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장길도…물길을 만들어 물 끌어들여야’
기사 입력 2018-11-30 18:42:01  

기획 <장길도지역 한국기업 가보다> (6)
장춘중한산업원관리주식유한회사 김래상대표의 장길도에 대한 리해

“거성수도(渠成水到) ,장길도전략은 물길을 만들어 물을 끌어들이는 거성수도의 방법으로 실시해야 한다.”

장춘중한산업원관리주식유한회사 김래상(44세) 대표는 이렇게 장길도전략에 대한 자신의 리해를 피력했다.

중국에 온지는 21년, 장춘에 발을 붙인지도 12년이 가까워 오는 김래상대표는 중국어로 포럼에서 강연까지 할 정도로 중국통이다.

“길림성은 동북아 중심지역이라는 지정학적인 우세를 잘 활용하기만 하면 좋은 발전을 이룩할 수 있다고 본다. 우선 한국의 기술 자원들이 끊임없이 들어올수 있는 길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이 부분에서는 한국도 수요가 있고 중국도 수요가 있으며, 량국의 협력이 잘 되면 동북아 협력의 좋은 모델로 만들어질 수 있다.”

김래상 대표는 현재 중국에서 추진하고 있는 동북로공업기지 진흥의 핵심은 장길도전략이다고 점찍었다.


본사기자의 취재를 받고있는 김래상 대표

“장길도 전략의 내용을 채우는데서 저희가 준비하고 있는 중한(길림)국제합작시범구(‘중한시범구’로 략함)가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즉 물길을 만드는 것이다. 중한시범구는 국가와 길림성에서 중시하는 프로젝트다.”

중한시범구는 한국에서도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김래상 대표는 말한다. 지난 2월2일 펼쳐진 제 15차 중한경제장관회의는 ‘일대일로’와 한국의 ‘신북방정책’을 련접시키는데서 중한시범구의 관건적 역할에 대해 공감대를 달성했다는 것.

중한 량국이 이미 공감대를 달성한 ‘일대일로’와 ‘신북방정책’ 련결의 추진을 한국에서는 북방경제협력위원회(북방위로 략칭)가 맡고 중국은 발전개혁위 동북진흥사에서 맡게 되였다. 김래상 대표에 따르면 조만간에 량측 관계자들이 장춘에 와서 경제장관회의에서 론의된 방안들의 실질적인 실행방안을 토론하게 된다. 여기서 합의된 내용들은 이제 래년에 열리게 될 16차 중한경제장관회의에서도 중요하게 다루어질 예정이다.

“중한시범구는 공업단지, 산업단지 개념이 아니다. 중한시범구는 장길도 벨트에 있는 기존의 산업단지와 체인에 한국의 우수한 기술이나 자원을 접목시켜 특색 있는 새로운 브랜드를 만드는 플랫폼이다. 이처럼 기존과는 확연히 다른 기획으로 펼쳐지고 있는 모델이기에 다른 지역들과는 구별되는 커다란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고 김래상 대표는 중한시범구 개념에 대해 밝혔다.

김래상 대표에 따르면 중한시범구는 한국의 북방위 등 정부 자원 및 협회, 기업 등 가장 영향력 있고 우수한 자원들을 정합하고, 중국에서는 이런 선별된 자원들을 팔로우업(跟近)함으로써, 장기적인 선순환 생태계로 융합할 수 있도록 봉사해주게 된다.


장길도는 한국의 경의선과 서해안선을 유럽까지 연장시켜주는 중추지역

“이렇게 돼야만 량국의 좋은 브랜드가 나온다. 단순하게 한국제품 가져와 팔거나 고용창출을 하는것이 아닌 좋은 브랜드를 새롭게 탄생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이렇게 될 때, 길림성 또한 동북아의 지역특색을 가진 핵심 도시, 중심도시로 자리잡을 수 있다.”

중한시범구는 정책인도(引领), 무역(시장)인도 , 기술인도, 표준인도 등 네 가지 원칙을 통해 첨단제조업, 의료미용건강, 현대농업 ,복장설계, 문화관광 등 다섯 가지 산업을 우선 지지하게 된다. 이를 이른바 ‘4.5’원칙전략으로 정리하여 진행하고 있다.

이런 산업들이 현지에 정착되는데서 가장 핵심적인 곳이 흥륭종합보세구다. 장춘흥륭보세구는 중한국제협력시범구의 지휘센터 역할을 하게 되는데, 이를 위해 5대 산업총부 ,국제물류, 국제금융, 보관보세, 다국적전자상거래, 상업무역, 혁신창업을 위주로 국제협력시범구의 초기 모델을 구축하게 되며, 진정한 길림성의 자유무역시험선행구로서의 기능을 하게 된다.

“저희 중한산업원이 중한시범구의 기획운영을 맡고 있다. 올해 말 , 늦어도 래년 16차 중한경제장관회의를 전후로 중한시범구가 비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준비를 마치고 동풍이 불기를 기다리듯 (万事俱备只欠东风) 이제 이러한 시기가 되면 많은 한국의 기업과 기술들이 들어올 것이다”라고 김래상 대표는 락관했다.

