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문화연예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조선족 전통장례의 핵심은 효도사상”
기사 입력 2018-04-03 16:31:52  

요즘 조선족 젊은 세대 장례문화에 대한 중시 결핍

며칠 전, 급작스러운 병으로 남편을 떠나보낸 훈춘시의 김모(50세)는 아무런 준비도 못한 채 당황하고 있을 때 어떻게 소식을 알았는지 모 상조업체에서 주동적으로 김모를 찾아왔다. 가문에 어르신이 없다 보니 절차를 알려줄 사람이 없었고 마땅히 부탁할 사람도 없다 보니 찾아온 업체에 맡기게 되였다. 망자에게 수의를 입히는 것부터 추도식에서 읽은 추도문까지 그저 업체에서 시키는 대로 따랐을 뿐 어느 절차에 어떤 의미가 담겨있는지 어느 절차를 중요시해야 하는지 모르고 있었고 신경 쓸 겨를이 더욱 없었다. 장례식을 치르고 친척들을 보내고 며칠이 지나서야 문뜩 ‘남편의 마지막 길을 잘 보내준게 맞는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하지만 어떻게 검증할 방법도 없다 보니 체념하고 말았다.

갑작스러운 리별이 아니더라도 애사에 닥치면 우왕좌왕하면서 경황없이 후사를 치르는 경우가 많다. 연길시의 리모는 한달 전 중환자실에서 40여일간 호흡기에 의지해 지내다가 세상을 떠난 아버지를 보내면서 아쉬운 점이 적지 않았다고 한다. “10여년 전에 어머니를 떠나보낼 때에는 큰삼촌이 책임졌고 어르신들이 조언해주다 보니 나름 가족의 전통습관을 지키고 조선족 례의에 맞게 후사를 치렀다. 이번에는 수의를 사러 갔다가 그 상점에서 알아서 해준다고 하길래 전부 맡겼는데 여러모로 아쉬운 점이 많았다. 한족식도 아니고 조선족식도 아니고 무슨 법에 따라 한 것인지 모르겠다.”며 아쉬움을 털어놓았다. 또 식당에 가 친척친구들을 접대하고 모두 보내고 나니 허탈한 마음이 쓰나미처럼 밀려들었다고 한다. “장남으로서 잘 해드린다고 했는데 잘한게 맞는지, 서운한 부분은 없었는지 여러가지로 부족한 것 같아서 미안하다.”면서 마지막 효도를 잘 못한 것 같은 마음에 눈시울을 붉혔다.

출생, 첫돌, 결혼, 환갑에 이어 장례는 한 사람의 인생을 총화하고 마무리하는 마지막 의례이다. 하지만 이들처럼 고인에 대한 마지막 효도를 제대로 못 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는 바로 효 문화가 색바래지고 조선족 장례문화가 점점 사라지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연길시 성심상조 송헌분 대표는 안타까운 목소리를 내고 있었다.

연길시 성심상조 송헌분 대표는 우리 주 조선족 장례문화에 대해 다음과 같이 분석했다. 현재 연변의 장례서비스업체 서비스는 품질이 높지 않으며 조선족 장례서비스 사회기제가 건립되지 못했다. 상조 관련 용품을 구입하기 위해서 찾는 곳은 대부분 한족이 운영하고 있으며 상시옷 품목 구성이 전통과 상이하고 합리적이지 않으며 전반적으로 금액대가 높아 부담이 크다. 또한 조선족 전통의 염습 방법도 제공되지 못하고 있는 등 조선족 고유 장례풍속이 점차 소실되여가고 있는 현실이다.

송대표는 “요즘 장례식에 참가해보면 고인 추모 위주가 아니고 조문객 위주로 치러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상주는 온전히 고인을 추모하고 슬퍼할 새가 없이 부랴부랴 의식을 치르고 고인이 잘 떠나갈 새가 없이 시간에 딸려 빨리빨리 치르는 느낌이다.”며 가장 아쉬운 점을 지적했다.

송대표는 조선족 전통장례가 지난해 6월에 성급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였고 연변조선족례의연구회와 기타 일부 사명감을 짊어진 장례관리사들이 의무감과 책임감으로 노력하고 있지만 조선족 전통장례 문화의 색이 점점 바래져가고 있는 현실을 막을 수가 없다면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조선족 장례의 핵심은 효도 사상이며 사망한 사람에게 술을 붓고 절을 하고 조심스럽게 대하는 것은 효도사상의 집중적 표현이다.

송헌분 대표는 한국에서 대형 상조업체에서 10여년간 몸담아왔다. 몇해 전 고향에 왔다가 조선족 전통장례 문화가 점차 잃어져가는 사실을 인지하고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연변에 돌아와 전통장례 문화를 보급하고저 하는 목적으로 지난해 연길에 성심상조회사를 세우고 잃어져가는 조선족 장례문화를 고양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있는 힘을 다하고 있다. 송헌분 대표는 “최근 연변실정에 맞추어 맞춤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고인을 정성으로 모시고 상주를 위해 알뜰봉사를 제공하고 있다. 진심을 다 하니 알아주는 사람이 하나 둘 늘어나고 있다. 우리 모두의 노력으로 연변에서 조선족 전통장례 문화가 더 끈끈하게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옥란 기자
연변일보 2018-04-03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