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절반 하늘이 아닌 더 큰 하늘을 떠이다
기사 입력 2018-11-30 18:24:15  

표성룡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글로벌녀성경제인련합회 김순자 리사장이 이날 개최한 제6회 차세대글로벌녀성 CEO양성워크샵에서 기조연설을 하고있다./한동현 리미정기자

제6회 차세대글로벌녀성CEO양성워크샵 개최
조선족 녀성 기업인 한자리에 모여

조선족 녀성 기업인들이 상생과 협력을 위해 한자리 모였다.

지난 18일, 글로벌녀성경제인련합회에서 주최하고 할빈시 조선족부녀련합회에서 협찬한 제6회 차세대글로벌녀성CEO양성워크샵이 성외 글로벌녀성경제인련합회,  장춘시 조선족사회과학사업가협회예술단, 조선족전통복식문화전승인, 연길시매화예술단과 성내 각 민족단위 령도자, 사회단체 책임자 그리고 기업인 및 여러분야 관계자 등 100여명이 모인 가운데 할빈시 금곡호텔에서 개최됐다.

차세대 녀성 기업인을 육성하고 경제와 사회 참여를 제고시키는 취지에서 열린 이날 워크샵은 글로벌녀성경제인련합회 김순자 리사장의 ‘리더쉽트랙과 삶의 균형’을 주제로한 기조연설이 펼쳐졌는가 하면 할빈시 조선족 녀성 기업인들이 자신의 성공스토리도 들려주어 역동적이고 다채롭게 진행됐다.

할빈시조선족녀성련합회 김영희 부회장은 축사에서 “차세대글로벌녀성CEO양성워크샵을 통해 새로운 리념을 접하고 획기적인 시기에 직면해 어떻게 자아를 제고시키고 성장시킬수 있을까를 다시한번 생각하게 한다”면서 “녀성들은 사업을 하면서 가정과의 조화로운 균형도 이루려면 지혜와 경험이 겸비되여야 하고 오늘 이 자리는 마침 또 서로의 경험을 나누고 우의를 돈독히 하는 좋은 기회이다”고 말했다.

흑룡강성조선족연구회 로범식 회장은 “예로부터 우리 조선족 부녀는 지혜롭고 근면하며 고생을 두려워하지 않았고 특히 개혁개방이후 더욱더 많은 우수한 조선족 녀성기업인들이 속출했으며 그들은 사회생활에 참여하는 한편 가정생활과 자녀교육도 소홀히 하지 않았다”면서 ”글로벌 시대에 들어서 날로 격화되는 경쟁에 맞서 우리 조선족 녀성기업인들이 머리를 맞대고 마음을 모으면 개인의 사업뿐만 아닌 민족사업의 건전한 발전도 촉진할수 있다”고 밝혔다.


제6회 차세대글로벌녀성CEO양성워크샵에서 조선족 녀성 기업인들이 상생과 협력을 위해 한자리 모였다./ 한동현 리미정기자

글로벌녀성경제인련합회 김순자 리사장은 기조연설에서 ‘21세기의 리더쉽 트랙, 직장과 삶의 균형’을 주제로 리더쉽의 개념, 지역별 녀성문화, 일과 가정 량립의 전략 그리고 미래산업 등 내용을 둘러싸고 강연을 했다.

그는 “고정적인 직무보다는 가변적인 역할이 더 중요하고 핵심능력과 자신의 가치를 발휘할 것을 강조했으며 중요한것에는 시간을 투자하고 중요하지 않는 것에는 소비하는 시간을 제거해야 한다”면서 “일의 순위를 정하고 유연성을 가지며 정부, 가족, 사회의 협력을 구축하고 특히 온 가족의 지지 협력을 구축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할빈대천환보그룹 천옥금 사장과 할빈 분투부식품유한회사 류영자 총경리 그리고 할빈쌍룡환보설비유한회사 김향란 총경리가 자신의 사업성공 스토리도 이야기했다.