중한 시범구의 앞날에 밝은 미소 짓는 김래상

김래상 대표는 중한 시범구의 앞날을 이렇게 내다 보았다.

“중한시범구를 기초로 하여 앞으로 조선, 로씨야, 일본, 몽골을 모두 아우르는 동북아국제협력시범구가 태동할 것인데, 때문에 중한 량국 간 협력의 성공 모델이 동북아로의 확대 발전에 중요한 초석이 될 것이다. ”

“한마디로 말하면 중국이 개혁개방을 통해서 만들어 놓은 산업체인에 한국 및 해외의 좋은 자원(상품, 기술, 서비스, 컨텐트)를 접목시켜서 량국협력으로 중국특색의 새로운 브랜드를 만들어내는게 시범구의 중요한 목적이다. 거성수도, 물이 흘러간 자리 자리마다 굉장히 많은 과실들이 열릴것이다. 이런 부분들이 우리가 해야 할 일들이다.”


최승호 정현관 기자
길림신문 2018-11-27


베스트 괴수금현상 “설날인데…”를 두고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연길택시 (자료사진) 해마다 설명절기간이면 연길택시의 괴상한 수금현상이 사라지지 않고 있다. 설날 아침, 필자도 친척집 나들이 때문에 택시를 불렀는데 이 같은 괴수금현상을 경험했다. 연길시 새싹유치원에서 기차역전까지 10원쯤 나오는 거리인데 꺼리낌없이 20원을 요구했다. 규정대로 료금미터기를 사용하자고 했더니 설날이여서 모두들 다 그렇게 받는다고 택시기사가 제쪽에서 큰소리를 쳤다. 설날아침부터 어거지를 쓰는 택시기사와 싱갱이질 하기 시끄러워 결국 차...더보기2019.02.14

 괴수금현상 “설날인데…”를 두고
연길택시 (자료사진)

해마다 설명절기간이면 연길택시의 괴상한 수금현상이 사라지지 않고 있다.

설날 아침, ...
  2019.02.14
 훈훈한 소식~ 자금난 겪는 연변팀 돕기에 나선 사람들
(上) 김파 선수. (下) 리룡 선수.
연변팀 돕기 후원금 마련 모금활동 상해에서 개시

지난 2년간 부덕그룹의 자금...
  2019.02.14
 음력설긴간 연변 철도려객수송량 근 19만명
음력설기간 연길서역의 모습

2월 11일 오전, 기자가 심양철도국 연길차무단에서 료해한데 따르면 2019년 음력설련휴(2월 4...
  2019.02.14
 주택 증여, 상속...어느 것이 수속비용 적게 들가?
사진출처: 인터넷

네티즌:
고령인 제 친척이 거주하고 있는 주택을 큰아들한테 넘겨주고 싶어하는데 증여와 상속 둘 중 어느것이 ...
  2019.02.14
 조회수 43만개 돌파… 2019년 연변TV 음력설문예야회
정월 초하루인 2월 5일 저녁에 방송된 2019년 연변라지오TV방송국 음력설문예야회는 빈곤해탈, 아름다운 향촌, 핵심가치관 건설, 개혁개방 40년 등 시대 주선...  2019.02.14
 유서깊은 천년고도 화룡
‘천년고도 백 년 현’이라고 불리는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화룡시는 유서 깊은 곳이다. 화룡은 일찍 2만 6000년 전인 구석기시대에 벌써 인류가 생활하기 시...  2019.02.06
 용정시 새해맞이 문예공연 진행… ‘설 명절 분위기’ 조성
지난 1일, 용정시 새해맞이 문예공연이 용정시 해란강극장에서 펼쳐졌다.

연변일보에 따르면 이번 새해맞이 문예공연은 ‘빈곤퇴치 난관공략...
  2019.02.06
 중국 '모바일 결제' 사용자 5억 7000만명 육박
중국에서 모바일 결제는 식당, 편의점, 인터넷 쇼핑, 교통, 의료, 음식 배달 서비스 등 일상적인 소비 활동에서 가장 대중적인 결제 수단으로 꼽히고 있다.  2019.02.06
 조선 인터넷쇼핑 붐, 쇼핑몰 만물상 주목받아
사진은 평양거리의 모습

조선로동당 기관지인《로동신문》이 일전 관변측 사이트를 통해 국가계산기넷과 이동통신넷을 리용하여 개설한 사이트...
  2019.02.06
 연길, 신개념 무인슈퍼마켓 오픈
● QR코드 스캔하여 앱을 설치하고 정면 쳐다보니 ‘문 스르르’
● 스스로의 입장, 구매, 계산, 결제의 과정, IT기술로 변화된 스마트한 비즈니스(...
  2019.02.06
  
12345678910>>>Pages 19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