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기사 입력 2018-12-27 18:46:50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성적표’는 어떠할가? 기자는 지난 10일, 몇몇 상인을 비롯해 해당 책임자를 찾아 인터뷰를 가졌다.

“이렇게 깨끗한 시설 환경에 재입점하게 되다니 정말 꿈만 같습니다. 새집에 이사왔으니 자연스레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장사를 하게 되더라구요.” 1층 농부산물 코너에서 이미 20년 가까이 전통장류를 운영하고 있는 리옥화씨는 불과 몇달 전까지만 해도 과연 다시 이 건물로 돌아올 수 있을지에 대한 걱정 반, 장사가 예전보다 못하면 어쩌지 하는 근심으로 은근히 속앓이를 했다고 말한다.

“물론 고작 40일이 지났지만 대천성에 있을 때보다 손님이 많아지니까 일할 맛이 납니다.”고 말하는 그녀의 얼굴에는 생기가 돌고 있었다. 이어 리옥화씨는 “곧 다가오는 년말, 음력설련휴를 전후해 농부산물 코너는 더욱 북적해지며 사람들이 몰릴 것”이라고 큰 기대감을 내비쳤다.

확실히 농부산물, 특산물, 과일 등 매장들이 대다수 입점해있는 1층에는 평일 오후 시간대였음에도 불구하고 손님이 부쩍 늘어 활기를 띠고 있었다.

반면 2층, 3층에 위치한 의류, 신발, 화장품 등 매장들은 1층과는 사뭇 대조되는 풍경을 연출했다. 심지어 전반 의류매장을 찾는 사람이 거의 없어 한산하기까지 했다. 그야말로 업종별 상인들은 극명한 대비를 이뤄 희비가 엇갈렸다.

3층에서 녀성의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강순자씨는 “푸념같이 들리겠지만 의류점포 현재 80% 이상이 경영난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물론 시대발전에 따라 상가 실체점포 의류는 이젠 ‘한물 간 시대’라고 표현하지만 업주들 나름 대로 경영전략을 내놓고 힘을 모아 가격 할인에 단골고객을 유치하는 데 안깐힘을 쓰고 있지만 지금으로선 속수무책입니다.”고 말하며 긴 한숨을 내쉬였다.

강씨에 따르면 현재 10% 정도의 매장은 배치구도면에서 구석켠으로 내몰리고 기둥벽이나 다른 매장에 아예 가리워지거나 공간배치가 불합리적인 점을 불만 1순위로 꼽으면서 ‘뒤고방’ 취급으로 외면당했다고 하소연을 했다. “가뜩이나 장사가 안되는데 위치선정마저 뒤켠이다 보니 요즘 같아선 화병이 날 것 같습니다.”며 울먹였다.

상가 웃층에서 국밥집을 운영하고 있는 김선자씨는 서시장 초창기 때부터 장사한 인물이다. “지난 30여년간 이렇게 장사가 안돼보기는 처음입니다. 이제 또 주변에 대형 상가들이 세워지면 직격탄을 맞게 될 것입니다. 어떻게든 하루빨리 체계적인 대책이 마련됐으면 좋겠습니다!”

아직 개업 초반이여서 단정할 수 없지만 이런 상황이 지속될 경우 필요한 대책 마련이 요청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비춰 연길시상무국 손소우 부국장은 “이전된 후 한달여간 고객수가 20% 이상이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예전에 비해 전반 류동인구도 늘어나는 추세이고 이제 명절이나 련휴기간이면 특수효과를 누릴 것으로 예상됩니다.”고 하면서 “다만 최근 몇년간 전반적인 상가 산업이 주춤하고 경기가 불황인 점을 감안해 향후 상가와 정부측은 일부 현실적인 운영 구축과 더불어 체계적인 대책을 마련해 상인들을 독려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글·사진 최복 기자
연변일보 2018-12-13


베스트 훙보우 배후의 소비잠재력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훙보우 배후에는 소비군체 구도의 변화와 소비승격의 새로운 추세가 반영되는데 이는 당면 소비잠재력을 발굴하는 중요한 방향이다. 올해 음력설에도 휴대폰 ‘훙보우’는 백성 휴가생활의 한가지 보류종목으로 되였다. 음력설 기간, 알리페이, 텐페이, 빠이두 등은 음력설 훙보우성연을 가동했고 틱톡, 미니영상 등 새로운 플랫폼과 전통 지불기구 은련 퀵패스도 이에 참가했다. 새로운 기술, 새로운 방식은 수년간 이어져온 ‘훙보우 뺏기’ 오락활동에 신선함을 더해주었다. 일부...더보기2019.02.25

 훙보우 배후의 소비잠재력
훙보우 배후에는 소비군체 구도의 변화와 소비승격의 새로운 추세가 반영되는데 이는 당면 소비잠재력을 발굴하는 중요한 방향이다.

올해 음력설에도...
  2019.02.25
 연변, 2018년 WFBA 중국특색 매력도시 200강 진입
연변이 WFBA 세계유명브랜드대회에서 "2018년 WFBA 중국특색 매력도시 200"강 행렬에 올랐다.

현지 매체 연변일보에 따르면 캐나다 ...
  2019.02.25
 중국과 한국의 서화가들 칭다오에 모였다
내외귀빈들이 중한서화예술작품교류전 개막 축포를 터트리고 있다. 산둥성문학예술계연합회(山东省文联)에서 주최하고 중한서화...  2019.02.25
 [연길]9개 아빠트단지, 드디여 가옥소유증 나온다!
일전 연길시 경광(庆光) 아빠트단지의 일부 주민들이 오래동안 기다려왔던 가옥소유증을 손에 받아쥐였다. 소개에 따르면 연길시 진학가두 려양사회구역...  2019.02.25
 아파트 “공용면적”은 이제 사라지는것일가?
최근 “공용면적”에 대한 뉴스가 뜨거운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사람들마다 “건축면적”, ”공용면적”이 사라질지 여부에 대하여 토론하고 있다.

...
  2019.02.25
 괴수금현상 “설날인데…”를 두고
연길택시 (자료사진)

해마다 설명절기간이면 연길택시의 괴상한 수금현상이 사라지지 않고 있다.

설날 아침, ...
  2019.02.14
 훈훈한 소식~ 자금난 겪는 연변팀 돕기에 나선 사람들
(上) 김파 선수. (下) 리룡 선수.
연변팀 돕기 후원금 마련 모금활동 상해에서 개시

지난 2년간 부덕그룹의 자금...
  2019.02.14
 음력설긴간 연변 철도려객수송량 근 19만명
음력설기간 연길서역의 모습

2월 11일 오전, 기자가 심양철도국 연길차무단에서 료해한데 따르면 2019년 음력설련휴(2월 4...
  2019.02.14
 주택 증여, 상속...어느 것이 수속비용 적게 들가?
사진출처: 인터넷

네티즌:
고령인 제 친척이 거주하고 있는 주택을 큰아들한테 넘겨주고 싶어하는데 증여와 상속 둘 중 어느것이 ...
  2019.02.14
 조회수 43만개 돌파… 2019년 연변TV 음력설문예야회
정월 초하루인 2월 5일 저녁에 방송된 2019년 연변라지오TV방송국 음력설문예야회는 빈곤해탈, 아름다운 향촌, 핵심가치관 건설, 개혁개방 40년 등 시대 주선...  2019.02.14
  
12345678910>>>Pages 19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