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전체기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국산 김치, 한국 김치시장 공략...수입김치 점유율 99%
기사 입력 2018-01-24 08:41:46  

한국관세청이 17일 발표한 무역통계자료에 따르면 2017년 한국김치의 무역수지 적자폭이 503억원(약 3억 위안)에 달해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했다. 2000년 실시한 관련 통계조사 이후 최고기록이자 적자폭이 처음으로 500억을 돌파했다. 이와함께 한국 김치의 수출입 수량 격차 또한 최고기록을 경신했는데 2017년 한국이 수입한 김치는 27.56톤으로 수출량(2.43톤)의 10배에 해당한다. 이런 여러 적자수치들 배후에는 저렴한 가격과 괜찮은 맛으로 한국 시장을 잠식하고 있는 중국산 김치가 있다. 중국산 김치는 한국 수입김치 중 99%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한국 언론들은 중국산 김치가 한국 김치시장을 공략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김치 종주국의 치욕’ 연합뉴스는 17일 이와 같은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농수산품유통공사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한국 요식업체가 보편적으로 중국산 김치를 사용하고 있어 한국김치수입 규모가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김치의 수출입 가격 격차는 매우 크다. 이는 매년 한국김치의 수입규모가 증가하는 원인이기도 하다. 2016년을 예로 들면 한국산 김치의 수출가격은 Kg당 3.36달러인데 반해 수입가격은 Kg당 0.5달러에 불과했다. 코리아헤럴드와 매일경제 등 주류언론에서 이 기사를 인용 보도했다.

한국일보는 17일 중국산 김치는 맛도 좋고 가격도 저렴해 한국산 김치보다 가격경쟁력이 월등하기 때문에 한국국민들의 수용도도 높아졌다고 보도했다. 중국의 조선족, 한족, 한국인까지 가세해 대형김치공장을 세워 김치를 만들어 팔고 있다. 중국 산둥, 랴오닝, 지린 등지에는 약 100여개의 김치공장이 한국과 교역관계를 맺고 있다. 한국 영농신문은 한국의 박완주 국회의원이 작년 10월 정부가 김치 수출업체를 대폭 지원해줘야 한다고 호소한 바 있다고 보도했다. 박 의원은 “김치무역 적자폭이 이대로 지속된다면 한국의 김치종주국 지위와 이미지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다윗 기자
동포투데이 2018-01-20


베스트 연변 불합격 식품 5가지 공개...마늘반찬도?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3일, 길림성 식품약품감독관리국에서는식용유, 유제품, 조미료,채소, 외식식품, 차제품, 전분제품, 콩제품, 꿀제품, 량식가공품, 음료, 과일제품등 11가지 식품 종류의 395개의 제품을 검사, 우리가 즐겨찾던 5개 제품이 불합격 식품으로 판정되였다. 공개된 불합격 식품은 다음과 같다. 1.매하구시 룡금토특...더보기2018.08.09

 연변 불합격 식품 5가지 공개...마늘반찬도?
3일, 길림성 식품약품감독관리국에서는식용유, 유제품, 조미료,채소, 외식식품, 차제품, 전분제품, 콩제품, 꿀제품, 량식가공품, 음료, 과일제품등 11가지 식품...  2018.08.09
 '설레발'인가? '설레임'인가?… 슈퍼리그 '설전'
새로운 용병 오스카와 알렉스의 합류로 지지부진하던 공격선이 활력을 띠던 시점에 약속이나 한듯 출전 징계가 풀린 구즈믹스의 복귀가 더해지면서 팀 전반에 걸쳐...  2018.08.09
 제6회 전국조선족장기 ‘기성전’ 연길서
-룡녕선수 2명 4강 진입

8월 4일 국내 조선족장기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2018년 제6회 전국조선족장기 ‘기성전(棋圣战)'...
  2018.08.09
 중국 31개 성 지도부, 18인 젊은 50대로 교체
최근 장시(江西), 칭하이(靑海) 지역에서 인민대표회의가 열려 성장(省長) 교체가 이뤄졌다. 류치(劉奇) 장시성 당위원회 서기가 더 이상 성장을 겸임하지 않...  2018.08.09
 시속 350km! 베이징서 천진까지 30분
8월 8일, 베이징-천진 도시간 철도가 새로운 열차 운행도를 실시하며 부흥호(復興號) 고속열차는 350km 시속으로 운행합니다. 조율 후 베이징-천진 도시간 ...  2018.08.09
  퇴직자 기본양로금 5%상향조절
연길시에 거주, 2017년 이전 퇴직수속을 하였고 매월 기본양로금을 받는 기업직공기본양로보험에 참가한 퇴직자의 대우가 상향조절 되였다.

연길시...
  2018.07.30
 ‘비약·동북아’ 2018 지역경제포럼 연길서 개최
7월 25일 오후, ‘비약·동북아’ 2018 지역경제포럼이 연변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포럼에는 연길시정부 관련 책임자, 국내외 경제전문...
  2018.07.30
  우리 말 더빙영화 공익 상영
조선족 문화생활 풍부히 27일, 주조선어더빙(번역제작)영화공익상영가동식이 훈춘시 금하국제영화관에서 있었다. 이는 주내 현시에 설립된 8...  2018.07.30
 연변대학 훈춘캠퍼스
연변대학 훈춘캠퍼스가 운영된 이래 국제합작시범구건설전략의 실시에 인재 비축 역할을 감당하고 있다. 현재 이 캠퍼스는 소수민족예과반, 응용한국어, 상무일어,...  2018.07.30
 아침을 밝혀주는 희망 터전-연길하 아침시장
사람 냄새 나는 아침시장에서 활기찬 하루를 시작하는 사람들.

“대형 종합마트들이 하나둘씩 생기면서 개인 장사가 점점 어렵게 됐지만 일찍...
  2018.07.30
  
123456789 [계속 검색] 5,000개씩 검색합니다.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