어요. 조선족 학교를 후원하는 것은 물론 베이징대, 칭화대 등 명문대에 입학한 동포 학생에게는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우수 교원 선발도 하고 있지요. 훌륭한 조선족 인재를 바탕으로 조선족과 한국이 함께 발전하기를 바랍니다."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