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음력설 림박, 절도피해 조심해야!
기사 입력 2018-02-01 08:18:37  

음력설 림박, 절도피해 조심해야! - 경찰, 절도수법과 다발장소 분석 공개!

해마다 음력설을 좌우로 입실절도,소매치기 등 절도사건이 평소보다 많이 발생한다. 공안부문의 고압타격에도 불구하고 일부 시민들의 소홀한 방범의식은 여전히 범죄자들에게 범죄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12일,화룡시 시민 리모는 “자기의 집에 들어와 물품을 훔치던 한 남자가 팔가자림업국 방향으로 도망쳤다.”고 화룡시공안국 팔가자파출소에 제보했다.
파출소에서는 형사경찰대대와 련합해 수색작업에 나섰다. 얼마 후 팔가자림업국 왕순거리에서 범죄혐의자 김모를 나포했다.

김모는 지난해 12월 6일부터 9일까지 화룡 팔가자 관할구역에서 련속 4차례 절도행각을 벌린 범죄사실을 진술했다.

김모는 단층집을 절도대상으로 삼았는데 대부분 비워놓은 지 오래되여 사실확인에 어려움이 컸다. 경찰들은 한집씩 방문하여 현장검사, 대조확인을 거쳐 최종 4곳을 사건발생 현장으로 확정했다. 현재 이 사건은 일층 처리중에 있다.

올해 1월에 있은 장물반환대회에서 도난 물품을 되돌려받은 연길시 시민 장녀사는 “지난해 12월, 년말행사 때문에 집을 하루밤 비웠는데 이튿날에 와보니 한 남성의 발자국흔적이 가득했고 10만원에 달하는 금품이 모두 없어졌다. 보름 만에 사건이 해명되여 금품을 돌려받아 다행이다. 다른 분들도 집에다 귀중한 물건을 두지 말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연변경찰측 사이트와 위챗플랫폼에서 발표한 일부 사건에 따르면 입실절도사건은 대부분 자물쇠를 파손하거나 만능도구로 출입문을 열고 입실하여 절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연길시공안국 선전과 과장 리붕은 “대량의 현금을 집에 두지 말고 저축통장, 신분증, 호구부는 부동한 곳에 보관하며 외출 혹은 잠자기 전에 출입문, 창문을 잘 닫았는지 확인해야 한다. 담장 우를 철사로 휘감아놓고 옥상으로 통할 수 있는 문은 잠가놓아야 한다.”고 했다.“만약 집이 절도당했다면 긴장해하지 말고 현장을 보호하는 한편 즉시 경찰에 제보하며 공안기관의 조사에 협력해주어야 한다.”고 건의했다.

리붕 과장의 소개에 따르면 음력설에 즈음해 상가, 식당 등 공공장소외 병원, 뻐스정류소, 관광풍경구, 공공뻐스 안 등 인원밀집장소에서 발생하는 절도사건 역시 적지 않다고 소개했다. 경찰은 시민들이 경각성을 충분히 높이면 대부분 절도사건은 충분히 미연에 예방, 통제할 수 있다고 했다.

리붕 과장은 “상술한 장소에서 소매치기를 가장 많이 당할수 있는 곳은 대문입구, 쇼핑중, 돈을 지불할 때이다. 외출시 가급적이면 대량의 현금을 지니고 말고 지갑,핸드폰 등 귀중한 물품은 몸에 잘 간수해야 한다. 사람이 많을 때 주변 사람들과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고 동일한 인물이나 몇명 생소한 사람들이 경상적으로 주변에 맴도는 것을 시시각각 경계하며 많은 사람들 앞에서 자신의 물건을 과도하게 로출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 “상가, 식당 등 공공장소에서 물건을 구매하고 식사를 할 때 몸에 지닌 물건을 시선범위내에 두어야 한다. 특히 쇼핑시 옷이나 신발을 착용해볼 때 자기의 물건을 잘 관리해야 한다. 자가용 차문을 잠근 후 문을 당겨서 잘 잠겼는지 확인한 후 자리를 떠나야 하고 차안에 귀중한 물품을 두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강철 기자
연변일보 2018-01-31


베스트 미국 동남부 조선족들 설맞이 모임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미국 노스 캐롤나이나주, 플로리다주, 테니스주에 있는 조선족들이 2월11일 오후 조지아주에 있는 아틀란타 둘루스에 모여 뜨거운 만남의 장을 펼치고 2018년 미국 동남부 조선족협회 정기총회 및 설맞이 모임을 가졌다. 지난 1월 28일, 미국 동남부 조선족협회 리사회는 출범 2년째를 맞이한 초대회장 알렉스 양이 앞으로 2년간 회장직을 련임할것을 만장일치로 동의,결정하였다.아울러 김철만 부회장, 김승렬 리사장도 련임을 결정하고 새로 최덕환 부리사장을 선거하였다. ...더보기2018.02.19

 미국 동남부 조선족들 설맞이 모임
미국 노스 캐롤나이나주, 플로리다주, 테니스주에 있는 조선족들이 2월11일 오후 조지아주에 있는 아틀란타 둘루스에 모여 뜨거운 만남의 장을 펼치고 2018년 미...  2018.02.19
 "력사 기록자로 남고 싶어"
"이번에 전남대 마이크로의료로봇그룹과 할빈공대로봇그룹 그리고 금약그룹의 상호 MOU체결을 계기로 할빈공대 이모저모를 알고 싶고 조선족인사들을 만나 여러가...  2018.02.19
 교원의 지위,대우 새로운 시대 열린다
<<새 시대 교원대오건설 개혁을 전면적으로 심화할데 관한 중공중앙과 국무원의 의견>>이 지난 20일에 교원의 지위, 대우 등에 대한 개혁조치...  2018.02.19
 연변영화드라마애호가협회 정품창작에 도전
설립 1주년을 맞은 나어린 협회인 연변영화드라마애호가협회가 다양한 협회활동으로 회원들의 연기력과 소질을 제고시키는 동시에 각종 창작활동을 활발히 진행하여...  2018.02.19
 영어 실수는 大굴욕, 우리 말 실수엔 王대범한 사람들
얼마 전 독감을 앓으면서 "낳길 바란다"는 문자를 여러 통 받았다. 어여 낳으란다. '낳다'는 출산하거나 어떤 결과를 ...  2018.02.19
 지난해 연변 체육분야 새 돌파 이룩
연변에서 롱구운동도 그 보급률이 매우 높다. 사진은 주직속기관 롱구경기 한 장면.(자료사진) 리명옥 기자

“지난해 천진에서 펼쳐진 제13회 전국...
  2018.02.09
  
1 [계속 검색] 5,000개씩 검색합니다.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