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위챗 투표, 누구를 위한 ‘소중한 한표’일가?
기사 입력 2018-05-17 21:15:40  

'선거를 하거나 표결을 할 때 자신의 의사를 반영한 표를 투표함에 넣는 것.'이 투표의 의미이다. 하지만 온라인 공간에서 이루어지는 ‘위챗 투표’에서 ‘나의 의사’는 확실히 존재하고 또 제대로 반영되고 있는 걸가?

한번도 본 적 없는 직장 동료의 자녀를 위해 며칠째 꼬박꼬박 투표를 견지한 연길시민 왕영에게 위챗 투표는 ‘답은 이미 정해져있으니 찍기만 하면 되는 것’이였다. 강연시합에 참가한 자녀의 득표를 위해 ‘투표를 유도’하는 전문 위챗 단톡방까지 개설한 왕영의 동료. 얼떨결에 이 ‘투표 군단’에 합류한 왕영은 며칠 동안 매일 오전 9시면 어김없이 ‘소중한 한표’를 부탁하는 문자를 받았다. 몇번의 기계적인 클릭 끝에 투표를 마치고 투표 인증 사진을 올리는 것도 잊지 않았다.

왕영은 “조작이 그다지 어려운 것도 아니고 또 직장 동료와의 친분 때문에 마다할 수 없었다. 웬만하면 투표를 해주는편이다. 하지만 하루 이틀도 아니고 며칠씩 해달라고 하는 건 솔직히 귀찮을 때가 있다. 그리고 여럿이 있는 단톡방에 올라오는 투표 부탁은 남들 다하는데 나만 하지 않으면 왠지 모 나 보이는 것 같아 덩달아 따라할 때가 있다.”고 밝혔다.

반대로 타인에게 위챗 투표를 부탁한 연길시민 정모도 마냥 편치만은 않다고 했다. 모 미술학원의 미술경연에 자녀를 참여시킨 정모. 하지만 결과는 오로지 위챗 투표로 결정될 줄이야. 득표수가 초라하면 혹여 딸애가 기 죽을가봐 정모와 남편은 가까운 친인척은 물론 동료, 친구의 친구까지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인맥을 탈탈 끌어모아 투표를 부탁했다.

정모는 “투표에 대한 보상으로 두둑한 ‘위챗 금일봉’을 뿌리는 것도 마다하지 않을 정도로 며칠 동안은 표 끌어모으기에 혈안이 되여있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어른들의 이런 ‘극성’은 딸애에겐 무언의 스트레스였다. 부모의 영향으로 딸애는 하학하여 집에 오면 득표수부터 확인했고 표수에 따라 기분이 좌지우지됐다. 득표수에 지나치게 연연하는 딸애를 지켜보며 정모는 “애한테 소중한 경험이 될 수 있겠다 싶어 미술경연에 참가시켰다. 하지만 순수한 의도가 나의 의지와 상관없이 변질되였고 투표를 빙자한 어른 세계의 인맥과 재력 과시만 남은 것 같다.과연 자녀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지 의문이 들었다. 한편 투표를 해준 사람들한테 보상으로 ‘위챗 금일봉’을 뿌렸지만 그래도 뭔가 신세를 진 것 같은 기분을 떨칠 수 없다.”고 전했다.

장춘시의 리모도 위챗 투표로 인해 성가셨던 기억을 공유했다. 얼마전 밤 열시쯤, 부모님으로부터 걸려 온 전화, 늦은 시간에 웬 일인가 싶어 다급한 마음에 받았더니 다름아닌 지인의 위챗 투표 부탁을 받고 조작에 관해 묻는 것이였다. 위챗 공식 계정을 팔로우 해야만 할 수 있어 절차가 번거로웠다. 영상통화로 몇번의 시범을 보여서야 방법을 터득한 부모님은 리모한테도 매일 투표할 것을 당부했다. 리모는 “모 운전학원에서 우수한 수강생을 뽑아 학비를 감면해주는 내용의 투표였다. 우수한 수강생을 운전실력이 아닌 투표로 결정한다니…공식 계정을 통한 상업적 홍보 의도가 다분해보였지만 부모님의 성화에 못이겨 투표를 했다.”며 씁쓸한 기분을 전했다.

