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설레발'인가? '설레임'인가?… 슈퍼리그 '설전'
기사 입력 2018-08-09 18:15:41  

새로운 용병 오스카와 알렉스의 합류로 지지부진하던 공격선이 활력을 띠던 시점에 약속이나 한듯 출전 징계가 풀린 구즈믹스의 복귀가 더해지면서 팀 전반에 걸쳐 시너지 효과가 일어났다. 알렉스와 오스카가 전방에서 화력을 과시해주니 꼴 결정력 부족으로 수비까지 흔들렸던 연변팀이 본연의 색갈을 찾기 시작했던 것.

안정성을 보인 수비진, 결정력을 찾은 공격선, 중원을 지배한 박세호와 물오른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U23 선수 리강, 거기에 각자의 위치에서 착실하게 자기몫을 다 해준 선수들까지, 찜통더위 속에서 박태하 감독의 말처럼 “상대보다 한발 더 뛰는 자세”로 다시 돌아온 정신력... 이렇게 하나의 팀으로 움직인 연변팀은 지난 4일 강팀 매주객가를 상대로 승리를 만들었다.

# 2련승에 3경기 무패행진

전반기 내내 부진을 겪던 연변팀이 팀 색갈을 찾으며 부활의 시동을 걸자 지켜보던 팬들은 벅차는 희열과 함께 설레기 시작했다. “이 정도로 해서 잔류나 하겠어?” 전반기에 제일 많이 나왔던 걱정의 목소리가 “아니 이 정도면 승격도 하겠는데?” 긍정의 목소리로 바꼈다.

"우리 연변팀이 오늘처럼 경기한다면야 뭐, 하반기 모든 경기를 모두 이기면 슈퍼리그 승격도 가능하겠는데..." 2대1 홈 승리를 확정하고 옆에 앉은 한 팬이 함께 온 친구에게 한 첫마디. 나름 분석을 해본 듯, 1위까지는 아니고 2위 정도는 바라볼 수 있다고 했다.

순위표를 살펴보면 너무 허황한 말도 아니다. 현재 17라운드까지 치른 연변팀은 홈경기 2련승에 힘입어 10위로 도약했다. 무한줘르가 승점 35점으로 독주하고 있는 가운데 절강록성이 29점으로 2위에 머물고 있다. 연변팀과 8점 차이가 나는 상황에 연변팀의 금후 일정을 살펴보면 차례로 15위 훅호트(원정), 14위 대련초월(홈장), 11위 상해신흠(원정), 12위 절강의등(홈장). 상대적으로 아래 순위에 위치한 팀들과 붙는다. 매주객가와의 경기력을 보존만 해준다면 련승을 노려볼 만도 하다.

반면, 한두경기 승리로 승격을 론하기엔 성급할 수 있다며 리성적으로 바라보자는 의견도 잇따르고 있다. 하나의 팀으로 돌아온 것은 분명 긍정적이지만 승격을 웨치는 분위기가 되려 압력으로 작용하여 독이 될 수 있다는 목소리를 냈다.

현재의 련승 흐름을 타서 선수들이 컨디션을 잘 발휘할 수 있도록 차분하게 지켜봐주고 응원해주는 것이야말로 참다운 팬의 자세임을 강조했다. 승패에 일희일비 하지 않는 랭정한 자세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

###

그러나 저러나, 4경기 4꼴이라는 무서운 득점력을 과시한 오스카는 독보적이였고 분명한 것은 'G-A-O' 용병조합이 시네지 효과와 함께 팬들의 희망을 쏘아올렸다.


김가혜 기자, 사진 김룡 기자
길림신문 2018-08-09


베스트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성적표’는 어떠할가? 기자는 지난 10일, 몇몇 상인을 비롯해 해당 책임자를 찾아 인터뷰를 가졌다. “이렇게 깨끗한 시설 환경에 재입점하게 되다니 정말 꿈만 같습니다. 새집에 이사왔으니 자연스레 새로...더보기2018.12.16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  2018.12.16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  2018.12.16
 5G 스마트폰 곧 출시 예정
중국이동회사 회장 상빙은 7일, 중국이동은 5G 발전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하면서 산업사슬 파트너와 협력하여 5G칩, 단말상품의 상용과 혁신을 추진하여 2019년...  2018.12.13
 장춘에서 북경까지 기차로 4시간
28일, 동북지역에서 관내(산해관 이남)로 통하는 첫 시속이 350키로메터인 경심(京沈)고속철로 로녕구간이 시범운행에 들어갔다. 이로써 금후 심양에서 북경까...  2018.11.30
 할빈 심수 손잡고 동북아문화경제 활성화에 박차
이번 박람회에 찾아온 꼬마 관람객이 우리민족 문화 특색이 다분한 닥종이 인형을 유심히 ...  2018.11.30
 ‘장길도…물길을 만들어 물 끌어들여야’
기획 <장길도지역 한국기업 가보다> (6)
장춘중한산업원관리주식유한회사 김래상대표의 장길도에 대한 리해

“거성수도(渠成水到) ,장길...
  2018.11.30
 '두만강지역, 끝이 아닌 또 하나의 시작'
연변한국인상회 신주열 회장

기획 <장길도지역 한국기업 가보다> (7)
연변한국인상회 신주열 회장이 보는 장길도지역

  2018.11.30
 절반 하늘이 아닌 더 큰 하늘을 떠이다
표성룡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글로벌녀성경제인련합회 김순자 리사장이 이날 개최한 제6회 ...  2018.11.30
 조한 22개 경비소 무기와 병력 철수
한국 국방부의 11월11일 소식에 따르면 한조 쌍방은 이미 시점 철수한 공동경비구역내에서 각자 11개 경비초소의 전부의 무기와 병력을 철수, 쌍방에서 1곳의 ...  2018.11.13
 흑룡강성 악세력범죄 단서 제보자 63만원 장려
지난 6일, 흑룡강성 공안청은 기자회견을 열고 깡패, 악세력범죄 단서를 제보한 20명 시민에게 63만원 상금을 장려했다고 밝혔다. 흑룡강성 공안...  2018.11.13
  
12345678910>>>Pages 16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