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할빈 심수 손잡고 동북아문화경제 활성화에 박차
기사 입력 2018-11-30 18:49:03  

이번 박람회에 찾아온 꼬마 관람객이 우리민족 문화 특색이 다분한 닥종이 인형을 유심히 쳐다보고 있다./한동현 기자

제1회 동북아문화예술박람회 및 할빈심수문화산업전략협력포럼 개최

할빈시위선전부와 심수시위선전부에서 공동으로 주최하고 심수국제문화산업박람회유한회사, 할빈연예방송그룹, 심수화회(华荟)국제문화미디어유한회사에서 주관한 제1회 동북아문화예술박람회 및 할빈심수문화산업전략협력포럼이 지난 24일 할빈국제컨벤션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새 시대, 새 모습, 새 성과’란 주제로 열린 이번 박람회는 전국 21개 성시와 지역의 268개 업체 외에도 한국, 조선, 일본, 러시아, 몽골 등 나라의 저명 업체들이 대거 참석했다.

1만5천 평방미터의 총 전시면적에 문화산업, 디지털 문화, 예술정품 등 3개 구간으로 나뉘어 문화창의, 문화과학기술, 공예미술, 무형문화재 등 내용들을 전시했다.

이번 박람회는 이왕 할빈에서 개최한 중러박람회나 할빈국제무역상담회에 비해 규모나 참가업체 수량 등 여러 방면에서 약간 뒤떨어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문화나 예술방면에 관심을 갖고 있는 많은 시민들의 발길을 끌어 참가업체들은 전시회 현장에서 열띤 홍보전을 펼치기도 했다.

한국 충남공예협동조합에서는 도자기 제품을 위주로 9명 예술가의 300여점 작품을 선보였다.

충남공예협동조합 정광호 리사장은 “도자기라 하면 중국의 도자기가 세계에서 명성이 높지만 한국의 도자기도 긴 세월의 흐름속에서 변화를 가져와 문늬나 모양 빛갈 등면에서 남다른 특색이 있다”면서 “할빈에서 전시를 하는 것이 이번이 처음인 만큼 선전하고 알리는데 중점을 두려고 생각을 했지만 첫날부터 반응이 너무 좋아 래년에는 더 충분하게 준비를 했야겠다”고 말했다.

한국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3명 예술가의 9점 작품만 선보였지만 한국 문화 특색이 다분해 관람객들의 관심을 모았다.

옻 원액과 조개나 전복, 계란 껍질들을 붙여 만든 옻칠공예, 훈민정음 서문으로 쓰여진 숭례문 모양을 띤 서화, 옛날에 예단 함을 싸는 보자기 등은 모두 보는 관람객들로 하여금 탄성을 련발하게 하는 진귀한 작품들이였다.

한편 다양한 표정을 담아낸 닥종이 인형이 또 하나의 독특한 볼거리로 부상되면서 관람객들이 실컷 눈요기를 할수 있었다.

이날 박람회에 전시된 14점 닥종이 인형은 한국 전통복식닥종이인형기능전승인 최옥자작가와 그의 6명 제자의 작품들인데 닥종이는 닥나무 껍질로 만들었다하여 붙여진 이름이고 닥종이 인형을 하나만들려면 종이를 붙이고 염색하고 하는 작업을 반복적으로 진행해야 하는데 작품 한 점을 완성하려면 평균 3개월 정도는 걸린다고 한다.

한편 박람회는 또 근현대 중국 서화대가, 력사문화명인들의 작품도 선보였고 국가급공예미술대가전시구내에는 14개 성시와 지역의 51명 중국공예미술대가의 65점 작품을 전시되였으며 이밖에도 흙인형, 전지, 비연호 등 다양한 종류의 기예도 가깝게 접할수 있었다.

