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헤어는 문화이고 인격입니다
기사 입력 2018-05-17 21:20:01  

“헤어는 문화이고 인격입니다.”

이는 칭다오시 청양구 몽다미헤어스튜디오의 최광휘(33세) 사장이 터놓은 말이다.

고향이 지린성 화룡시인 최광휘씨는 연길미용학원을 졸업한 후 베이징, 상하이 선전 등 대도시 헤어샵에서 기능공으로 활약하면서 뛰어난 감각과 센스로 고객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실전 가운데서 배움의 필요성을 느낀 최광후씨는 한국의 전문대학에 가서 미용미발을 체계적으로 배웠으며 한국의 유명 프랜차이즈 사이리즘 아카데미에서 디자이너마스터 교육을 수료하고 기술을 한차원 업그레이드 하였다.

열심히 배우고 부지런히 실천하며 차곡차곡 실력을 싾은 덕분으로 그는 실력자들에게만 주어지는 디플로마 수상하였으며 한국의 명품업소에 취직하여 쟁쟁한 헤어전문가들과 어깨를 겨룰 수 있었다.

“하루 일상은 사실 머리를 보며 시작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볼 때마다 만족스러운 머리가 될 수 있게 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최광휘씨는 맞지 않는 신은 버리면 그만이지만 ‘잘못 자른 머리는 두주일이상 스트레스를 준다’면서 “커트는 자르는 것이 아니라 남기는 것이기 때문에 얼굴 이미지에 맞게 시술해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현대인들의 가장 큰 곤혹중의 하나가 바로 탈모다. 특히 잦은 스트레스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탈모경험을 갖고 있다.

“오염된 물을 먹고 식물이 잘 자랄 수 없듯이 헤어도 마찬가지입니다. 때문에 과학적인 두피관리가 절실하며 값이 좀 비싸더라도 천연무공해를 선택하여 써야 합니다”

실제로 몽다미스튜디오에서는 한국 유명 삽에서 전문 사용하는 두피관리 제품들을 직수입하고 있으며 케어부터 1:1 맞춤 상담을 통한 스타일링까지 책임져준다고 한다.

최광휘씨는 칭다오 진출 1년도 안되어 ‘몽다미 헤어스튜디오’를 오픈하게 된 계기를 운명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하였다. 그렇게 찾고 찾으면서도 못 찾았던 가게를 자기집 문앞인 성차오웨이스 아파트단지 남쪽문 옆에서 찾았기 때문이었다.

금상첨화로 한국에서 국제무역을 전공하던 아내는 전업을 포기하고 남편의 조수로 되겠다고 선언하였다.

“남편의 실력을 믿고 있기에 저는 영으로부터 시작하려고 합니다.”

남편에게 머리 씻기부터 염색 바르는 방법까지 열심히 배워가는 최광휘씨의 아내는 자신감 넘쳐 대답하였다 .

머리에 관련된 것이면 무엇이든지 자신있다는 최광휘씨는 헤어에 문화를 첨부해 새로운 헤어문화를 선도해가겠다고 당차게 밝혔다.


강파
흑룡강신문=칭다오 2018-05-11


베스트 찰떡이 ‘란무’하는 입시응원, 이대로 좋은가?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연변2중 대문 앞에 놓인 엉망진창 찰떡풍경 해마다 대학입시철이면 어김없이 나타나 조선족지역의 독특한 입시응원 풍경선으로 되는 찰떡 붙이기, 올해 대학입시에도 이 풍경은 례외없이 나타나 뭇시선을 끌었다. 입시응원으로 찰떡을 붙이는 현상을 놓고 줄곧 좋다, 나쁘다… 시비들이 끊기지 않았다. 그렇다면 이젠 전통 아닌 전통이 되여버린 철떡 붙이기 입시풍경을 우리는 과연 어떤 의미로 해석하고 리해해야 하는 것일가? 시험 전날 저녁부터 시작된 찰떡 붙이기 ‘전쟁’ 올...더보기2018.06.11

 김정은 국무위원장, 싱가포르 도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열리는 역사적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두고 10일 오후 싱가포르에 입국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 36분(한국...
  2018.06.11
 찰떡이 ‘란무’하는 입시응원, 이대로 좋은가?
연변2중 대문 앞에 놓인 엉망진창 찰떡풍경

해마다...
  2018.06.11
 학부모 대표들 “투명한 시험장 환경”에 안심
“투명한 시험장 환경에 마음이 놓입니다.”

7일 오전, 수험생 학부모 대표로 주국가교육시험사무 지휘중심에서 시험장 현장을 볼수 있게 된...
  2018.06.11
 국내외 한국학 전문가, 중앙민족대학에 모였다
"한국학 교육·연구의 현황과 전망" 국제학술대회 중앙민족대학서 개최

최근 중앙민족대학교 해외한국학 중핵대학 육성사업에서 주관한 '한국...
  2018.06.11
 일본 향촌진흥에서 받은 계시
▲사진= 일본 농촌은 이미 현대화를 실현하여 주민들의 생활수준이 높고 도시와 별로 차이가...  2018.06.11
 연길-대련,제남 새로운 2개 항선을 곧 개통
매년 여름철이면 연변에서 대련과 그 인근 지역으로 려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추세이다. 려행객들에게 더욱 질좋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저 연길조양...  2018.06.11
 원산서 조선 경제발전의 새 기운 실감
조만간 있을 조선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하기 위해 기자는 22일 베이징에서 조선 동해안 도시 원산으로 가는 조선 고려항공 전세기에 몸을 실었다. ...  2018.05.24
 연길시 서산거리 개조 시작, 9월 마무리
혁명렬사릉원 앞 비탈 개조

23일, 연길시 렬사릉원 앞 비탈이 봉페 시공을 시작했다.

연길시주택및도시향진건설국으로...
  2018.05.24
 조선족과 재중 한국인은 남북교류의 소중한 자산
동북3성 한인련합회, 심양대한체육회 현판식 및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회장단 표성룡 회장 초청 강연 심양서

본사소식 5월 21일, 동북3성한인련합회에...
  2018.05.24
 헤어는 문화이고 인격입니다
“헤어는 문화이고 인격입니다.”

이는 칭다오시 청양구 몽다미헤어스튜디오의 최광휘(33세) 사장이 터놓은 말이다.

고향이 지...
  2018.05.17
  
1234567 [계속 검색] 5,000개씩 검색합니다.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