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길가에서 빵을 팔아도 장사를 하라" 
기사 입력 2013-08-05 23:47:14  

대학생 창업 ABC(6) 나도 CEO가 될수 있다
김국평 남 34세

길림대학 국제무역 전공
청도문흥정밀스프링유한회사 사장
천진원흥정밀전자유한회사 사장

  (흑룡강신문=하얼빈 2013-08-05) 김세영기자= "길가에서 빵을 팔아도 장사를 하라" 는 부모님의 교육에 크게 영향을 받고 김국평씨는 창업의 꿈을 키우기 시작했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부모들은 자식이 대학을 졸업하고 남들이 부러워하는 직장에 다니기를 원하지만 그의 부모님들은 아들이 자수성가하기를 원했다.

  김씨의 부모님들은 국영기업에 근무했는데 개혁개방 초기에 단연 직장을 버리고 연길시에서 식당을 꾸렸다. 당시 연길시에 식당이 고작 4개뿐 이었다. 그후에 러시아 출국 붐이 일자 식당을 그만두고 러시아어를 배웠다.

  그러나 러시아 출국 꿈을 이루지 못했다. 다시 식당을 개업했다. 그때 한국으로 뱀을 수출하려고 시도했는데 수출이 불가능하여 '울며 겨자먹기'로 뱀탕집을 운영했다.

  그러다가 연변에 한국 출국열이 일자 한국으로 출국했다. 얼마후 귀국해서 한국의 전기장판을 수입해 10여년간 판매했다. 전기장판 장사로 돈을 벌어 아들을 공부시켰다. 부모님들은 늘 "혼자 장사하면 자유스럽다" 등 얘기를 많이 해주었다. 이런 얘기가 아들의 후날 창업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창업에 대한 뚜렷한 목적을 갖고 그는 2003년 대학졸업후 4년간 칭다오의 한 한국회사에 근무했다. 대학 동창생들은 삼성 등 대기업에 취직했지만 그는 오히려 중소기업을 선택했다. 당연히 대기업을 선택하는것이 인간의 본능이다.

  그러나 김씨는 인간의 본능을 떠나 급여와 회사규모를 떠나 중소기업을 선택한 이유는 간단했다. 대기업에 들어가면 한가지 일만 하다보니 고루 배울 기회가 없지만 중소기업에 들어가면 이일 저일 다 하기때문에 배울 기회가 많다는것이다.

  김씨는 "일부 조선족 대학생들이 눈앞의 봉급만 따지고 당분간 쉬운것을 선택하는데 일을 배울수 있는것을 선택하며, 미래 방향성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사 근무시 자기 일이라고 생각하면 회사에 도움이 되지만 결국은 자신에게 더 큰 도움이 된다. 회사 근무를 통해 사회인증을 받게 되고 인맥을 쌓게 된다. 창업을 위한 예습이다"라고 덧붙였다.

  근 4년간의 근무경험으로 2007년 여름 창업에 나섰다. 설립된지 3년되는 지금의 회사를 찾아 언어 우세가 있고 경영 우세가 있으니 동업하자고 했다. 상대방도 동의했다. 스프링회사가 적고 운영비용도 적게 들기때문에 망하는 회사가 없다는 장점이 있어 스프링업체를 선택했다. 창업 당시 칭다오에 스프링회사가 2-3곳밖에 없었다. 현재는 규모있는 스프링회사가 10곳으로 늘어났다.

  "부모님들에게 차용증을 쓰고 20만위안을 빌렸어요. 그 돈으로는 많이 부족했어요. 그래서 회사에 근무하면서 샀던 집을 팔기로 했어요."

  김씨는 이렇게 집 팔아 종자돈을 마련했다. 칭다오회사는 창업 초기의 고정자산 투자가 50만위안이였는데 창업 10년만에 10배로 늘어났다. 당시 설비 2대로 시작했는데 지금은 설비가 25대로 늘어났다.

  김씨는 경영에서 "병에 물이 찰 때까지 물을 계속 부어 넣어야 한다"며 투자를 계속 늘여야 하는 이유를 병에 비유했다.

  창업 이듬해에는 텐진에 200만위안을 투자하여 역시 동업으로 2번째 회사를 설립했다.

  칭다오회사는 지난해 1300만위안의 매출을 올렸고 텐진회사는 500만위안의 매출을 올렸다. 칭다오회사는 지역내 동업중 규모로는 3위, 매출기준으로는 2위를 차지했다.

  그후 친구의 소개로 삼성밴드가 되기 위해 2년간 속타는 노력으로 기존의 납품업체를 밀어내고 비집고 들어가 삼성의 인정을 받고 현재 매출액의 30% 오더를 삼성으로 받고 있다.

  오늘날의 이런 성과에는 결코 하늘과 땅으로 비교할수 없는 커다란 노력과 끈기가 필요했다며 "꼭 필요하고 가장 중요한 부분이 창업전의 예습인바 맹목적으로 창업의 불속에 뛰어들것이 아니라 그 전에 우선 회사에 근무하면서 투자없는 무대에서 자신을 키워라"고 조언했다./sykim@hljxinwen.cn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