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문화 산책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한국작가 박상우,글이 인생이고 인생이 글
기사 입력 2013-12-31 13:15:27  

한국 유명작가 박상우,명년 2월에 5년 심혈의 새 야심작 발표예정

한국의 저명한 소설가 박상우선생이 길림대학에서 학생들에게 조언하고있다.

명년 2월, 한국의 저명한 소설가 박상우선생이 《5년간의 공을 들여 창작한 작품》,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세계의 작품》이 선을 보이게 된다.

이는 중편소설 《내 마음의 옥탑방》으로 중국에도 유명한 박상우선생이 길림대학 방문시 피로한것이다.

훤칠한 체격의 박선생은 점찮으면서도 친근한 신사타입으로 만나는 중국사람들마다 정중하게 대하는것이 퍽 인상적, 《저는 전업작가로 20년을 살았다》며 미소를 띄운다. 2007년부터 평론가, 소설가, 시인을 포함한 중-한 문인들이 중국과 한국에서 번갈아 해마다 진행하는 중한작가포럼에 번마다 참가한 박상우작가는 중국작가들과의 폭넓고 깊이있는 교류, 중한 문학발전에 힘을 기울이고있는 한국문학인이기도 하다.

그가 부단히 인기작품을 창작할수있는 비결은 바로《글이 인생이고 인생이 글이다. 글의 내용을 생각하는것이 인생을 생각하는것》, 《자기 속 맺힘, 엉어리에 장애를 느낌, 의식에 접혀있는것을 글로 복사해내는것》이기때문이란다.

전업작가로 20년의 혼신을 불태운 그가 작가에 대한 감회라면《소설로 기뻐하고 소설로 슬퍼하고 소설로 비상하고 소설로 추락하고 소설로 탕진하고 소설로 충전했으니 내가 살아낸 세월에 대한 감회는 오래된 항아리에 담긴 해묵은 장맛과 별로 다를게 없다. 평생 지속되는 부화와 발효, 썩고 또 썩어 스스로 삶의 거름이 되고 그것으로 문학의 결실을 도모했으니 문학이 곧 인생이요, 인생이 곧 문학이라는 말을 도무지 물리칠 도리가 없다.》라고 말한다.

바로 이렇듯《문학에 대한 사랑, 집착때문에 자식도 하나만 잘 키우기로 안해와 약속했다》는 박작가이다.

그는 《글쓰기가 유전적인 소질이 있는 사람은 빨리 글쓰기를 하는것이 좋다. 남들이 가는 길을 따라가는 안전을 위한 인생보다 자기 길을 꾸준히 걸어가는 사람은 그만한 결과를 얻는다.》고 조언한다.

어릴 때부터 작가가 꿈이였는지라 《오헨리》, 《헤르만 헤세》, 《도스또옙스끼》등 미국, 독일, 로씨야 저명한 작가들의 소설을 즐겨 읽었다고 말한다.

한국 중앙대학교 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교원생활을 하던 박작가는 1988년 신인문학상에 중편소설 《스러지지 않는 빛》이 당선되면서 문단에 데뷔한다. 첫 창작집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이 주목을 받아 KBCTV문학관에서 1시간가량의 단막극영화로 제작, 방영했다.

박상우작가는 한국의 1990년대 작가군의 선두주자로 활동하면서 《독산동 천사의 시》, 《호텔 캘리포니아》, 《사랑보다 낯선》, 《사탄의 마을에 내리는 비》, 《가시면류관 초상》등 많은 작품을 발표하였다. 특히 1999년에는 《내 마음의 옥탑방》으로 리상문학상을 수상, 작가로서의 정점에 올랐다.

그후 10 년동안 칩거하다가 10 년이 지난 2008 년부터 예비작가를 위한 지침서 《작가》, 소설집 《인형의 마을》, 산문집《혼자일 때 그곳에 간다》 등을 발표, 활동을 재개했다.


신정자기자
길림신문 2013-12-31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중공 축구는 언제 월...]
입력->압력
 朴京範님이[중공 축구는 언제 월...]
소수민족집계 5%도안되는데 설사있...
 대무신...님이[중공산 휴대폰에 사용...]
중공산 휴대폰이 저러는 데 다른 전...
 대무신...님이[영웅도 한국가면 바보...]
뭐라고 쳐 씨부려 싸노
 곤드레님이[영웅도 한국가면 바보...]
벤투도 축협에서 존나 간섭하고 월...
 곤드레님이[영웅도 한국가면 바보...]
축협 벌거지같은 틀딱들이 이번에도 ...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