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연변황소’ 품종 개량계획 가동
기사 입력 2018-02-01 08:19:32  

‘연변황소’ 품종 개량공사가 가동되였다.

1월 30일, 연변조선족자치주정부의 주최로 연변황소품종개량계획가동의식이 연길에서 있었다.

그 먼저 29일에 연변주정부가 주최하고 연변주축목국과 연변황소산업협회의 주관으로 연변황소품종개량 및 산업발전포럼을 가져 길림성 및 국가급해당 전문가들로부터 연변황소품종 선택, 육성방안, 연변황소질량표준, 연변황소사육표준, 연변황소브랜드건설 및 시장온양 등 방면에 관해 깊이 있는 연구 토론을 진행해 연변황소의 개량방향, 기술로선 등 관건성적인 방향문제에 관해 확정하였고 연변황소산업발전에 절실한 지도성적인 의견을 수렴했다.

연변황소품종개량계획가동의식에 의하면 연변황소 품종개량계획은 연변소, 연황소(延黄牛) 본 품종 육성로선을 견지한다. 품종 육성 전문가팀, 육종 지도소조를 건립하고 사업기제를 제정한다. 연변 현유 국가급 고기소 핵심 육종기지, 국가급종자 수소(公牛)육종기지에 의탁하고 중점 규모 양식호와 손잡으며 첨단과학기술육종기술을 운용하여 최종 연변소, 연황소의 원유 량질 품종 특성을 보존하는 토대상 고기 생산성을 높이고 종군 규모를 확대하여 사회수요를 만족시킬 방침이다. 2020년에 가면 초보적으로 연변소, 연황소 본 품종 육성체계를 형성하며 연변소, 연황소의 종군 규모를  각각 2000마리 규모에 도달키며 연변소, 연황소의 품종선택, 육성 핵심 사육장을 2,3개 형성한다. 2025년에 가서는 연변소, 연황소의 종군 규모를  각각 5000마리 규모에 도달시키며 연변소, 황소의 몸통 무게(도살시 머리, 다리, 내장 제외 무게)를 8%~10% 증가시킬 전망이다.

연변황소품종개량계획가동의식에서 연변주정부 연변황소산업발전판공실로부터 길림농업대학 전임 교장 진귀신교수,중국농업과학원 고기소혁신개발팀 수석전문가 리준아연구원 등 권위 전문가들을 연변황소품종개량 및 산업발전사업의 고문으로(초빙) 위촉하는 위촉장을 수여했고 기업대표와 길림대학, 길림성농업과학원, 길림농업대학, 연변대학 등 고등학교 및 연구단위 전문가들과 과학연구협력틀내협의를 체결했다.

연변황소는 국내 5대 지방 량질 소 품종 중의 한가지 품종이다. 고기소의 량호한 고기 생산성능은 산업발전에서의 토대로 된다.연변에서는 2008년에 연변소를 모체로하는 전문 고기소 품종 -‘연황소’품종을 육성해 내 소고기의 생산성능을 선명하게 높혔다. 허나 국제시장의 우수한 품종과 비교하면 아직 양식주기가 길고 육질 온정성이 높지 못하며 고급 고기 출육 비률이 낮은 등 거리감과 산업발전에서의 제약성을 보이고 있는 실정이다.

소개에 의하면 특히 빈곤해탈난관공략사업에서 연변황소 양식령역에 대량의 빈곤부축자금이 투입되였는바 연변황소의 육질을 제고하고 가격가치를 높이는 것은 매우 긴박한 임무로 대두된다고 한다. 본차 연변황소품종개량계획의 제정은 향후 5년, 10년 나아가 더 긴 시기 연변황소의 품종 육성방향에 관계되는 하나의 리정비로 되며 국내 각 지방 소 품종개량에 있어서도 중대한 력사적 의의가 있는 공사로 된다.


연변뉴스넷
길림신문 2018-01-31


베스트 미국 동남부 조선족들 설맞이 모임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미국 노스 캐롤나이나주, 플로리다주, 테니스주에 있는 조선족들이 2월11일 오후 조지아주에 있는 아틀란타 둘루스에 모여 뜨거운 만남의 장을 펼치고 2018년 미국 동남부 조선족협회 정기총회 및 설맞이 모임을 가졌다. 지난 1월 28일, 미국 동남부 조선족협회 리사회는 출범 2년째를 맞이한 초대회장 알렉스 양이 앞으로 2년간 회장직을 련임할것을 만장일치로 동의,결정하였다.아울러 김철만 부회장, 김승렬 리사장도 련임을 결정하고 새로 최덕환 부리사장을 선거하였다. ...더보기2018.02.19

 미국 동남부 조선족들 설맞이 모임
미국 노스 캐롤나이나주, 플로리다주, 테니스주에 있는 조선족들이 2월11일 오후 조지아주에 있는 아틀란타 둘루스에 모여 뜨거운 만남의 장을 펼치고 2018년 미...  2018.02.19
 "력사 기록자로 남고 싶어"
"이번에 전남대 마이크로의료로봇그룹과 할빈공대로봇그룹 그리고 금약그룹의 상호 MOU체결을 계기로 할빈공대 이모저모를 알고 싶고 조선족인사들을 만나 여러가...  2018.02.19
 교원의 지위,대우 새로운 시대 열린다
<<새 시대 교원대오건설 개혁을 전면적으로 심화할데 관한 중공중앙과 국무원의 의견>>이 지난 20일에 교원의 지위, 대우 등에 대한 개혁조치...  2018.02.19
 연변영화드라마애호가협회 정품창작에 도전
설립 1주년을 맞은 나어린 협회인 연변영화드라마애호가협회가 다양한 협회활동으로 회원들의 연기력과 소질을 제고시키는 동시에 각종 창작활동을 활발히 진행하여...  2018.02.19
 영어 실수는 大굴욕, 우리 말 실수엔 王대범한 사람들
얼마 전 독감을 앓으면서 "낳길 바란다"는 문자를 여러 통 받았다. 어여 낳으란다. '낳다'는 출산하거나 어떤 결과를 ...  2018.02.19
 지난해 연변 체육분야 새 돌파 이룩
연변에서 롱구운동도 그 보급률이 매우 높다. 사진은 주직속기관 롱구경기 한 장면.(자료사진) 리명옥 기자

“지난해 천진에서 펼쳐진 제13회 전국...
  2018.02.09
  
1 [계속 검색] 5,000개씩 검색합니다.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