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국 최대 조선족 거주지역: 귀향 창업자 증가일로
기사 입력 2018-03-05 16:48:46  

‘3D 프린팅 소모품 공장 프로젝트, 인터넷 홈페이지 게임 제작 프로젝트, 스마트 온도제어 천막……’ 궈정퉁(郭政通)의 사무실에 걸려 있는 화이트보드에는 2018년 회사가 추진할 10여 건의 프로젝트가 빼곡히 적혀있다. 만28세의 그는 올해 또 새로운 야망을 펼칠 계획이다.

궈정퉁은 2014년 말 베이징의 한 대형 인터넷 기업의 고액 연봉을 마다하고 지린성 옌벤조선족자치주 훈춘시로 돌아와 자신의 사업을 키우기로 마음 먹었다. “변방 작은 도시인 훈춘에서 인터넷 산업을 발전시키는 것은 가능성이 커요. 게다가 현지 정부가 창업자에게 제공하는 정책지원도 좋고 기업의 운영 비용도 아주 낮아 이곳에서는 마음 놓고 일할 수 있어요”라고 궈정퉁은 말했다.

중국 동북 변경에 위치한 옌벤조선족자치주는 중국 최대의 조선족 거주지역이다. 2015년 옌벤조선족자치주가 귀향창업 프로젝트를 가동하면서 기회를 찾으려는 많은 젊은이들이 귀향해 창업하는 것을 선택하고 있다.

지린대학 컴퓨터학과를 졸업한 궈정퉁도 그 중 한 명이다. 오늘날 인터넷에서 옌벤 김치 등 특색 식품을 판매하는 이 사업에서만 해도 궈정퉁은 지역에서 타의추종을 불허한다. 궈정퉁의 회사는 또 스마트 온도제어 천막, 3D프린팅 소모품 제작 등 신기술을 도입해 이들 신기술을 통해 현지에서 점점 더 많은 양질의 자원을 발굴하여 자신의 몸집을 키우는 동시에 지역 내 다양한 산업의 발전을 추진했다.

“옌벤조선족자치주는 쾌적한 풍경과 특색 있는 민족 정서뿐 아니라 많은 좋은 것들이 있고, 이들을 이용해 양질의 제품을 만들 수 있다.” 진쥔(金軍) 옌벤주 허룽시 춘저(淳哲)유기농쌀농장유한회사의 사장은 “고향의 좋은 물건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릴 수 없다면 저로선 매우 유감일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얼마 전에 지나간 춘제(春節) 기간에 그는 가공 공장의 유기농 쌀 제품의 생산을 눈여겨보는 한편 봄 이후 논에 파종할 물자를 쉬지 않고 준비했다. 2009년 귀향해 창업한 이후 지금까지 그는 마을 사람들과 함께 어릴 때 고향 광둥촌에서 먹던 유기농 쌀을 국내외 유명한 양질의 쌀 브랜드로 만들어 내는 데 성공해 1년에 3천여 만 위안의 판매 수입을 올리고 있다.

“이곳은 물과 토질이 좋아 쌀이 아주 맛있다. 인기가 없으면 좋은 가격에 팔리지 않는다”고 진쥔은 기자에게 말했다. 귀향해 창업한 이후 그는 현지 정부와 마을 주민의 대대적인 지원을 받았다면서 “우리가 제공하는 기준에 따라 고품질의 쌀농사를 지었다. 우리가 제품을 잘 팔면 농민들도 많은 돈을 벌 수 있다”고 말했다.

귀향 창업자들을 위해 창업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고 우대 정책을 해 주는 등의 방식을 통해 옌벤조선족자치주에는 이미 1만3천여만 명이 귀향한 후 창업에 성공했다. 이들은 각종 경제 실체 약1만개를 창업해 5만여 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했다.


신화망 2018-02-27


베스트 찰떡이 ‘란무’하는 입시응원, 이대로 좋은가?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연변2중 대문 앞에 놓인 엉망진창 찰떡풍경 해마다 대학입시철이면 어김없이 나타나 조선족지역의 독특한 입시응원 풍경선으로 되는 찰떡 붙이기, 올해 대학입시에도 이 풍경은 례외없이 나타나 뭇시선을 끌었다. 입시응원으로 찰떡을 붙이는 현상을 놓고 줄곧 좋다, 나쁘다… 시비들이 끊기지 않았다. 그렇다면 이젠 전통 아닌 전통이 되여버린 철떡 붙이기 입시풍경을 우리는 과연 어떤 의미로 해석하고 리해해야 하는 것일가? 시험 전날 저녁부터 시작된 찰떡 붙이기 ‘전쟁’ 올...더보기2018.06.11

 김정은 국무위원장, 싱가포르 도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열리는 역사적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두고 10일 오후 싱가포르에 입국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 36분(한국...
  2018.06.11
 찰떡이 ‘란무’하는 입시응원, 이대로 좋은가?
연변2중 대문 앞에 놓인 엉망진창 찰떡풍경

해마다...
  2018.06.11
 학부모 대표들 “투명한 시험장 환경”에 안심
“투명한 시험장 환경에 마음이 놓입니다.”

7일 오전, 수험생 학부모 대표로 주국가교육시험사무 지휘중심에서 시험장 현장을 볼수 있게 된...
  2018.06.11
 국내외 한국학 전문가, 중앙민족대학에 모였다
"한국학 교육·연구의 현황과 전망" 국제학술대회 중앙민족대학서 개최

최근 중앙민족대학교 해외한국학 중핵대학 육성사업에서 주관한 '한국...
  2018.06.11
 일본 향촌진흥에서 받은 계시
▲사진= 일본 농촌은 이미 현대화를 실현하여 주민들의 생활수준이 높고 도시와 별로 차이가...  2018.06.11
 연길-대련,제남 새로운 2개 항선을 곧 개통
매년 여름철이면 연변에서 대련과 그 인근 지역으로 려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추세이다. 려행객들에게 더욱 질좋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저 연길조양...  2018.06.11
 원산서 조선 경제발전의 새 기운 실감
조만간 있을 조선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하기 위해 기자는 22일 베이징에서 조선 동해안 도시 원산으로 가는 조선 고려항공 전세기에 몸을 실었다. ...  2018.05.24
 연길시 서산거리 개조 시작, 9월 마무리
혁명렬사릉원 앞 비탈 개조

23일, 연길시 렬사릉원 앞 비탈이 봉페 시공을 시작했다.

연길시주택및도시향진건설국으로...
  2018.05.24
 조선족과 재중 한국인은 남북교류의 소중한 자산
동북3성 한인련합회, 심양대한체육회 현판식 및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회장단 표성룡 회장 초청 강연 심양서

본사소식 5월 21일, 동북3성한인련합회에...
  2018.05.24
 헤어는 문화이고 인격입니다
“헤어는 문화이고 인격입니다.”

이는 칭다오시 청양구 몽다미헤어스튜디오의 최광휘(33세) 사장이 터놓은 말이다.

고향이 지...
  2018.05.17
  
1234567 [계속 검색] 5,000개씩 검색합니다.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