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집, 차, 직업, 기술"…갖춘 연길남성, "알바"로 도적질을…왜?
기사 입력 2019-03-29 08:41:20  

일전, 연길경찰은 한차례 절도계렬사건을 해명하고 범죄용의자 서모를 붙잡고 훔친 돈 2만원을 몰수하였다.

3월 6일 저녁, 연길시 하남가 모 아빠트 구역에 거주하고 있는 리모는 집에 돌아온 후 현금 2000원과 24K 금목걸이 한개가 없어진 것을 발견하고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리모는 "현금을 전날 밤에 인출했고 이튿날에 집에 사람이 없었는데 대낮에 집에 도적이 든 것 같다"고 제보했다.

제보를 접수한 후 연길시공안국 하남파출소 부소장 김경수는 경찰과 함께 피해자의 집을 찾았는데 실내물품이 흐트러진 흔적도, 출입문과 창문이 파손된 흔적도 없는 것을 발견했다. 연후 진일보 되는 조사에서 경찰은 범죄용의자가 일종 기술을 활용해 자물쇠를 열고 침실옷궤 서랍안에 보관했던 현금 2000원과 24K짜리 금목걸이를 훔쳐간 것으로 확인했다.

세밀한 조사를 통해 경찰은 수상한 남성이 당시 흰색 승용차를 타고 현장을 떠나는 것을 발견했다.

3월 8일, 용의자의 행동궤적을 파악한 하남파출소에서는 수사대대와 손잡고 한 호텔에서 범죄용의자를 나포했다. 심문조사에서 용의자 서모는 2~3월 사이에 연길시내에서 절도행각을 여러차례 벌인 범죄사실에 대해 인정했다.

경찰 하득흠은 "이 용의자는 연길에 집과 차가 있고 기술도 있으며 안정된 수입이 있고 농촌에 산업도 갖고 있어 먹고 사는 데 아무런 지장이 없는데 왜 절도행각을 벌였는 지 알 수 없다"고 범행동기에 의문을 표했다.

경찰 조사 결과 실제로 용의자 서모는 본인이 돈이 부족한 형편이 아니였고 절도라는 기로에 빠져 지금 몹시 후회하고 있다고 전했다.

"절도에 약간 중독된 같았습니다. 처음에 ‘성공'하니 재미가 생겨 계속 도적질을 하고 싶었습니다."

범죄용의자 서모의 교대에 따르면 그는 수리공일을 하고 있는데 가끔 주민 소구역을 돌아다니며 전단지를 붙이면서 자신을 "선전"한다고 한다. 그러던 중 한 주민이 층집 아래로 쓰레기를 버리러 내려가면서 출입문을 열어놓은 것을 발견했고 공교롭게도 문어구 책상에 돈가방이 놓여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한다. 그 틈을 타 서모는 실내에 침입해 지갑을 훔치게 되였는데 그로부터 련속 5차례나 절도행각을 벌였고 훔친 돈의 일부분을 생활비로 사용했고 나머지 2만원은 안해의 개인계좌로 입금했다고 한다.

득흠의 말에 따르면 본 사건중 용의자가 "기술을 활용해 문을 열었다"는 방법은 먼저 힘껏 문을 당겨보고 만약 출입문이 흔들리고 안으로 잠그지 않은 것을 발견했다면 카드 등 도구를 리용해 문을 열고 실내에 침입해 절도행각을 벌였다고 한다.

그는 또 주인이 발견하는 것이 두려워 절도행각을 벌인 후 물품을 잘 "정리"해놓았다고 한다.경찰은 광범한 시민들이 집에 귀중품을 잘 보관해야 하며 외출시 출입문을 잘 걸어 잠그며 도난방지 잠금열쇠로 바꾸는 것이 가장 좋다고 건의했다.


연변뉴스넷
연변라지오TV방송넷 2019-03-28


베스트 中 외교부, 미국 방문 안전 경고 발표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 6월 4일, 중국 외교부는 국무원 신문판공실 브리핑에서 미국 방문 안전 경고를 발표했다.(사진 :신화통신) 6월 4일, 중국 외교부는 미국 방문 안전 경고를 발표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천슝펑(陳雄風) 외교부 영사사(司) 부사장은 4일 국무원 신문판공실 브리핑에서 미국을 방문하는 중국인에게 안전에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천 부사장은 최근 미국의 법률집행기관이 출입국 심사 혹은 방문 면담 등 다양한 방식으로 방미 중국인들을 귀찮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외...더보기2019.06.07

 中 외교부, 미국 방문 안전 경고 발표
▲ 6월 4일, 중국 외교부는 국무원 신문판공실 브리핑에서 미국 방문 안전 경...  2019.06.07
 안산시,독립유공자 후손과 함께 중국 내 항일유적지 탐방
▲항주임시정부청사앞에서 탐방단과 단체사진.(사진제공 : 안산시청)  2019.06.07
 연길 ‘발전언덕길’ 31일부터 통차
경사진 ‘언덕길’로 유명했던 연길시 ‘발전언덕길’ 공사가 막바지 작업에 돌입하면서  바야흐로 정식 개통을 앞두고 있다.

29일 기...
  2019.06.07
 가짜 식품 생산·판매했다간 '직접 징역' 처한다
앞으로 가짜 식품을 만들거나 팔았다가는 '직접 징역형'에 처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일, 국무원은 이와 같은 목표를 재차 언급하면서 형법가운데서 식품안...  2019.06.07
 중앙 강력한 부패척결 시작…촌장·진장·현장 중점 조사대상
'파리 잡기'를 위해 최고인민검찰원에서 보다 강력한 조치를 내왔다.

최근 최고인민검찰원은 전국 검찰기관에서 2년 기한으로 혜농, 빈곤탈...
  2019.06.07
 5월 닭알 가격 3월에 비해 19% 상승…왜?
농업농촌부 검측데터에 의하면 전국 닭알가격은 올해 3월 7.09원/kg에서 5월 8.44원/kg으로 올랐고 상승폭은 19%를 초과했다고 한다. 가격과 상승폭은 모...  2019.05.21
 무려 30% 미성년, 인터넷서 폭력 마약 색정 접촉
법률학자: 미성년 관련 인터넷 범죄행위 엄벌 건의 최신 연구보고에 따르면 2018년 7월 31일까지 우리 나라 미성년 네티즌 수량이 1억 6...  2019.05.21
 연길 새 택시 차종 선택단계 진입…8개 브랜드 참여
8일, 연길시 공업및정보화국, 환경보호국, 시장감독관리국, 교통운수관리국의 관련 사업일군들은 경쟁입찰에 참여한 자동차 판매상들이 추천한 차종들의 기술 참고...  2019.05.21
 길림성 산재지구 일부 조선족촌 가뭄으로 몸살
모는 꽂았지만 물이 깡 말라붙은 평안진 금성촌 논바닥

지난 겨울과 올봄 이래 길림성 각지는 강우가 보편적으로 적은 편이...
  2019.05.21
 외국 나간 연변 주민 대상한 인터넷사기사건 증가
최근 들어 통신인터넷사기사건이 자주 발생하고 있어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 1월 21일, 연길시공안국 형사정찰대대 재산침해...  2019.05.21
  
12345678910>>>Pages 22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