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담배 피우다가 “밥통” 떼울라
기사 입력 2019-04-11 22:39:41  

최근에 길림성인민정부가 반포한 《길림성인민정부삼림방화명령》을 살펴보면 삼림방화기간 묘지에서 종이를 태우거나 림구의 야외에서 담배를 피운 공직일군에 대해서는 일률로 제명처분을 준다고 했다. 또 현장에 있으면서도 제지하지 않았거나 제지하지 못한 지도간부에 대해서도 행정처분을 준다고 규정했다. 공직일군들이 명령을 무시하고 담배를 피우다가는 “밥통”을 떼울 수도 있음을 경고한 강력한 메시지이다.

명령에서는 또 비공직 인원들도 상술한 규정을 위반할 경우 중한 경제적 처벌을 안기며 화재를 일으켜 중대한 후과를 초래한 경우에는 반드시 법에 따라 형사책임을 추궁한다고 밝혔다.

우리 나라 《소방법》을 살펴보면 화재, 폭발위험이 있는 장소에서 담배를 피우는 것을 금지하며 이를 어기고 과실화재를 일으켰고 아직 범죄를 구성하지 않았을 경우 10일이상, 15일 이하의 구류처벌과 함께 500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시킨다고 했다. 정절이 비교적 경한 경우에는 경고 혹은 500원이하의 벌금처벌을 준다고 규정했다.

현재 실행중인 《소방법》의 처벌력도에 비하면 이번에 길림성정부가 내린 《방화명령》은 그 처벌강도가 전례없이 크고 실행시 엄숙도가 큰 것임이 틀림없다. 이 같은 초강수《방화명령》의 배경에는 정부의 삼림방화사업에 대한 매우 큰 중시와 관심,그리고 기대가 담겨져 있다.

실제로 봄철방화기간인 요즘 우리 나라는 여기저기서 발생하는 엄중한 삼림화재의 피해로 몸살을 크게 앓고있는 상황이다.

중국기상넷의 최근 소식에 따르면 3월 29일부터 31일까지 짧디짧은 사흘사이에 산서성 심원현과 북경시 밀운구, 운남성 시쐉반나, 사천성 량산 등 국내 적잖은 지역들에서 륙속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피해와 손실이 컸다. 특히 지난 3월 31일, 사천성 량산에서 발생한 산불화재에서는 산불박멸에 나섰던 소방대원 30명이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피해까지 발생했다.

료해에 따르면 최근 5년래 우리 나라에서 발생한 35%에 달하는 삼림초원화재사건들은 4월달에 집중되였고 화재사건의 90%이상이 인위적인 원인으로 발생한 것으로 집계되였다.

기상학적으로 봄철은 사계절 중 습도가 가장 낮으며 다른 계절에 비해 바람도 강하게 불어 작은 불씨를 키우기 좋은 환경이다. 가장 건조한데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산불이 나면 쉽게 끄기 어렵기 때문이다. 담배꽁초나 작은 불씨가 큰 산불이 되여 막대한 재산피해 뿐만 아니라 인명피해까지 초래할 수 있다.

과거 산불진화에 참가했던 한 공무원은 수기에서 "불길과 불길이 서로 부딪칠 때 상상할 수 없는 폭음과 함께 엄청난 불기둥이 하늘높이 솟아올랐고, 강한 바람을 타고 락하산처럼 이 산, 저 산으로 불이 옮겨갔다. 마치 미사일처럼 빠른 속도로 날아가는 듯했다. 평시 같으면 1주일 걸려야 번질 거리가 2시간도 채 안 걸렸다."고 기록하고 있다. 봄철 산불의 무서움을 잘 표현해주는 글이라고 하겠다.

산불은 수십년, 수백년 가꿔온 생태환경과 산림자원을 순식간에 재더미로 만든다. 이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수십년, 수백년을 기다려야 한다고 하니 삼림화재의 엄혹성은 상상하기조차 두렵다.

화재, 특히는 담배로 인한 인위적인 화재는 조금만 신경 쓰면 얼마든지 막을 수 있다. 산불의 경우, 대부분의 원인이 사람들의 부주의 때문이라고 한다.

인위적인 대형산불화재의 가장 참혹한 실례는 지난 1987년 봄에 발생한 흑룡강성 대흥안령의 산불화재이다. 화재의 원인이 바로 벌목공의 무책임한 담배꽁초 때문이였다. 피우고 버린 작은 담배꽁초 하나 때문에 대흥안령 원시림의 백만헥타르에 달하는 산림자원이 불에 타버리면서 근 70억원에 달하는 거액의 경제손실을 빚어냈다. 거기에 또 산불로 5만명이나 되는 리재민과 193명에 달하는 인명피해까지 발생했다고 하니 가슴치며 통탄할 일이 아닐 수 없다.