이렇듯 다양한 형식의 위챗 투표가 때와 장소를 불문하고 불쑥 위챗 대화창을 두드리는 요즘. 경우에 따라, 립장에 따라 ‘나의 한표’는 소중하거나 혹은 무의미해질 수도 있다.오늘 당신은 어떤 투표를 했는가?


김향성 기자
연변일보 2018-05-08


베스트 장춘에서 북경까지 기차로 4시간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28일, 동북지역에서 관내(산해관 이남)로 통하는 첫 시속이 350키로메터인 경심(京沈)고속철로 로녕구간이 시범운행에 들어갔다. 이로써 금후 심양에서 북경까지 운행시간이 약 2.5시간으로 단축된다. 료해에 따르면 현재 연길에서 북경까지 약 9시간, 장춘에서 북경까지 약 6시간이 소요되는데 이 대상이 정식으로 ...더보기2018.11.30

 장춘에서 북경까지 기차로 4시간
28일, 동북지역에서 관내(산해관 이남)로 통하는 첫 시속이 350키로메터인 경심(京沈)고속철로 로녕구간이 시범운행에 들어갔다. 이로써 금후 심양에서 북경까...  2018.11.30
 할빈 심수 손잡고 동북아문화경제 활성화에 박차
이번 박람회에 찾아온 꼬마 관람객이 우리민족 문화 특색이 다분한 닥종이 인형을 유심히 ...  2018.11.30
 ‘장길도…물길을 만들어 물 끌어들여야’
기획 <장길도지역 한국기업 가보다> (6)
장춘중한산업원관리주식유한회사 김래상대표의 장길도에 대한 리해

“거성수도(渠成水到) ,장길...
  2018.11.30
 '두만강지역, 끝이 아닌 또 하나의 시작'
연변한국인상회 신주열 회장

기획 <장길도지역 한국기업 가보다> (7)
연변한국인상회 신주열 회장이 보는 장길도지역

  2018.11.30
 절반 하늘이 아닌 더 큰 하늘을 떠이다
표성룡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글로벌녀성경제인련합회 김순자 리사장이 이날 개최한 제6회 ...  2018.11.30
 조한 22개 경비소 무기와 병력 철수
한국 국방부의 11월11일 소식에 따르면 한조 쌍방은 이미 시점 철수한 공동경비구역내에서 각자 11개 경비초소의 전부의 무기와 병력을 철수, 쌍방에서 1곳의 ...  2018.11.13
 흑룡강성 악세력범죄 단서 제보자 63만원 장려
지난 6일, 흑룡강성 공안청은 기자회견을 열고 깡패, 악세력범죄 단서를 제보한 20명 시민에게 63만원 상금을 장려했다고 밝혔다. 흑룡강성 공안...  2018.11.13
 연변 <사과배엿> <된장술> 세계한상대회서 눈길
한국손님들에게 <사과배엿>을 맛보이고있는 려명자(왼쪽)씨

“이건 뭐로 만들었나요? 사과와 배를 함께 갈아 넣어서 사과배엿...
  2018.11.13
 울라지보스또크주재 경제인들 연변 방문
11월6일, 로씨야 울라지보스또크와 하바롭스크 현지에서 코트라,해운사,항공사,기업 등 부동한 업종에 종사하는 관련 인사들과 한인경제인 일행 11명이 정영수 ...  2018.11.13
 제1회 동북삼성 조선족배구시합 길림에서
선수팀 입장식

“길림시에서 이번 친선경기를조직하게 된 것은 동북삼성에 현존하고 있는 조선족배구구락부들을 묶어 세워 동...
  2018.11.13
  
12345678910>>>Pages 15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