2009년에 창립된 글로벌녀성경제인련합회는 지난 2013년 9월에 장춘에서 최초로 차세대글로벌녀성CEO양성워크샵을 개최하고 그뒤로 한국, 연변, 캐나다 등 지역도 찾았으며 차세대들의 창업과 취지를 돕고 미래 지향적인 희망과 용기를 부여하는 밑거름으로 거듭나고 있다.

이날 행사의 일환으로 오후에 할빈 왕부정쇼핑센터에서 우리 민족의 음식과 문화를 자랑하는 ‘조선민족복장음식문화전시 공연’도 펼쳐졌다. 


리흔 채복숙기자
흑룡강신문 2018-11-29


베스트 담배 피우다가 “밥통” 떼울라
최근에 길림성인민정부가 반포한 《길림성인민정부삼림방화명령》을 살펴보면 삼림방화기간 묘지에서 종이를 태우거나 림구의 야외에서 담배를 피운 공직일군에 대해서는 일률로 제명처분을 준다고 했다. 또 현장에 있으면서도 제지하지 않았거나 제지하지 못한 지도간부에 대해서도 행정처분을 준다고 규정했다. 공직일군들이 명령을 무시하고 담배를 피우다가는 “밥통”을 떼울 수도 있음을 경고한 강력한 메시지이다. 명령에서는 또 비공직 인원들도 상술한 규정을 위반할 경우 중한 경...더보기2019.04.11

 책향기 그윽한 연변 책속에서 꿈을 찾아
제13회 연변독서절 개막식이 4월 23일 오전, 연길시 시대광장에서 있었다.

"책향기 그윽한 연변, 책속에서 꿈을 찾아"를 주제로 한 이번...
  2019.04.24
 북경한국국제학교, 2020학년도 대학입학설명회 개최
북경한국국제학교(교장 한경문)는 2019년 4월 22일 성균관대학교 입학처 관계자들을 초청하여 대학입학설명회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북경한국국제...  2019.04.24
 경기도 찾은 독립운동가 후손, “한국 배울 수 있는 책 지원 필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경기도 초청으로 고국을 방문한 독립운동가 자손과 강제이주 한국인 후손 가운데 특별한 사연이 있는 2분...  2019.04.24
 연길 남자 월 수입 7000원...왜 이런 사기를?
연길에 살고 있는 한 남자가 아내가 분만 직전이여서 급하게 집을 구하던중 어떤 “전대인”으로부터 세를 맡았다. 그런데 그 누구도 생각지 못한 일이 발생하였...  2019.04.24
 ‘대련제조’ 차세대 중저속 자기부상렬차 등장
4월 19일 중차 대련기관차차량유한회사에서 료해한 데 의하면 본 회사에서 연구개발 제조한 첫번째 차세대 중저속 자기부상렬차(中低速磁浮车)가 최근 상...  2019.04.24
 담배 피우다가 “밥통” 떼울라
최근에 길림성인민정부가 반포한 《길림성인민정부삼림방화명령》을 살펴보면 삼림방화기간 묘지에서 종이를 태우거나 림구의 야외에서 담배를 피운 공직일군에 대해...  2019.04.11
 대도시의 호구정착규제 개방의 영향은 얼마나 클가?
4월 8일,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2019년 신형도시화건설중점임무>(이하 <중점임무>로 략칭)를 발부했다. 이 문건은 계속 호...  2019.04.11
 조선족도 외국인등록증에 우리 글 이름 표기한다
한국 법무부가 외국인등록증에 우리 글 성명을 표기하기로 했다. 법무부는 지난 3월 28일 서울에서 조선족언론 및 시민단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  2019.04.11
 두가지 조선문 정보기술의 국가표준 정식 실시
중국조선문 문자입력법의 자모배렬 표준이 없었던 공백 메워

두가지 조선문 정보기술의 국가표준이 정식 실시되였다. 바로 조선문 정보기술 표...
  2019.04.11
 룡정-연길공항 직통차 개통…매일 왕복 4회
20분이면 공항에 도착

3월 29일, 연길 조양천국제공항 룡정시공항터미널 및 룡정-연길공항 직통차 가동식이 룡정시려객운수역에서 열렸다....
  2019.04.11
  
12345678910>>>Pages 21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