할빈시위상위, 선전부 초원초(焦远超)부장은 “이번 박람회는 동북아 국가들간의 문화교류를 통해 ‘일대일로’ 전략을 문화와 접목시켜 중국의 문화를 더 널리 알리는 좋은 기회이다”면서 “이번 박람회를 계기로 심수시와 손잡고 공동으로 동북아지역경제와 문화교류를 활성화시키고 협력을 도모하는데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는 28일까지 5일간 개최된다.


흑룡강신문 2018-11-26


베스트 담배 피우다가 “밥통” 떼울라
최근에 길림성인민정부가 반포한 《길림성인민정부삼림방화명령》을 살펴보면 삼림방화기간 묘지에서 종이를 태우거나 림구의 야외에서 담배를 피운 공직일군에 대해서는 일률로 제명처분을 준다고 했다. 또 현장에 있으면서도 제지하지 않았거나 제지하지 못한 지도간부에 대해서도 행정처분을 준다고 규정했다. 공직일군들이 명령을 무시하고 담배를 피우다가는 “밥통”을 떼울 수도 있음을 경고한 강력한 메시지이다. 명령에서는 또 비공직 인원들도 상술한 규정을 위반할 경우 중한 경...더보기2019.04.11

 책향기 그윽한 연변 책속에서 꿈을 찾아
제13회 연변독서절 개막식이 4월 23일 오전, 연길시 시대광장에서 있었다.

"책향기 그윽한 연변, 책속에서 꿈을 찾아"를 주제로 한 이번...
  2019.04.24
 북경한국국제학교, 2020학년도 대학입학설명회 개최
북경한국국제학교(교장 한경문)는 2019년 4월 22일 성균관대학교 입학처 관계자들을 초청하여 대학입학설명회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북경한국국제...  2019.04.24
 경기도 찾은 독립운동가 후손, “한국 배울 수 있는 책 지원 필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경기도 초청으로 고국을 방문한 독립운동가 자손과 강제이주 한국인 후손 가운데 특별한 사연이 있는 2분...  2019.04.24
 연길 남자 월 수입 7000원...왜 이런 사기를?
연길에 살고 있는 한 남자가 아내가 분만 직전이여서 급하게 집을 구하던중 어떤 “전대인”으로부터 세를 맡았다. 그런데 그 누구도 생각지 못한 일이 발생하였...  2019.04.24
 ‘대련제조’ 차세대 중저속 자기부상렬차 등장
4월 19일 중차 대련기관차차량유한회사에서 료해한 데 의하면 본 회사에서 연구개발 제조한 첫번째 차세대 중저속 자기부상렬차(中低速磁浮车)가 최근 상...  2019.04.24
 담배 피우다가 “밥통” 떼울라
최근에 길림성인민정부가 반포한 《길림성인민정부삼림방화명령》을 살펴보면 삼림방화기간 묘지에서 종이를 태우거나 림구의 야외에서 담배를 피운 공직일군에 대해...  2019.04.11
 대도시의 호구정착규제 개방의 영향은 얼마나 클가?
4월 8일,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2019년 신형도시화건설중점임무>(이하 <중점임무>로 략칭)를 발부했다. 이 문건은 계속 호...  2019.04.11
 조선족도 외국인등록증에 우리 글 이름 표기한다
한국 법무부가 외국인등록증에 우리 글 성명을 표기하기로 했다. 법무부는 지난 3월 28일 서울에서 조선족언론 및 시민단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  2019.04.11
 두가지 조선문 정보기술의 국가표준 정식 실시
중국조선문 문자입력법의 자모배렬 표준이 없었던 공백 메워

두가지 조선문 정보기술의 국가표준이 정식 실시되였다. 바로 조선문 정보기술 표...
  2019.04.11
 룡정-연길공항 직통차 개통…매일 왕복 4회
20분이면 공항에 도착

3월 29일, 연길 조양천국제공항 룡정시공항터미널 및 룡정-연길공항 직통차 가동식이 룡정시려객운수역에서 열렸다....
  2019.04.11
  
12345678910>>>Pages 21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