많은 화재사건가운데서 담배는 중요한 화재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중국소방년감》의 통계에 따르면 흡연 때문에 발생한 화재는 전체 화재사건의 근 10%를 차지할 정도로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정부가 사상 초유의 공직일군 제명내용까지 처벌조목에 넣으면서 초강수를 둔 《방화명령》을 내린 배경에는 무엇이든 사고의 후처리보다는 예방이 더 중요함을 강조한 것이라고 생각된다. 또한 삼림방화는 전 사회적인 책임과 의무임을 더 한층 깊이 강조하고 명시한 것이라고 보고 싶다. 인위적인 화재원인에는 절대 요행이 없다. 무심코 피우고 버린 작은 담배꽁초 하나도 걷잡을 수 없는 큰 산불로 이어져 엄청난 재앙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다.

정부의 《방화명령》은 이미 내려졌고 전면적인 실시단계에 들어갔다. 규정은 사람들이 지키라고 만들어 진것이다. 제발 담배를 피우다 “밥통”떼우는 경우가 우리의 주변에서 일어나지 말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안상근 기자
길림신문 2019-04-11


베스트 알리바바 함광800 칩 연구 응용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25일, 2019항주운서대회에서 알리바바는 자체로 연구한 칩 함광800(含光800)을 공개했다. 알리바바 수석기술관 장건봉은 현장에서 AI칩을 전시하면서 “함광800이라고 부르는 이 칩은 알리바바가 반도체회사 핑토우거(平头哥)를 설립해 최초로 연구한 칩이며 크고 기능이 매우 좋다.”고 소개했다. 알아본 데 의하면 함광800은 연구개발을 시작해서부터 응용에 이르기까지 1년 반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이 같이 짧은 시간내에 성능이 좋은 칩을 연구해내게 된 ...더보기2019.10.09

 중국 은행 보험 대외개방 문턱 낮춘다
얼마전에 국무원총리 리극강은 국무원령에 서명, <‘중화인민공화국 외자보험회사관리 조례'와 ‘중화인민공화국 외자은행관리 조례'를 수정할 데 관한 국무원...  2019.10.17
 알리바바 함광800 칩 연구 응용
25일, 2019항주운서대회에서 알리바바는 자체로 연구한 칩 함광800(含光800)을 공개했다.

알리바바 수석기술관 장건봉은 현장에서 AI...
  2019.10.09
 농업농촌부: 촌민 가구당 택지만 하나 소유 가능
서란시 평안진, 방치된  가옥과 택지

얼마전에 중앙농촌사업지도소조판공실, 농업농촌부는 <농촌택지 관리...
  2019.10.08
 화웨이, 6G 개발중, 6G와 5G의 구별점은?
9월 28일 오전, 화웨이(华为) 첫 세계 플래그쉽몰(旗舰店)이 심수에서 개업했다. 여기에서 소비자들은 5G+AI환경에서 전반 ...  2019.10.08
 연길시 올해도 열공급 앞당겨 시작… 그런데
일전, 기자가 연길시집중열공급유한책임회사로부터 알아본데 의하면 이 회사에서는 올해 열공급 정지(供热报停) 사업을 이미 시작했으며 열공급 정지...  2019.10.08
 대흥국제공항 도착후 북경시내로 가려면?
10월 27일부터 남방항공 연길-북경CZ6151/2 항공편은 첫진으로 북경대흥국제공항으로 정식 이전하여 운행하게 되였다. 목전 첫 비행기편은 이미 정기 탑승권...  2019.10.08
  훈춘통상구 일 연인원 5,000명 접대
8월 2일 훈춘출입경변방검사소에서 대기하고 있는 관광객들

여름철 관광기 고봉을 맞이하면서 중로 변경도시 훈춘통상구를 ...
  2019.08.10
 승자 없다… 문재인, 일본 수출 규제 철수 촉구
한국 대통령 문재인은 8일, 국민경제고문회의를 소집하고 일본정부가 조속히 부당한 수출 규제 조치를 철수할 것을 촉구, 이는 최종 ‘승자가 없을 것’이라고 표...  2019.08.10
 중국인 한국관광 늘고있으나 재방문률이 떨어지는 리유
한국을 찾는 중국 관광객은 늘고 있지만 재방문률이나 만족도는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인민넷은 최근 한국 관광공사에서 발표한 자...
  2019.08.10
 장백산과 모드모아 관광자원 상호소통 우대정책 출범
연길시관광국에 따르면 일전 장백산과 모드모아민속관광리조트가 관광자원 상호소통에 따른 우대정책들을 내놓았다. 소식에 따르면 지난 1월31일 장백...  2019.08.10
  
12345678910>>>Pages 24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