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음력설 림박, 절도피해 조심해야!
기사 입력 2018-02-01 08:18:37  

음력설 림박, 절도피해 조심해야! - 경찰, 절도수법과 다발장소 분석 공개!

해마다 음력설을 좌우로 입실절도,소매치기 등 절도사건이 평소보다 많이 발생한다. 공안부문의 고압타격에도 불구하고 일부 시민들의 소홀한 방범의식은 여전히 범죄자들에게 범죄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12일,화룡시 시민 리모는 “자기의 집에 들어와 물품을 훔치던 한 남자가 팔가자림업국 방향으로 도망쳤다.”고 화룡시공안국 팔가자파출소에 제보했다.
파출소에서는 형사경찰대대와 련합해 수색작업에 나섰다. 얼마 후 팔가자림업국 왕순거리에서 범죄혐의자 김모를 나포했다.

김모는 지난해 12월 6일부터 9일까지 화룡 팔가자 관할구역에서 련속 4차례 절도행각을 벌린 범죄사실을 진술했다.

김모는 단층집을 절도대상으로 삼았는데 대부분 비워놓은 지 오래되여 사실확인에 어려움이 컸다. 경찰들은 한집씩 방문하여 현장검사, 대조확인을 거쳐 최종 4곳을 사건발생 현장으로 확정했다. 현재 이 사건은 일층 처리중에 있다.

올해 1월에 있은 장물반환대회에서 도난 물품을 되돌려받은 연길시 시민 장녀사는 “지난해 12월, 년말행사 때문에 집을 하루밤 비웠는데 이튿날에 와보니 한 남성의 발자국흔적이 가득했고 10만원에 달하는 금품이 모두 없어졌다. 보름 만에 사건이 해명되여 금품을 돌려받아 다행이다. 다른 분들도 집에다 귀중한 물건을 두지 말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연변경찰측 사이트와 위챗플랫폼에서 발표한 일부 사건에 따르면 입실절도사건은 대부분 자물쇠를 파손하거나 만능도구로 출입문을 열고 입실하여 절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연길시공안국 선전과 과장 리붕은 “대량의 현금을 집에 두지 말고 저축통장, 신분증, 호구부는 부동한 곳에 보관하며 외출 혹은 잠자기 전에 출입문, 창문을 잘 닫았는지 확인해야 한다. 담장 우를 철사로 휘감아놓고 옥상으로 통할 수 있는 문은 잠가놓아야 한다.”고 했다.“만약 집이 절도당했다면 긴장해하지 말고 현장을 보호하는 한편 즉시 경찰에 제보하며 공안기관의 조사에 협력해주어야 한다.”고 건의했다.

리붕 과장의 소개에 따르면 음력설에 즈음해 상가, 식당 등 공공장소외 병원, 뻐스정류소, 관광풍경구, 공공뻐스 안 등 인원밀집장소에서 발생하는 절도사건 역시 적지 않다고 소개했다. 경찰은 시민들이 경각성을 충분히 높이면 대부분 절도사건은 충분히 미연에 예방, 통제할 수 있다고 했다.

리붕 과장은 “상술한 장소에서 소매치기를 가장 많이 당할수 있는 곳은 대문입구, 쇼핑중, 돈을 지불할 때이다. 외출시 가급적이면 대량의 현금을 지니고 말고 지갑,핸드폰 등 귀중한 물품은 몸에 잘 간수해야 한다. 사람이 많을 때 주변 사람들과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고 동일한 인물이나 몇명 생소한 사람들이 경상적으로 주변에 맴도는 것을 시시각각 경계하며 많은 사람들 앞에서 자신의 물건을 과도하게 로출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 “상가, 식당 등 공공장소에서 물건을 구매하고 식사를 할 때 몸에 지닌 물건을 시선범위내에 두어야 한다. 특히 쇼핑시 옷이나 신발을 착용해볼 때 자기의 물건을 잘 관리해야 한다. 자가용 차문을 잠근 후 문을 당겨서 잘 잠겼는지 확인한 후 자리를 떠나야 하고 차안에 귀중한 물품을 두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강철 기자
연변일보 2018-01-31


베스트 타향에 있어도 마음은 항상 고향에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사진= 농전수리기본건설이 잘 된 논밭이 한눈에 안겨온다. /김철진 기자 오상시 쌍원촌 사람들 집금해 고향건설 적극 지원 요즘 벼값이 소폭 하락해 모두들 금년의 논도급비용이 떨어질가봐 걱정하고있을 때 오상시 소산자진 쌍원촌(촌지부서기 박대선)의 촌민들은 되려 큰 걱정을 하지 않는다. 지난해에 논도급비용이 평균 헥타르당 3000원씩 껑충 올랐기에 혹시 얼마간 내려가더라도 손실을 얼마든지 상쇄할수 있기때문이다. 그럼 어떤 상황이였기에 도급비가 단꺼번에 부쩍 뛰...더보기2019.01.19

 타향에 있어도 마음은 항상 고향에
▲사진= 농전수리기본건설이 잘 된 논밭이 한눈에 안겨온다. /김철진 기자  2019.01.19
 리세명 천진시조선족상회 신임 회장으로
천진시조선족상회 김성환 전임 회장이 2018년 사업총화를 하고 있다.

천진시조선족상회 2018년 총화 및 임기교체회 열려

천...
  2019.01.19
 마약밀매 관련 외교부 대변인 기자질문에 대답
마약밀매 중국서 발생시 반드시 중국법률에 따라 처리

북경 1월 16일발 신화통신(기자 후효신): 외교부 대변인 화춘영은16일, 카나다 공민 ...
  2019.01.19
 중국인민은행 “동남아시아 국가 인민폐 사용 지원”
중국인민은행이 동남아 국가가 인민폐(人民币)를 사용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11일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중국...
  2019.01.19
 30-50세 녀성들 사랑이 전신사기범죄의 표적으로
일전, 길림성공안청의 통계에 따르면 사랑을 갈구하는 30세부터 50세사이의 중청년 녀성들이 전신사기범죄의 표적이 되기 쉽다는 결론이 나왔다. 이...  2019.01.19
 시진핑 주석,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
10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1월 8일, 시진핑(習近平) 중공중앙총서기, 국가주석이 중국 방문차 베이징에 도착한 김정은 조선로동당 위원장, 국무위원회 위원장과 ...  2019.01.11
 삼성전자, 天津 스마트폰 공장 폐쇄
삼성전자가 중국 톈진(天津)의 스마트폰 생산 공장을 폐쇄했다.

1일 중국 IT 전문매체 테크웹(techweb)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달 3...
  2019.01.11
 한국, 조선에 독감 치료제 지원키로
한국 통일부는 8일, 한국정부는 독감 바이러스가 한조 사이에서 전파,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조선에 독감 치료제를 지원할 것이라고 표시했다.   2019.01.11
 연변 2020년까지 가옥소유증 없는 주택문제 해결
연변조선족자치주 국토자원국에 료해한데 따르면 올해 연변조선족자치주에서는 “가옥소유증이 없는 주택”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중점민생사업에 편입하고 올해안에 ...  2019.01.11
 연길조양천국제공항 년간 려객수송량 150만명 돌파
연길조양천국제공항의 2018년 려객수송량이 연인수로 150만명을 돌파하면서 동북3성 지선공항중 한해 려객수송량이 처음으로 150만명을 돌파한 첫 사례로 주목...  2019.01.11
  
12345678910>>>Pages 18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