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돈을 쉽게 벌 수 있다'…유혹에 넘어간 대학생들 결국!
기사 입력 2019-01-11 10:54:36  

인터넷 구매정보를 조작(刷单)하기만 하면 돈을 쉽게 벌 수 있다며 빨리 돈을 벌고 싶어하는 대학생들의 심리를 리용해 사기행각을 벌인 일당이 일전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일전, 연길시 대학생 2명은 인터넷 구매정보를 조작하면 사례금을 받을수 있다는 말에 속아 만여원을 사기당했다. 다행히 경찰이 신속하게 출격하여 범죄혐의자를 나포하고 돈을 돌려받을 수 있게 되였다.

지난해 11월초, 연길시 모 대학교 학생 소강(가명)은 핸드폰을 놀다가 한 위챗 구매정보 조작 단체에 가입하게 되였는데 인터넷 구매정보를 조작하면 "사례금"을 받을 수 있다는 한 네티즌의 말에 귀가 솔깃해져 네티즌이 보내온 QR코드를 스캔했다. 연후 한 지불계정이 나타났고 인차 알리페이(支付宝) 지불 화면으로 바뀌였다. 소강이 알리페이 지불 버튼을 클릭하자 그의 계좌에서 100원이 빠져났다. 연후 네티즌은 위챗으로 소강한테 110원을 보내주었다. 소강은 본금을 제하고도 10원의 "사례금"을 받게 되였다.

처음 "단맛"을 본 소강은 돈을 점점 더 많이 투자하기 시작했다. 그는 QR코드를 스캔하는 방식으로 상대방에게 1000원을 계좌이체하고 약 100원의 "사례금"을 받게 되자 또 1500원을 보냈다. 그런데 이때 상대방은 돈을 인차 돌려주지 않고 1500원을 더 투자해야 돌려주겠다고 했다. 결국 소강은 하루 사이에 총 4000여원을 상대에게 지불하였다. 그러나 결국 "사례금"은 고사하고 본금도 돌려받지 못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상대는 위챗, QQ번호까지 차단해 련락도 할 수 없게 되였다.

"사기를 당한 4000여원은 제가 아르바이트를 해서 번 돈 외에도 동창생한테서 빌린 돈이였습니다."

사기당한 것을 인식한 후 소강은 즉시 경찰에 도움을 청했다.

이처럼 사기를 당한 사람은 소강뿐이 아니였다. 지난해 11월 중순, 연길시 모 대학교 학생 손씨(가명)도 소강과 같은 일을 당해 5000여원을 사기당했다. 그가 사기당한 돈은 그의 부모가 보내준 학비였다.

련이어 발생한 이 두건의 류사한 사건은 경찰의 깊은 중시를 불러일으켰다. 신고를 접수한 연길시공안국 공원파출소 경찰들은 즉시 수사에 착수해 하북성 랑방 등 지에 가서 조사를 펼쳤다. 한달간의 수사 끝에 경찰들은 범죄혐의자 동모모와 왕모모를 나포했고 만여원의 장전(赃款)을 추징했다.

연길시공안국 공원파출소 부소장 가보봉은 "이 사건은 전형적인 전신사기 사건으로 범죄혐의자가 인터넷을 통해 범행을 저질러 사건해명에서 일정한 어려움을 겪었다. 부분적 대학생들의 사기방지 의식이 차하고 아르바이트를 할 때 인터넷 홍보내용을 쉽게 믿기에 류사한 사기사건이 대학생들 사이에서 많이 발생한다"며 대학생들이 경각성을 높이기를 바랐다.

경찰은 인터넷상의 허위 홍보를 쉽게 믿지 말고 확인되지 않은 링크(链接)를 클릭하지 말며, 만약 인터넷 사기를 당했다면 증거를 잘 보류하는 한편 경찰에 빨리 신고할 것을 바랐다. 아울러 학교에서도 법률상식 보급 선전활동을 깊이있게 전개해 학생들의 안전방범 의식을 강화할 것을 바랐다.


연변조간신문
중국조선어방송넷 2019-01-10


베스트 중국 연길조선족민속음식제 개막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사진 제공: 연변일보 지난 2일, 2019 제16회 중국연길조선족민속음식제가 연길국제전시·예술쎈터에서 개막됐다. 음식절은 9월 3일까지 지속된다. 연변일보에 따르면 이번 활동은 중국조선족 민속음식 문화를 발양하고 연변조선족 전통음식을 충분히 전시하며 연변조선족 민속풍정 자원을 발굴, 개발하고 연길시의 국내외 지명도를 높이는 데 취지를 두었다. 이번 음식절은 도합 50개 음식기업을 인입했는데 매 기업은 현장에서 조선족 특색음식, 녹색식품, 떡, 김치, 막걸리, 엿...더보기2019.07.08

 중국 연길조선족민속음식제 개막
▲사진 제공: 연변일보

지난 2일, 2019 제1...
  2019.07.08
 연길 이곳에 1.6만평방메터 대형 레저광장 들어선다
알아본데 따르면 연길시 신흥가두에 1.6만평방메터 되는 대형 휴식광장을 건설하게 된다.

6월 20일, 연길시 전망계획국, 자연자원국, 도시...
  2019.07.08
 연길, 사계절 빛나는 관광도시로 거듭나다
봄놀이

봄에는 민속 여름에는 생태 가을...
  2019.07.08
 우리주 첫 시험관아이 순조롭게 출산
일전, 연변대학부속병원(연변병원)에서 우리주 첫 시험관아이가 태여났다.

연변대학부속병원(연변병원)에 따르면, 이번 시험관 아기의 순조...
  2019.07.08
 ‘연길-제남’ 항로 운행 재개
2일, 연길조양천국제공항은연길시와 산동성 제남시를 오가는 ‘연길-제남’ 직행 항로를 이날부터 재개했다고 밝혔다. 알려진데 의하면 연길공항은 ...  2019.07.08
 [연변] 4.22만가구 “가옥소유증이 없는 주택” 문제 해결
“가옥소유증이 없는 주택”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인민군중의 리익과 직결되는 중대한 민심 민생 사업이다. 주 자연자원국은 “가옥소유증이 없는 주택” 등록사...  2019.06.20
 연길시 새로 2000여개 주차자리 늘어난다
연길시가 보행도로 개조공사를 통해 2000여개 주차자리가 새로 늘어나게 된다고 연변교통문예방송에서 전했다.

최근, 기자가 찾아본데 따르면 연길...
  2019.06.20
 재한 조선족들이 키운 황금상권 대림동에 특급상가 들어선다
대림역 11변 출구에 자리하게 될 '88월드타워' 조감도.

  2019.06.20
 中 외교부, 미국 방문 안전 경고 발표
▲ 6월 4일, 중국 외교부는 국무원 신문판공실 브리핑에서 미국 방문 안전 경...  2019.06.07
 안산시,독립유공자 후손과 함께 중국 내 항일유적지 탐방
▲항주임시정부청사앞에서 탐방단과 단체사진.(사진제공 : 안산시청)  2019.06.07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