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페교를 지역의 명물로
기사 입력 2013-08-02 11:55:12  

중국 조선족사회는 지난 세기 80년대를 기점으로 농촌인구의 도시전이 및 해외로무송출로 출산인구가 급격하게 감소하면서 조선족농촌소학교가 페교되기 시작하였다. 90년대에 이르러 페교는 도미노처럼 번져나갔고 21세기에 이르러 향진 이하의 거의 모든 조선족농촌소학교가 페교되다싶이하였으며 향진의 조선족소학교도 바람앞의 초불처럼 그 존페가 위태롭기만 하고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중국 조선족 시골마을들을 돌아다니다보면 마을 곳곳에서 페교를 만나게 된다. 이런 페교들은 개인에게 매각되여 민가, 가축사양장소, 창고 등으로 리용되고있는가 하면 그대로 방치되여 운동장에 잡초만 무성하여 마을의 흉물로 전락되고있다. 안타까운것은 이러한 페교들이 조금만 손이 닿고 리모델링한다면 얼마든지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수 있다는것이다. 대부분의 페교들은 우리 부모세대들이 후세들을 위해 허리끈을 졸라매고 백년대계로 지은 건물이여서 매우 견고하기때문이다.

최근 20년간 한국에서는 농촌지역의 학교 3000여개가 페교되고 일본은 매년 400여개의 학교가 페교되고있다고 한다. 그런데 한국과 일본에서는 상당수의 페교가 문화, 복지, 휴양시설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되고있다고 한다.

한국 제주도의 올레 3코스에 위치한 사진갤러리는 페교를 활용하여 문을 연것이다. 이 갤러리에는 제주의 옛 모습과 해녀들의 모습 등 아름다운 제주 곳곳의 모습을 담은 사진들이 전시되여있으며 부모세대의 과거 생활양식을 엿볼수 있도록 장소나 생활도구들을 재현함으로써 관광객들의 발목을 잡고있다고 한다. 일본에서는 도심과 멀리 떨어진 페교의 경우에는 유람객들로 하여금 천체망원경을 설치하여 별을 관측하면서 아름다운 여름밤을 보내도록 다양한 레저, 숙박 시설로 리용하고 도시와 가까운 지역의 페교는 회화, 조각, 판화 등을 전시판매하는 가게로 리용하거나 다양한 콘셉트의 카페 혹은 시민학교, 박물관, 미술관, 도서관, 체험학습장으로 활용하여 유람객들의 소비욕구를 자극하고있다고 한다.

중국 조선족사회의 현상황에서는 농촌지역의 페교를 체험학습장이나 지역변천사를 한눈에 알아볼수 있는 전시관으로 꾸미는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 농촌마을을 취재하다보면 마을의 력사를 알고있는 로인들이 점점 적어지고있어 안타까울 때가 많다. 이제 이런 상황대로 흘러간다면 조만간에 우리의 마을들은 “유령마을”로 세월속에 묻혀버릴 개연성이 높기때문이다. 또한 관광붐이 일고있는 기류에 편승해 숙박시설이 딸린 체험학습장을 꾸려 농가소득에 기여하는것도 좋은 대안이라고 생각한다.

단 페교를 리용함에 있어서 지켜야 할 원칙이라면 지역주민들이 활용주체가 되고 페교가 지역주민이 함께 하는 공동체공간이 되여야 한다는것이다. 페교가 마을공동체의 핵심시설이면서 커뮤니티의 중심적역할을 수행해온 점을 고려할 때 바람직한 폐교시설의 활용은 지역사회의 새로운 도약과 발전을 가져오는 계기가 될것이다.



김인덕 기자
연변일보 2013-08-02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