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설레발'인가? '설레임'인가?… 슈퍼리그 '설전'
기사 입력 2018-08-09 18:15:41  

새로운 용병 오스카와 알렉스의 합류로 지지부진하던 공격선이 활력을 띠던 시점에 약속이나 한듯 출전 징계가 풀린 구즈믹스의 복귀가 더해지면서 팀 전반에 걸쳐 시너지 효과가 일어났다. 알렉스와 오스카가 전방에서 화력을 과시해주니 꼴 결정력 부족으로 수비까지 흔들렸던 연변팀이 본연의 색갈을 찾기 시작했던 것.

안정성을 보인 수비진, 결정력을 찾은 공격선, 중원을 지배한 박세호와 물오른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U23 선수 리강, 거기에 각자의 위치에서 착실하게 자기몫을 다 해준 선수들까지, 찜통더위 속에서 박태하 감독의 말처럼 “상대보다 한발 더 뛰는 자세”로 다시 돌아온 정신력... 이렇게 하나의 팀으로 움직인 연변팀은 지난 4일 강팀 매주객가를 상대로 승리를 만들었다.

# 2련승에 3경기 무패행진

전반기 내내 부진을 겪던 연변팀이 팀 색갈을 찾으며 부활의 시동을 걸자 지켜보던 팬들은 벅차는 희열과 함께 설레기 시작했다. “이 정도로 해서 잔류나 하겠어?” 전반기에 제일 많이 나왔던 걱정의 목소리가 “아니 이 정도면 승격도 하겠는데?” 긍정의 목소리로 바꼈다.

"우리 연변팀이 오늘처럼 경기한다면야 뭐, 하반기 모든 경기를 모두 이기면 슈퍼리그 승격도 가능하겠는데..." 2대1 홈 승리를 확정하고 옆에 앉은 한 팬이 함께 온 친구에게 한 첫마디. 나름 분석을 해본 듯, 1위까지는 아니고 2위 정도는 바라볼 수 있다고 했다.

순위표를 살펴보면 너무 허황한 말도 아니다. 현재 17라운드까지 치른 연변팀은 홈경기 2련승에 힘입어 10위로 도약했다. 무한줘르가 승점 35점으로 독주하고 있는 가운데 절강록성이 29점으로 2위에 머물고 있다. 연변팀과 8점 차이가 나는 상황에 연변팀의 금후 일정을 살펴보면 차례로 15위 훅호트(원정), 14위 대련초월(홈장), 11위 상해신흠(원정), 12위 절강의등(홈장). 상대적으로 아래 순위에 위치한 팀들과 붙는다. 매주객가와의 경기력을 보존만 해준다면 련승을 노려볼 만도 하다.

반면, 한두경기 승리로 승격을 론하기엔 성급할 수 있다며 리성적으로 바라보자는 의견도 잇따르고 있다. 하나의 팀으로 돌아온 것은 분명 긍정적이지만 승격을 웨치는 분위기가 되려 압력으로 작용하여 독이 될 수 있다는 목소리를 냈다.

현재의 련승 흐름을 타서 선수들이 컨디션을 잘 발휘할 수 있도록 차분하게 지켜봐주고 응원해주는 것이야말로 참다운 팬의 자세임을 강조했다. 승패에 일희일비 하지 않는 랭정한 자세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

###

그러나 저러나, 4경기 4꼴이라는 무서운 득점력을 과시한 오스카는 독보적이였고 분명한 것은 'G-A-O' 용병조합이 시네지 효과와 함께 팬들의 희망을 쏘아올렸다.


김가혜 기자, 사진 김룡 기자
길림신문 2018-08-09


베스트 괴수금현상 “설날인데…”를 두고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연길택시 (자료사진) 해마다 설명절기간이면 연길택시의 괴상한 수금현상이 사라지지 않고 있다. 설날 아침, 필자도 친척집 나들이 때문에 택시를 불렀는데 이 같은 괴수금현상을 경험했다. 연길시 새싹유치원에서 기차역전까지 10원쯤 나오는 거리인데 꺼리낌없이 20원을 요구했다. 규정대로 료금미터기를 사용하자고 했더니 설날이여서 모두들 다 그렇게 받는다고 택시기사가 제쪽에서 큰소리를 쳤다. 설날아침부터 어거지를 쓰는 택시기사와 싱갱이질 하기 시끄러워 결국 차...더보기2019.02.14

 괴수금현상 “설날인데…”를 두고
연길택시 (자료사진)

해마다 설명절기간이면 연길택시의 괴상한 수금현상이 사라지지 않고 있다.

설날 아침, ...
  2019.02.14
 훈훈한 소식~ 자금난 겪는 연변팀 돕기에 나선 사람들
(上) 김파 선수. (下) 리룡 선수.
연변팀 돕기 후원금 마련 모금활동 상해에서 개시

지난 2년간 부덕그룹의 자금...
  2019.02.14
 음력설긴간 연변 철도려객수송량 근 19만명
음력설기간 연길서역의 모습

2월 11일 오전, 기자가 심양철도국 연길차무단에서 료해한데 따르면 2019년 음력설련휴(2월 4...
  2019.02.14
 주택 증여, 상속...어느 것이 수속비용 적게 들가?
사진출처: 인터넷

네티즌:
고령인 제 친척이 거주하고 있는 주택을 큰아들한테 넘겨주고 싶어하는데 증여와 상속 둘 중 어느것이 ...
  2019.02.14
 조회수 43만개 돌파… 2019년 연변TV 음력설문예야회
정월 초하루인 2월 5일 저녁에 방송된 2019년 연변라지오TV방송국 음력설문예야회는 빈곤해탈, 아름다운 향촌, 핵심가치관 건설, 개혁개방 40년 등 시대 주선...  2019.02.14
 유서깊은 천년고도 화룡
‘천년고도 백 년 현’이라고 불리는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화룡시는 유서 깊은 곳이다. 화룡은 일찍 2만 6000년 전인 구석기시대에 벌써 인류가 생활하기 시...  2019.02.06
 용정시 새해맞이 문예공연 진행… ‘설 명절 분위기’ 조성
지난 1일, 용정시 새해맞이 문예공연이 용정시 해란강극장에서 펼쳐졌다.

연변일보에 따르면 이번 새해맞이 문예공연은 ‘빈곤퇴치 난관공략...
  2019.02.06
 중국 '모바일 결제' 사용자 5억 7000만명 육박
중국에서 모바일 결제는 식당, 편의점, 인터넷 쇼핑, 교통, 의료, 음식 배달 서비스 등 일상적인 소비 활동에서 가장 대중적인 결제 수단으로 꼽히고 있다.  2019.02.06
 조선 인터넷쇼핑 붐, 쇼핑몰 만물상 주목받아
사진은 평양거리의 모습

조선로동당 기관지인《로동신문》이 일전 관변측 사이트를 통해 국가계산기넷과 이동통신넷을 리용하여 개설한 사이트...
  2019.02.06
 연길, 신개념 무인슈퍼마켓 오픈
● QR코드 스캔하여 앱을 설치하고 정면 쳐다보니 ‘문 스르르’
● 스스로의 입장, 구매, 계산, 결제의 과정, IT기술로 변화된 스마트한 비즈니스(...
  2019.02.06
  
12345678910>>>Pages 19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