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설레발'인가? '설레임'인가?… 슈퍼리그 '설전'
기사 입력 2018-08-09 18:15:41  

새로운 용병 오스카와 알렉스의 합류로 지지부진하던 공격선이 활력을 띠던 시점에 약속이나 한듯 출전 징계가 풀린 구즈믹스의 복귀가 더해지면서 팀 전반에 걸쳐 시너지 효과가 일어났다. 알렉스와 오스카가 전방에서 화력을 과시해주니 꼴 결정력 부족으로 수비까지 흔들렸던 연변팀이 본연의 색갈을 찾기 시작했던 것.

안정성을 보인 수비진, 결정력을 찾은 공격선, 중원을 지배한 박세호와 물오른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U23 선수 리강, 거기에 각자의 위치에서 착실하게 자기몫을 다 해준 선수들까지, 찜통더위 속에서 박태하 감독의 말처럼 “상대보다 한발 더 뛰는 자세”로 다시 돌아온 정신력... 이렇게 하나의 팀으로 움직인 연변팀은 지난 4일 강팀 매주객가를 상대로 승리를 만들었다.

# 2련승에 3경기 무패행진

전반기 내내 부진을 겪던 연변팀이 팀 색갈을 찾으며 부활의 시동을 걸자 지켜보던 팬들은 벅차는 희열과 함께 설레기 시작했다. “이 정도로 해서 잔류나 하겠어?” 전반기에 제일 많이 나왔던 걱정의 목소리가 “아니 이 정도면 승격도 하겠는데?” 긍정의 목소리로 바꼈다.

"우리 연변팀이 오늘처럼 경기한다면야 뭐, 하반기 모든 경기를 모두 이기면 슈퍼리그 승격도 가능하겠는데..." 2대1 홈 승리를 확정하고 옆에 앉은 한 팬이 함께 온 친구에게 한 첫마디. 나름 분석을 해본 듯, 1위까지는 아니고 2위 정도는 바라볼 수 있다고 했다.

순위표를 살펴보면 너무 허황한 말도 아니다. 현재 17라운드까지 치른 연변팀은 홈경기 2련승에 힘입어 10위로 도약했다. 무한줘르가 승점 35점으로 독주하고 있는 가운데 절강록성이 29점으로 2위에 머물고 있다. 연변팀과 8점 차이가 나는 상황에 연변팀의 금후 일정을 살펴보면 차례로 15위 훅호트(원정), 14위 대련초월(홈장), 11위 상해신흠(원정), 12위 절강의등(홈장). 상대적으로 아래 순위에 위치한 팀들과 붙는다. 매주객가와의 경기력을 보존만 해준다면 련승을 노려볼 만도 하다.

반면, 한두경기 승리로 승격을 론하기엔 성급할 수 있다며 리성적으로 바라보자는 의견도 잇따르고 있다. 하나의 팀으로 돌아온 것은 분명 긍정적이지만 승격을 웨치는 분위기가 되려 압력으로 작용하여 독이 될 수 있다는 목소리를 냈다.

현재의 련승 흐름을 타서 선수들이 컨디션을 잘 발휘할 수 있도록 차분하게 지켜봐주고 응원해주는 것이야말로 참다운 팬의 자세임을 강조했다. 승패에 일희일비 하지 않는 랭정한 자세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

###

그러나 저러나, 4경기 4꼴이라는 무서운 득점력을 과시한 오스카는 독보적이였고 분명한 것은 'G-A-O' 용병조합이 시네지 효과와 함께 팬들의 희망을 쏘아올렸다.


김가혜 기자, 사진 김룡 기자
길림신문 2018-08-09


베스트 잠식되는 ‘생명통로’ 배려의식 요청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아빠트단지 관리 소홀,통로 무단주차 등 문제, 모두의 힘을 합쳐 생명통로 확보해야 올해 7월 2일 호북성 《초천도시신문》에서 보도한 데 따르면 7월 1일 아침, 무한경제기술개발구 금하화원아빠트에 거주하는 장녀사는 남편이 갑작스레 발병하자 인차 120에 전화를 걸었다. 구급차는 환자를 싣고 아빠트단지를 빠져나오던중 모퉁이에 ‘제멋대로’ 세워진 차량 때문에 15분 정도 ‘갇히게’ 되였다. 병원으로 이송되는 도중 환자는 결국 호흡을 멈추었다. 해당 물업회사에 따르...더보기2018.10.16

 잠식되는 ‘생명통로’ 배려의식 요청
아빠트단지 관리 소홀,통로 무단주차 등 문제, 모두의 힘을 합쳐 생명통로 확보해야

올해 7월 2일 호북성 《초천도시신문》에서 보도한 데 ...
  2018.10.16
 휴대폰으로 의료보험료 지불가능
9일, 연변사회의료보험관리국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8일부터 ‘연변지혜의료보험’ 휴대폰 APP가 정식으로 개통돼 주내 도시주민 의료보험 가입자들은 은행과 의...  2018.10.16
 연길집값 폭등한 이유?
연길집값 폭등한 이유? 집값 동서로 평방당 2000원 차이나 휴일이 끝난후 출근이 시작되였다. 모두들 지금 명절후유증에 시...  2018.10.16
 올가을 37개 주요 도시의 평균 초빙월로임 7,850원
2018년 가을 구직기간 평균 로임과 관련한 도시 분포/ 지련초빙

사업단위 로임수준 꼴등 평균7,244원, 지난해만 떨어져

9월 ...
  2018.10.16
 조선 부동산시장 호황기? 한국인들 이미 '눈독' 들였다
올해 들어, 조선반도 정세가 남북의 공동한 노력 하에 점차 완화되고 있다. 남북 교류에 다시 물꼬가 트이면서 한국 투자자들이 조선에서 상당한 잠재력을 갖춘...  2018.10.16
 비암산풍경구, ‘룡정관광 전성시대’ 열다
4일, 룡정시 비암산문화관광풍경구에 무려 8만여명의 인파가 몰린 가운데 칠색미끄럼틀을 타기 위해 사람들이 줄을 서있다. 리현준 기자

국경절련휴...
  2018.10.08
 려행사가 추천하는 국경절에 가볼 만한 곳은?
10월 1일부터 7일간 지속되는 국경절련휴기간 대량의 외지 관광객들이 연변을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련휴기간 관광객들의 인기를 끌 만한 주내 관광지들...  2018.10.08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 폐막, 총 5개 조항 결의문 채택
▲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 개회식 현장 모습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2018-10-05]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가 5일 오후 사흘간의 ...
  2018.10.08
 중국 상공업계, B20 정책건의서 반대 성명 발표
2018년 주요 20개국 비즈니스(B20) 서밋이 5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폐막했다. 중국 상공업계(이하 경제계)는 B20이 제출한 정책건의서에 대해...  2018.10.08
 연변,85세이상 로인 고령경로금을 다달이 발급
연변주로령사업위원회에 따르면 새로 수정된 〈연변조선족자치주로인권익보장조례 〉(이하 〈조례〉로 략칭)해당 규정에 따라 연변조선족자치주 85세(85세 포함)이상 ...  2018.10.08
  
12345678910>>>Pages 13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