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조선족고중들 대학입시서 또 대박!
기사 입력 2018-06-27 16:22:46  

-북경대, 청화대 줄이어 학교마다 획기적 모습보여
23일 오후 올해의 대학입시 성적이 발표되자 여기저기서 조선족학교들의 대박소식이 련달아 전해졌다.

“우리 학교에서 성장원이 나왔어요!”
“우리 학교 새로운 기록 돌파했습니다!”

주내 조선족고중들이 보편적으로 좋은 성적을 거두었고 부분적으로는 최근 들어 획기적이라는 첩보였다.

연변1중은 문과에서 기왕의 저력을 계속 과시함과 동시에 리과에서 획기적인 성적을 거두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716점의 성적으로 전 성 최고점수를 기록한 최수정 학생을 비롯해 7명 학생이 성내 50등 안에 진입하고 문과에서는 여전히 15명 학생이 전 성 50위권에 들어갔다. 70% 이상이 중점대학 점수선을 넘어섰고 그중 북경, 청화 대학에 지원을 쓸수 있는 학생이 10명을 훌쩍 넘는다.

전통적인 강세 학교인 훈춘시제2고급중학교도 올해 화려한 릴레이를 계속했다. 문과에서 김령연 학생이 699점으로 성장원에 오르고 5명 학생이 북경, 청화 대학에 지원 가능하다.

돈화시제2중학교 김홍 학생은 692점의 성적으로 돈화시 장원에 오르고 리과 8명중 6명이 중점선을 초과했으며 도문시조선족학교는 김진희 학생이 657점을 기록하며 전 성 15등에 진입, 북경대학 지원 가능한 성적을 냈으며 82명 수험생중 36명이 중점대학 점수선을 넘어 사생들을 고무시키고 있다.

룡정고중에서도 651점, 화룡고중에서도 644점이 배출되는 등 높은 점수들이 속속 나오고 일반대학률이 90%를 훌쩍 넘어섰다.

왕청현제2중학교는 리과 중점대학 합격률이 100%에 달하고 643점을 따낸 엄정호 학생을 비롯해 3명 학생이 600점을 넘어섰으며 연길시제2고급중학교에서도 643점을 배출하고 일반대학률이 평균 91%에 달한다.

조선족고중들이 학생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여의치 못한 여건에서도 고유의 교육열과 시대에 맞는 대안, 상하가 한마음이 된 뭉친 힘, 교직원들의 피나는 노력이 서로 어우러져 아우라를 이루며 기적 같은 성적을 따냈다는 평가이다.

조선족교육은 세기초에 벌써 학생수의 감소를 량질교육의 대명사인 소인수학급교육에로 지혜롭게 전환시키고 시대와 함께 끊임없이 실정에 맞는 대비책을 강구했으며 이중언어교육, 민족문화교육을 제반 교육과정에 관통시키면서 ‘질+특색’의 길로 거침없이 항행했다.

오늘날 우리 민족 고중들은 대학입시에서 보편적으로 일반대학(二本) 입학률 90%이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중점대학 합격률도 해마다 상승선을 긋고 있다. 연변1중을 비롯해 여러 조선족고중들이 올해 특히 리과에서 획기적인 성적을 거두어 리과성적 부진으로 깊어지던 고민을 일격에 해소했다.

전 주 조선어수험생은 1500명 선이지만 일반대학 합격률이 거의 100%에 육박하고 북경, 청화를 비롯해 명문대학에 줄줄이 입학하는 우리 교육, ‘위기’가 아니라 계속 부상하고 비상하는 밝은 전망임을 시사해준다.


김일복 기자
흑룡강신문 2018-06-25


베스트 괴수금현상 “설날인데…”를 두고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연길택시 (자료사진) 해마다 설명절기간이면 연길택시의 괴상한 수금현상이 사라지지 않고 있다. 설날 아침, 필자도 친척집 나들이 때문에 택시를 불렀는데 이 같은 괴수금현상을 경험했다. 연길시 새싹유치원에서 기차역전까지 10원쯤 나오는 거리인데 꺼리낌없이 20원을 요구했다. 규정대로 료금미터기를 사용하자고 했더니 설날이여서 모두들 다 그렇게 받는다고 택시기사가 제쪽에서 큰소리를 쳤다. 설날아침부터 어거지를 쓰는 택시기사와 싱갱이질 하기 시끄러워 결국 차...더보기2019.02.14

 괴수금현상 “설날인데…”를 두고
연길택시 (자료사진)

해마다 설명절기간이면 연길택시의 괴상한 수금현상이 사라지지 않고 있다.

설날 아침, ...
  2019.02.14
 훈훈한 소식~ 자금난 겪는 연변팀 돕기에 나선 사람들
(上) 김파 선수. (下) 리룡 선수.
연변팀 돕기 후원금 마련 모금활동 상해에서 개시

지난 2년간 부덕그룹의 자금...
  2019.02.14
 음력설긴간 연변 철도려객수송량 근 19만명
음력설기간 연길서역의 모습

2월 11일 오전, 기자가 심양철도국 연길차무단에서 료해한데 따르면 2019년 음력설련휴(2월 4...
  2019.02.14
 주택 증여, 상속...어느 것이 수속비용 적게 들가?
사진출처: 인터넷

네티즌:
고령인 제 친척이 거주하고 있는 주택을 큰아들한테 넘겨주고 싶어하는데 증여와 상속 둘 중 어느것이 ...
  2019.02.14
 조회수 43만개 돌파… 2019년 연변TV 음력설문예야회
정월 초하루인 2월 5일 저녁에 방송된 2019년 연변라지오TV방송국 음력설문예야회는 빈곤해탈, 아름다운 향촌, 핵심가치관 건설, 개혁개방 40년 등 시대 주선...  2019.02.14
 유서깊은 천년고도 화룡
‘천년고도 백 년 현’이라고 불리는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화룡시는 유서 깊은 곳이다. 화룡은 일찍 2만 6000년 전인 구석기시대에 벌써 인류가 생활하기 시...  2019.02.06
 용정시 새해맞이 문예공연 진행… ‘설 명절 분위기’ 조성
지난 1일, 용정시 새해맞이 문예공연이 용정시 해란강극장에서 펼쳐졌다.

연변일보에 따르면 이번 새해맞이 문예공연은 ‘빈곤퇴치 난관공략...
  2019.02.06
 중국 '모바일 결제' 사용자 5억 7000만명 육박
중국에서 모바일 결제는 식당, 편의점, 인터넷 쇼핑, 교통, 의료, 음식 배달 서비스 등 일상적인 소비 활동에서 가장 대중적인 결제 수단으로 꼽히고 있다.  2019.02.06
 조선 인터넷쇼핑 붐, 쇼핑몰 만물상 주목받아
사진은 평양거리의 모습

조선로동당 기관지인《로동신문》이 일전 관변측 사이트를 통해 국가계산기넷과 이동통신넷을 리용하여 개설한 사이트...
  2019.02.06
 연길, 신개념 무인슈퍼마켓 오픈
● QR코드 스캔하여 앱을 설치하고 정면 쳐다보니 ‘문 스르르’
● 스스로의 입장, 구매, 계산, 결제의 과정, IT기술로 변화된 스마트한 비즈니스(...
  2019.02.06
  
12345678910>>>Pages 19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