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유서깊은 천년고도 화룡
기사 입력 2019-02-06 18:51:07  

‘천년고도 백 년 현’이라고 불리는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화룡시는 유서 깊은 곳이다. 화룡은 일찍 2만 6000년 전인 구석기시대에 벌써 인류가 생활하기 시작했다.

당조 천보 연간에는 발해국에서 화룡에 도읍지를 세웠으며 청조 광서연간에는 청정부의 봉금령이 해제되고 해란강과 두만강유역이 개간됨과 동시에 광산이 개발되고 통상이 가능해짐에 따라 화룡은 중요한 양식생산구와 무역구로 되었다.

1910년 (청조 선통 2년)에 청정부에서 정식으로 화룡현을 설립하였고 1945년에는 화룡현인민정부가 성립 되었으며 1993년에는 국무원에서 화룡현을 화룡시로 명명하였다.

1928년 화룡현에는 제일 처음으로 당조직이 세워졌으며 1930년에는 중공연(연길)화(화룡)중심현위가 건립 되었으며 같은 해 동북에서 제일 첫 홍색정권인 약수동 쏘베트정부가 화룡에서 탄생하였다. 1932년에는 화룡현 어랑촌 항일유격근거지를 세우고 ‘동북의 민족혼’이라고도 불리는 ‘13 용사’ 등 저명한 항일 영웅들이 용솟음쳐 나왔다.

해방전쟁시기 인구가 13만명도 안 되는 화룡에서 6320명이나 참군하였으며 1만 2000여 명이나 전선을 지원했고 865명이 전쟁터에서 보귀한 목숨을 바쳤다.

화룡의 산과 들에 세워진 혁명열사기념비에는 선열들의 공적이 기재되어 오늘날의 평화와 행복이 쉽게 온 것이 아니라는 것을 천추만대에 길이 전하고 있다.

화룡은 개혁개방의 봄바람을 타고 생기와 활력을 찾았으며 천지개벽의 역사성적인 변화를 가져왔다. 현재 화룡은 ‘두만강지역 변경의 명주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림철, 리성호
동포투데이 2019-02-04



 연길 새 택시 차종 선택단계 진입…8개 브랜드 참여
8일, 연길시 공업및정보화국, 환경보호국, 시장감독관리국, 교통운수관리국의 관련 사업일군들은 경쟁입찰에 참여한 자동차 판매상들이 추천한 차종들의 기술 참고...  2019.05.21
 길림성 산재지구 일부 조선족촌 가뭄으로 몸살
모는 꽂았지만 물이 깡 말라붙은 평안진 금성촌 논바닥

지난 겨울과 올봄 이래 길림성 각지는 강우가 보편적으로 적은 편이...
  2019.05.21
 외국 나간 연변 주민 대상한 인터넷사기사건 증가
최근 들어 통신인터넷사기사건이 자주 발생하고 있어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 1월 21일, 연길시공안국 형사정찰대대 재산침해...  2019.05.21
 길림성 인공강우 로켓탄 1007매 발사, 화재위험 낮춰
기자가 길림성림업과초원국으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3월하순부터 5월 14일까지 길림성에서는 고삼림화재구역에 대해 증우(增雨)비행기 19대(차)를 62시간 비행시...  2019.05.21
 책향기 그윽한 연변 책속에서 꿈을 찾아
제13회 연변독서절 개막식이 4월 23일 오전, 연길시 시대광장에서 있었다.

"책향기 그윽한 연변, 책속에서 꿈을 찾아"를 주제로 한 이번...
  2019.04.24
 북경한국국제학교, 2020학년도 대학입학설명회 개최
북경한국국제학교(교장 한경문)는 2019년 4월 22일 성균관대학교 입학처 관계자들을 초청하여 대학입학설명회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북경한국국제...  2019.04.24
 경기도 찾은 독립운동가 후손, “한국 배울 수 있는 책 지원 필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경기도 초청으로 고국을 방문한 독립운동가 자손과 강제이주 한국인 후손 가운데 특별한 사연이 있는 2분...  2019.04.24
 연길 남자 월 수입 7000원...왜 이런 사기를?
연길에 살고 있는 한 남자가 아내가 분만 직전이여서 급하게 집을 구하던중 어떤 “전대인”으로부터 세를 맡았다. 그런데 그 누구도 생각지 못한 일이 발생하였...  2019.04.24
 ‘대련제조’ 차세대 중저속 자기부상렬차 등장
4월 19일 중차 대련기관차차량유한회사에서 료해한 데 의하면 본 회사에서 연구개발 제조한 첫번째 차세대 중저속 자기부상렬차(中低速磁浮车)가 최근 상...  2019.04.24
 담배 피우다가 “밥통” 떼울라
최근에 길림성인민정부가 반포한 《길림성인민정부삼림방화명령》을 살펴보면 삼림방화기간 묘지에서 종이를 태우거나 림구의 야외에서 담배를 피운 공직일군에 대해...  2019.04.11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